씽크풀

Title for screen readers

Skip to main content
A container with a focusable element.

본문영역

HB테크놀러지(078150)저점을 줄때마다 물량 모아둘 기회로 보이며 이후 전망 및 대응전
개미신사
2024/04/03 11:34 (114.200.***.187)
댓글 0개 조회 393 추천 0 반대 0



KB증권은 3월14일 삼성그룹 전자 계열사들이 꿈의 기판으로 불리는 '유리 기판' 조기 상용화를 위한 연구개발에 힘을 모은단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관련 수혜주를 언급했다.이 증권사 이창민 연구원은 "삼성전기가 유리 기판의 연구개발 및 양산을 담당하고, 삼성전자는 반도체와 기판의 결합, 삼성디스플레이는 유리 공정 관련 역할을 맡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이 연구원은 "삼성전기는 지난 1월 'CES 2024'에서 미래 신사업으로 실리콘 캐퍼시터·전장 카메라용 하이브리드 렌즈·소형 전고체 전지·고체산화물 수전해전지 등과 함께 유리 기판 사업 추진을 발표한 바 있는데, 올해 중 세종 파일럿 라인 가동을 시작으로 2025년에는 시제품 생산, 2026년에는 본격 양산에 착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원은 "기존에는 오버 스펙으로 분류됐던 유리 기판이 최근 들어 주목받게 된 건 인공지능(AI)의 급격한 확산"이라며 "향후 AI의 데이터 처리량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데, 현재 추세라면 2030년에는 유기 소재 기판이 2.5차원(D)·3D 패키징을 통한 트랜지스터 수 확장세를 감당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를 대비하기 위해 이르면 2026년부터는 고성능컴퓨팅(HPC) 업체들(인텔, 엔비디아, AMD 등)의 유리 기판 채용이 전망되며, AI 가속기와 서버 중앙처리장치(CPU) 등 하이엔드 제품에 선제적으로 탑재된 후 점차 채용 제품군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유리 기판의 상용화가 전망됨에 따라 유리 기판 양산을 계획중인 삼성전기와 앱솔릭스(SKC의 자회사), 레이저 드릴링 장비 업체인 필옵틱스, 유리 기판 검사장비 공급이 예상되는 기가비스 및 HB테크놀러지 등의 수혜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초정밀 검사장비 기업 HB테크놀러지가 신사업으로 추진 중인 배터리 검사장비 매출을 꾸준히 늘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고객사를 늘리기 위해 새 고객사의 요구에 맞는 신장비를 개발해 테스트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월23일 업계 관계자에의하면 HB테크놀러지는 배터리 검사 신제품을 새로운 고객사와 테스트 중이다.

HB테크놀러지 관계자는 "기존 제품인 배터리 외관을 검사하는 장비 말고 다른 검사 장비에 대한 니즈(요구)가 있다"라며 "신제품 관련 얘기가 오가고 있으며, 테스트 요청에 따라 시료 평가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그러면서 "빠르면 올해 상반기 새로운 검사장비 공급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액정표시장치(LCD)와 능동형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제고 공정에서 불량 검사장비를 공급 중인 HB테크놀러지는 새로운 사업으로 이차전지 검사장비를 개발해 공급 중이다. 지난해 3분기 누적 매출은 85억 원으로 매출 비중은 6.12%를 차지한다. 2022년부터 늘어난 것을 고려하면 지난해 매출액은 2~3배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올해도 전년 대비 2~3배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한다.

정밀 제조장비 통합외관검사기 기업 HB테크놀러지가 신사업으로 추진한 이차전지 검사장비 매출이 올해 본격적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1997년 9월 설립된 HB테크놀러지는 반도체 분야의 품질 검사기를 시작으로 해당 분야에 적용되는 장비들을 개발해 양산했다. 2001년부터 LCD 장비개발에 투자해 2002년에 LCD 후공정상의 연마 장비를 시작으로 2003년도 광학검사장비의 국산화 개발에 성공했다. LCD장비 시장 진입 이후 외국 기업들이 독점하던 국내외 시장에서 외산 장비들을 대체했다.

2009년 고객사와의 협력개발을 통해 AMOLED 검사장비 개발에 성공했으며, 현재 주요 매출품목으로 성장했다.

다만 최근 디스플레이 산업의 투자 축소와 반도체 시장의 다운사이클 진입으로 관련 소부장(소재ㆍ장비ㆍ부품) 기업들의 실적이 같이 하락하고 있다. 반면 2차전지 시장은 폭발적인 성장해 소부장 업체들의 신사업 진출이 속속 이뤄지고 있다.



HB테크놀러지(078150)가 장중 상승세다. 이는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300% 이상 증가하는 등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한 것이 부각되며 향후 성장성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2월19일 9시6분 현재 HB테크놀러지는 코스닥시장에서 전 거래일 대비 13.21% 오른 2485원에 거래되고 있다.

HB테크놀러지는 지난 16일 오후 '매출액 또는 손익구조 30%(대규모법인은 15%)이상 변동' 공시를 통해 지난해 연결 기준 실적을 발표했다. 해당 공시에 따르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14.5% 늘어난 1694억9137만6471원, 350.7% 상승한 309억1364만9683원을 기록했다.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202.1% 증가한 822억455만9321원이었다.

이와 관련해 HB테크놀러지 관계자는 "연결종속회사의 투자이익 증가에 따른 영업이익 증가와 투자자산 평가이익 증가에 따른 순이익 증가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한편 HB테크놀러지는 1997년 설립 후 LCD·OLED용 AOI 검사장비를 20년 이상 삼성에 공급 중이다. 국내 최초로 LCD용 AOI 검사장비 국산화에 성공했고 세계 최초로 AMOLED AOI 검사장비를 개발했다.



애플이 폴더블 아이폰을 출시할 것이라는 소식이 나오면서 관련 테마주에 관심이 몰린 가운데 HB테크놀러지도 오름세다.

애플의 아이폰 14에도 유기발광다이오(OLED) 디스플레이 공급을 했던 삼성디스플레이의 협력사인 HB테크놀러지의 관심이 쏠린 것으로 보인다. 2월8일 오후 2시 16분 현재 HB테크놀러지는 전일 대비 65원(3.09%) 상승한 2170원에 거래되고 있다.

2월7일 현지시간 정보통신 전문 매체 디인포메이션은 이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애플이 조개처럼 열리고 닫히는 ‘클램셸’(clamshell·조개 껍데기) 모양의 접는 아이폰 시제품을 개발 중이라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애플은 적어도 두 가지 종류의 시제품을 개발하고 있으며, 서로 다른 크기의 접는 아이폰 부품 조달과 관련해 아시아에 있는 1개 이상의 제조사와 논의했다고 전했다.

앞서 애플은 지난해 2월 접는 기기에 대한 특허를 취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애플이 접는 방식을 아이폰보다는 아이패드에 먼저 적용할 것으로 예상했다.다만 이 매체는 접는 아이폰에 대한 애플의 대량 생산 계획이 빨라야 2026년에나 시장에 나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업계에선 애플의 초기 폴더블폰 협력사로 삼성디스플레이(SCD)가 유력하다고 보고 있다. 이같은 전망에 폴더블 아이폰에 사용될 액정패널 제조사로 HB테크놀러지가 주목 받고 있다. 

실제 HB테크놀러지는 삼성디스플레이 OLED 전공정 자동광학검사(AOI) 장비에서 90%가 넘는 점유율을 보유해 독점적 지위를 확보하고 있다.HB테크놀러지는 1997년 설립 후 LCD·OLED용 AOI 검사장비를 20년 이상 삼성에 공급 중이다. 국내 최초로 LCD용 AOI 검사장비 국산화에 성공했고 세계 최초로 AMOLED AOI 검사장비를 개발했다.



작년 연결기준 매출액은 1116.47억으로 전년대비 24.6% 감소. 영업이익은 220.63억 적자로 68.59억에서 적자전환. 당기순이익은 793.00억으로 191.4% 증가. 

사측은 연결종속회사에서 발생한 투자이익부분이 매출 및 영업이익에서 영업외수익으로 계정재분류되어 전기 대비 감소하고, 법인세차감전이익 및 당기순이익은 큰 폭 증가했다고 설명



HB테크놀러지는 디스플레이 검사 분야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 업계 이목을 집중시킨다. AI를 활용하는 자동광학측정검사(AOI) 장비로 빠른 시간에 대면적 글래스를 대상으로 불량을 검출하고, 불량의 세부적인 영역을 설정해 수리할 수 있다.

HB테크놀러지는 디스플레이 검사장비 사업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액정표시장치(LCD)용 AOI 검사장비 국산화에 성공한 후 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AOI 검사 장비까지 개발한 바 있다. 레이저 리페어 가공장비 및 인쇄회로기판(PCB) AOI 등 신성장 사업도 추진 중이다.

HB테크놀러지의 AOI 장비는 대면적 글래스에서 검출된 많은 불량 후보 가운데 실제(진성) 불량만을 구별해내는 데 AI를 활용하고 있다. 딥러닝 기술을 통해 입력된 영상 간 차이를 유연하게 비교하고 실제 불량 부분을 검출하는 것이다.

퀀텀닷(QD)-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등 디스플레이 내부 영역의 패턴이 복잡해지면서 결함 발생도 많아졌다. 이를 안정적으로 발견하고 수리하는 것이 업계 대표 과제다. 패널 제조사가 효과적으로 수율을 확보하기 위한 선행 조건이다.

HB테크놀러지는 특정 패턴을 학습에 의해 기억하는 방식이 아닌 일반화된 비교 학습 기능으로 불량을 검출하는 방식을 채택했다. 아울러 단순히 검사 이미지에서 이상한 부분을 잡아내는 것을 넘어 불량이 진짜인지 가짜인지 여부를 판독하는 자체 AI모델도 개발해서 적용 중이다.

기존에는 주기 비교, 레퍼런스 영상과의 차이를 검사했다. 이 방식은 패턴의 특이성이나 스캔 상황에 따라 노이즈가 발생할 수 있어 안정적 검사 성과를 얻기엔 어려움이 있었다.

HB테크놀러지는 수리(리페어) 기술과 장비도 개발, 시장에 공급 중이다. 리페어 설비는 AOI 장비에서 검출된 불량을 레이저 등을 이용해 수리한다. 패널 제조 과정에서 수율을 높일 수 있는 방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AI모델이 불량을 발견하면 장비가 자동으로 수리한다. 불량 영역을 잘 찾아내더라도 다양한 불량을 발생 위치, 특징 조건에 따라 어떤 방향과 크기로 리페어 할 것인지는 작업자의 경험과 지식이 필요하다. 이를 딥러닝 모델로 학습, AI가 불량의 세부적인 리페어 영역을 생성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올 1월2일 HB테크놀러지 관계자는 “리페어 설비운용에 AI를 적용해 자동화율을 높이면 설비 작업자 수를 줄일 수 있어 디스플레이 제조사의 비용 절감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회사는 반도체 패키징용 인쇄회로기판(PCB) 시장으로 AI기술을 활용한 검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반도체 패키징용 PCB 기판에서 발생하는 100개 이상의 세부 불량을 AI가 사람을 대신해 분류할 수 있다.

2024년을 목표로 각 불량들을 99% 이상 정확도로 분류할 수 있는 AI 시스템도 개발 중이다. 생성형 AI 기술을 통해 불량 분류 딥러닝 모델을 학습시키고, 희소 불량 이미지를 만들어 비교군으로 삼고 불량을 검출하는 방식이다.



HB테크놀러지가 상한가에 올랐다. 작년 9월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HB테크놀러지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29.55%(860원) 오른 377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는 52주 최고가 경신이다. 이는 삼성SDI가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능력 확대를 위한 투자에 시동을 걸면서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 법안(IRA) 영향과 전기차 시장 확대에 힘입어 수주가 늘어난 영향으로 보인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SDI는 이달 중 스텔란티스와의 미국 인디애나주 합작법인 '스타플러스에너지' 1공장에 대한 장비 발주를 마무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1공장은 연산 33기가와트시(GWh)의 배터리 셀 생산이 가능한 규모로, 한 개당 8GWh씩 총 4개 라인이 지어진다.

HB테크놀러지는 현재 전기차 배터리 검사장비를 삼성SDI에 독점 공급 중이다. 지난해 이를 통해 60억원의 매출을 올린 바 있다.



LCD 및 AMOLED검사장비, 2차전지 통합외관검사기 등의 제품을 생산·판매 하는 사업과 Display 백라이트유닛인 도광판, 확산판 제조 및 도광판 Pattern 가공·판매하는 부품소재사업을 영위.주요 거래처에는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에스디아이, BOE, CSOT, 천마전자, HKC 등.
최대주주는 에이치비콥 외(26.77%). 


2022년 연결기준 매출액은 1480.55억으로 전년대비 6.82% 감소. 영업이익은 68.59억으로 224.53억 적자에서 흑자전환. 당기순이익은 272.09억으로 191.60% 증가. 


2008년 11월21일 325원에서 바닥을 찍은 후 2017년 5월11일 6060원에서 고점을 찍고 밀렸으나 2020년 3월19일 1525원에서 저점을 찍은 이후 2021년 4월16일 4140원에서 고점을 찍고 밀렸으나 2022년 7월4일 1635원에서 저점을 찍은 모습입니다. 이후 작년 9월19일 3800원에서 고점을 찍고 밀렸으나 올 2월6일 2080원에서 저점을 찍은 후 등락을 보이는 가운데 점차 저점과 고점을 높혀오는 모습에서 4월3일 3110원에서 고점을 찍고 윗꼬릴 달며 밀리는 중으로, 이제부턴 밀릴때마다 물량 모아둘 기회로 보여집니다.


손절점은 2750원으로 보시고 최대한 저점을 노리시면 되겠습니다. 2860원 전후면 무난해 보이며 분할매수도 고려해 볼수 있겠습니다.목표가는 1차로  3150원 부근에서 한번 차익실현을 고려해 보시고 이후 눌릴시 지지되는 저점에서 재공략 하시면 되겠습니다. 2차는 3470원 이상을 기대 합니다.


감사합니다. 

개미신사
관심회원수 0 쪽지보내기
작성자 최신글
작성자 최신글이 없습니다.
운영배심원 의견
신고
댓글 댓글접기 댓글펼침
로그인
로그인
PC버전
PC버전
씽크풀앱 다운로드
씽크풀앱
다운로드
고객센터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