씽크풀

Title for screen readers

Skip to main content
A container with a focusable element.

본문영역

광고
저점에선 물량 모아둘 기회로 보이며, 이후 전망 및 대응전략
개미신사
2024/04/16 04:41 (114.200.***.187)
댓글 0개 조회 186 추천 0 반대 0



네오셈은 SK하이닉스와 반도체 검사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4월8일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67억2000만원이며, 이는 지난해 매출액 대비 6.7%에 해당한다. 계약기간은 이날부터 8월30일까지다.      



네오셈이 강세다. 삼성전자가 다음달 인공지능(AI) ‘맞춤형 D램’ 상용화를 위한 청사진을 내놓는다는 소식이 주가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 고대역폭메모리(HBM)에서 열세인 삼성전자가 차세대 메모리인 컴퓨트익스프레스링크(CXL) D램에 드라이브를 건다. 제2의 HBM으로 불릴 만큼 수익성이 높은 CXL 관련 시장이 올해 본격 개화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네오셈 주가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

2월14일 오전 10시 1분 네오셈은 전날보다 4.72% 오른 1만1530원에 거래되고 있다.

최진혁 삼성전자 DS부문 미주 메모리연구소장은 다음달 2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반도체 학회인 ‘MEMCON 2024’에서 ‘고용량 데이터 처리를 위한 AI 시대의 선도적인 HBM과 CXL 혁신’을 주제로 발표한다. 최 부사장은 CXL D램을 중심으로 올해 중 상용화 가능성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CXL D램 시장이 본격적으로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최 부사장의 발표로 이목이 쏠린다. CXL은 AI, 머신러닝, 빅데이터 등 고성능 연산이 필요한 애플리케이션에서 서로 다른 기종의 제품을 효율적으로 연결하는 차세대 기술 규격이다. 

AI 기술 발달로 AI 반도체 시장을 차지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챗GPT 개발사 오픈AI의 샘 올트먼 최고경영자(CEO)가 AI 반도체 제조를 위해 9000조원에 달하는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온디바이스 AI로 인해 수배 이상 메모리 용량 증가가 필요한 상황에서 HBM 이후는 예상보다 빨리 올 것이라고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9년 출범한 CXL 컨소시엄에서 D램업계의 유일한 이사회 멤버다. CXL 메모리 생태계의 미래를 논의하고 기술 표준을 개발하는 비영리 단체다. 삼성전자 외에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메타, 엔비디아, AMD, ARM, 인텔, IBM 등이 이사회에 속해 있다. 글로벌 서버용 CPU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인텔은 최근 CXL 규격 적용이 가능한 제품을 출시다.

삼성전자 DS부문은 모바일용 D램인 LPDDR5와 그래픽용 D램인 GDDR6를 PIM으로 상용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업용 AI 서버뿐만 아니라 일상에서 쓰는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에 PIM을 적용해 온디바이스 AI를 고도화하겠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PIM을 범용 제품으로 운영하는 게 아니라 특정 고객사와 애플리케이션에 맞추는 식으로개발하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지난 9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스름반에 위치한 삼성SDI(006400)의 배터리 공장을 점검하면서 "어렵다고 위축되지 말고 담대하게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아울러 “과감한 도전으로 변화를 주도하자”며 “새로운 가치를 만들고 확고한 경쟁력을 확보하자”고 말했다. ‘세상에 없는 기술’을 다시 강조하며 기술 경영을 주문한 것이다.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시대에 대비해 ‘고대역폭메모리(HBM) 이후’로 주목받는 차세대 컴퓨트익스프레스링크(CXL) D램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게 대표적이다.

네오셈은 대다수 제품 포트폴리오가 DDR5 디램과 고적층 낸드 플래시 메모리, CXL 디램, 젠5 SSD 등 차세대 반도체에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I·빅데이타·자율주행 등 기술이 발전하면서 차세대 반도체 수요가 늘면서 수혜를 입을 것으로 기대했다. SSD 검사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네오셈은 AI 시대에 필요한 기술력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CXL 시장 성장 가능성을 보고 검사장비를 개발해 상용화했다.



반도체 테스트 전문업체 네오셈이 'CXL 2.0 D램(DRAM)' 장비 개발 완료 후, 고객사와 품질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최근 인공지능(AI) 반도체 시장이 커지는 가운데 '컴퓨트익스프레스링크(CXL)'가 새로운 D램 규격으로 주목 받으면서 시장 개화에 따른 네오셈의 수혜도 전망된다.

네오셈 관계자는 2월5일 "CXL 2.0은 지난해 개발을 완료해 현재는 고객사에 샘플을 공급해 평가 진행 중이다"며 "현재 제품 포트폴리오 대부분이 차세대 반도체인 DDR5 D램·고적층 낸드(NAND) 메모리, CXL D램·5세대 SSD 등에 집중돼 있다. 차세대 반도체의 시장 진입이 본격화되고 있어 올해 관련된 신규 장비 수요가 증가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네오셈은 지난 2022년 'CXL 1.0 D램', 지난해 'CXL 2.0 D램' 장비를 개발했다. 세계 최초로 관련 기술을 고도화해 'CXL D램' 검사장비 개발을 완료하고 상용화를 이끌고 있다.

CXL은 중앙처리장치(CPU)와 메모리 반도체를 잇는 차세대 인터페이스다. AI의 발달로 데이터는 빠르게 늘지만, D램의 용량 한계로 데이터 병목현상이 발생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물리적으로 D램을 쌓아 처리 속도를 높인 게 HBM이라면, CXL은 기술적으로 장치 간의 연결 경로를 간소화해 데이터 처리를 최적화하는 방식으로 병목현상을 해결한다.

이에 CXL은 CPU 1개당 사용할 수 있는 D램이 제한됐던 기존 방식과 달리, 여러 인터페이스를 하나로 통합해 각 장치간 직접 통신이 가능한 기술이다. 서버 1대당 메모리 용량을 8~10배 이상 늘릴 수 있어 대용량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가 가능며 서버 운영 비용을 절감하는 동시에 지연시간도 줄일 수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일 CXL관련 총 4종의 상표를 출원했다. 지난 2021년 5월 세계 최초로 CXL 1.1 기반 CXL D램을 개발한데 이어 지난해 5월 CXL2.0을 지원하는 128GB D램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SK하이닉스도 2022년 8월 DDR5 D램 기반 96GB CXL 메모리에 이어 지난해 128GB D램을 개발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주요 데이터센터, 서버, 칩셋 업체들과 협력하며 CXL 솔루션 상용화를 준비 중인것으로 알려져 있다.

증권가는 올해 반도체 시장에서 '온디바이스 AI'와 'CXL'를 주목하며 관련 시장의 빠른 성장을 전망한다. 시장정보업체 욜그룹은 세계 CXL 시장 규모가 오는 2028년 150억달러(약 20조원)을 전망하며, 그 중 80%인 120억달러(약 16조원)가 CXL D램 시장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네오셈의 주력 제품도 고성장 중이다. 최근 IT업체들의 데이터센터 투자 확대로 SSD 시장 규모는 점점 커져가고 있다. 현재 네오셈의 주력 제품은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검사장비로 매출 비중의 86%가 SSD 검사장비에서 발생한다. 4세대 SSD 검사장비가 주 매출을 이끌고 있으며, 신제품인 5세대 SSD 검사장비 매출은 올해 본격화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소중 상상인증권 연구원은 "네오셈은 SSD검사장비 글로벌 점유율 1위 업체로 고성능 및 대용량 SSD로 교체 수요가 급증하면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최신 규격인 5세대 SSD 테스터 양산용 장비에 대한 수요 및 신산업(AI, 클라우드) 성장에 따른 고속, 대용량 스토리지 확대로 SSD 검사장비 매출이 지속적으로 증가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네오셈의 2023년 3분기 누적 매출액은 760억원, 영업이익 6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2022년 매출액은 747억원으로 3분기 누적 매출액이 전년도 전체 매출액을 뛰어넘었다. 상상인증권은 네오셈의 2024년 네오셈의 매출액이 10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작년 연결기준 매출액은 1009.31억으로 전년대비 35.16% 증가. 영업이익은 80.87억으로 3.32% 감소. 당기순이익은 82.82억으로 17.17% 감소. 



CXL 관련주의 상승세가 1월25일 장 초반에도 이어지고 있다.  25일 오전 9시 10분 기준 네오셈의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2.25% 상승한 1만 4,110 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간 엑시콘(+2.61%), 큐알티(+1.58%), 오킨스전자(+1.56%) 등의 주가도 상승 중이다.

CXL이란 컴퓨트 익스프레스 링크(Compute Express Link)의 약자로 CPU와 메모리 반도체를 직접 연결해 데이터 전송 대역폭과 지연 시간을 줄인다.

또한 기존 시스템의 메인 D램과도 공존이 가능해 시스템의 메모리 용량을 기존에 비해 5배에서 10배 가까이 늘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네오셈은 SSD 검사장비 글로벌 점유율 1위 기업으로 관련성이 부각된 것으로 보이며, 주가는 연초 이후 82.86%가량 상승 중이다.



네오셈 주가가 폭등하고 있다. 1월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 거래일 18.74% 올라 93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외국인은 3거래일 연속 대량매수 하고 있다. SSD 검사장비 시장이 부각 되면서 강한 매수세가 몰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SSD 검사장비 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급속히 성장하고 있다.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의 채택이 증가함에 따라 SSD의 성능과 신뢰성을 테스트하기 위한 장비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네오셈은 반도체 검사장비 전문 기업으로 주사업은 SSD 검사장비와 MBT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글로벌 SSD 검사장비 M/S 1위 기업으로 글로벌 SSD 상위 제조사에 모두 장비를 공급하고 있다.

현재 주력 제품은 4세대 SSD 검사장비이며, 5세대 SSD 검사장비의 기반기술을 이미 확보한 기술 선도 기업이다.



네오셈(253590, 대표 염동현)이 미국 굴지의 메모리 반도체 회사인 마이크론 테크놀로지로부터 Assembly/Test 장비 분야에서 최우수 협력사 상을 수상했다고 작년 11월22일 밝혔다. 마이크론은 매년 자사의 수천 개의 글로벌 협력사들을 12개 카테고리로 나누고, 개별 협력사를 대상으로 비용 효율성, 납기준수, 품질, 기술혁신 등 다양한 기준으로 평가하여 카테고리별 1위 최우수 기업 12개를 선정하여 시상한다. 네오셈은 Assembly and Test Capital 부문 평가에서 1위를 기록하여 수상하게 됐다. 이를 통해 네오셈은 글로벌 경쟁력을 다시 한번 증명하여 세계시장의 입지를 더욱 굳건히 다지게 됐다.한편 네오셈(대표 염동현)의 SSD 검사장비가 ‘2023 현재 세계일류상품’으로 선정됐다. ‘2023 현재 세계일류상품’ 선정은 산업통상지원부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이하’코트라’)가 인증하며 세계 시장점유율 5위 이내 및 5% 이상에 들어야 한다. 또한 세계시장규모 연간 5천만불 이상, 국내시장규모의 2배 이상 또는 수출규모가 연간 5백만불 이상의 기준 등 조건을 충족시킨 제품을 ‘현재 일류상품’으로 선정한다.회사 관계자는 “당사는 2010년 SSD 검사장비를 글로벌 반도체 업체에 공급하기 시작했으며, 현재 네오셈은 SSD 검사장비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 기업으로 세계 주요 SSD 제조회사들에게 검사장비를 공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업인수목적회사(SPAC) 대신밸런스제3호스팩이 반도체 테스트장비 제조 업체 네오셈을 흡수합병함에 따라 변경상장. 반도체 후공정 검사장비 업체로 메모리반도체의 제조 공정 중 제품의 성능과 신뢰성을 검사하는 장비 사업을 주 사업으로 영위. 크게 SSD(SOLID STATE DRIVE)의 성능 및 신뢰성을 검사하는 사업과 메모리반도체에 가혹 조건을 적용하여 검사하는 MBT(MONITORING BURN-IN TESTER) 장비 사업으로 구분됨. 이 외 해외 기업의 ASSEMBLY MACHINE, PARTICLE DETECTOR 등에 대한 총판 사업도 영위. 최대주주는 염동현 외(65.27%). 


2022년 연결기준 매출액은 746.73억으로 전년대비 100.86% 증가. 영업이익은 83.65억으로 72.51% 증가. 당기순이익은 99.99억으로 77.16% 증가. 


2020년 3월20일 722원에서 바닥을 찍은 후  올 3월7일 17150원에서 최고가를 찍고 60일선 아래로 밀렸으나 4월11일 11490원에서 저점을 찍고 등락 중으로, 이제부턴 저점을 줄때마다 물량 모아둘 기회로 볼 수 있겠습니다.


손절점은 11080원으로 보시고 최대한 저점을 노리시면 되겠습니다. 11540원 전후면 무난해 보이며 분할매수도 고려해 볼수 있겠습니다.목표가는 1차로  12700원 부근에서 한번 차익실현을 고려해 보시고 이후 눌릴시 지지되는 저점에서 재공략 하시면 되겠습니다. 2차는 14000원 이상을 기대 합니다.


감사합니다. 


개미신사
관심회원수 0 쪽지보내기
작성자 최신글
작성자 최신글이 없습니다.
운영배심원 의견
신고
광고
댓글 댓글접기 댓글펼침
로그인
로그인
PC버전
PC버전
씽크풀앱 다운로드
씽크풀앱
다운로드
고객센터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