씽크풀

Title for screen readers

Skip to main content
A container with a focusable element.

본문영역

인트론바이오(048530).밀릴때마다 물량 모아둘 기회로 보이며 이후 전망 및 대응전략.
개미신사
2023/11/21 15:37 (114.200.***.187)
댓글 0개 조회 234 추천 0 반대 0






인트론바이오(048530)는 보툴리눔 톡신 대체 신규소재인 ‘iN-SIS5’의 항산화 효능을 확인했다고 11월21일 밝혔다. 

보툴리눔 톡신 대체재로 개발하고 있는 iN-SIS5는 피부 주름개선 효과를 제공하는 신규 소재로써 그 효능을 확인했다. 최근 iN-SIS5는 국제화장품성분(ICID)과 국내 화장품성분으로 등록됐다. 이후 인트론바이오는 화장품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iN-SIS5의 특성을 조사하기 위해 주요 효력평가시험을 진행했다. 이번 iN-SIS5의 항산화 효능 확인은 항산화 테스트(DPPH assay)를 통해 실시됐다. 

박지성 인트론바이오 본부장은 “iN-SIS5에 대한 효능이 점차 다양하게 밝혀지고 있다“며 ”이번에 새롭게 밝혀진 항산화 효능은 iN-SIS5가 제공할 수 있는 추가적인 효과로서 앞으로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트론바이오는 iN-SIS5에 대한 사업을 두 가지 방향으로 추진하고 있다. 우선 iN-SIS5를 보툴리눔 톡신을 대체할 신약으로 개발해 관련 제약·바이오기업과 협업한다는 전략이다. 또 다른 방향은 iN-SIS5를 화장품 원료 소재로 적용 범위를 확대해 관련 화장품 기업들과 단계적 사업화를 진행하는 것이다. 

이 중 인트론바이오는 화장품 관련 사업화에 중점을 두고 있다.헉슬리 브랜드를 보유한 노드메이슨에 전략적 지분 투자를 확대해 협력을 강화하고, 더마젝의 2대주주 지위를 확보하는 등 전략적 투자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iN-SIS5는 물론 의약품의 효능 전달 기술로 마이크로니들 기술을 활용하기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 중이다. 

윤경원 인트론바이오 대표는 ”iN-SIS5는 기본적인 보톡스가 제공할 수 있는 효능은 물론, 다수의 추가 효능 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단계적으로 추가 검증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트론바이오는 iN-SIS5의 사업화를 위해 대량 생산체제를 구축 중이다. 이후 본격적인 양산, 제품화, 마케팅 등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를 기반으로 한 세계 최초 치료제가 미 식품의약국(FDA) 허가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소식에 인트론바이오 주가가 강세다. 유전자가위(CRISPR-Cas9) 기술을 도입해 개량형 박테리오파지를 개발한 인트론바이오의 이력이 부각되고 있는 모양새다.

11월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오후 1시29분 기준 인트론바이오 주가는 전일 대비 240원(3.98%) 오른 62700원에 거래되고 있다.이날 언론보도에 따르면 FDA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각) 전문가 자문위원회를 열고 유전자 편집 치료제 '엑사셀' 사용 승인에 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자문위원들은 안전성에 일부 우려를 표했지만 결론적으로 '치료제 승인에 따른 이점이 위험보다 크다'는 의견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FDA는 자문위 의견을 토대로 다음 달 8일까지 엑사셀의 첫째 치료 목표인 '겸상 적혈구 빈혈증 치료제' 승인 결정을 내린 뒤 내년 3월 말까지 둘째 치료 목표인 '베타 지중해 빈혈' 허가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미 버팔로대 제이컵스 의대 길 울프 교수는 CNN에 "치료제 안전성의 완벽을 기하는 일이 환자를 살리기를 막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면서 "특정 질환을 앓는 환자들에게 지금까지 충족되지 않은 엄청난 수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버텍스와 크리스퍼 세러퓨틱스는 임상 시험을 통해 겸상 적혈구 빈혈 환자 31명이 엑사셀 치료 후 최장 32.3개월까지 혈관 폐쇄 위기를 겪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다른 적응증인 베타 지중해 빈혈 환자 임상에서도 44명이 투약 후 36.2개월 동안 수혈받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 단 한 번 투약으로 3년 이상 약효가 유지돼 완치에 가까운 효과가 나타났다는 것이다.

이 같은 소식에 인트론바이오가주목받고 있다. 인트론바이오는 지난 2020년 박테리오파지에 유전자가위(CRISPR-Cas9) 기술을 도입해해 우수한 성능을 보유한 개량 로봇 박테리오파지 (Robot bacteriophage; 개량형 박테리오파지)를 개발에 성공한 바 있다. 인트론바이오에 따르면 박테리오파지 및 엔도리신 개량을 통해 더 우수한 박테리오파지 및 엔도리신을 개발해 나간다는 목표로 'Superphage 및 Superlysin 프로젝트'를 가동했다. 그 결과 중 하나로 박테리오파지에 CRISPR-Cas9 기술을 적용시키는 원천기술을 확보하게 됐다.



인트론바이오(048530)가 기술수출 후 반환된 신약의 회생 프로젝트에 속도를 낸다. 

인트론바이오는 스위스 바실리아와 슈퍼박테리아 바이오신약 ‘SAL200’의 기술이전 본계약을 위한 조건부 옵션 계약(EVALUATION LICENSE AND OPTION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10월31일 밝혔다.

SAL200은 세균의 세포벽을 파괴시켜 죽이는 항생물질 엔도리신 기반의 슈퍼박테리아 신약후보물질이다. 세균 세포벽 내 ‘펩티도글리칸'의 특정 연결부위를 절단하는 기전으로 작용한다. 

앞서 인트론바이오는 지난 2018년 11월 로이반트사이언스와 최대 6억6750만달러 규모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직후 반환의무가 없는 계약금 1000만 달러를 수령하고, 미국식품의약국(FDA) 2상 임상시험계획(IND) 승인을 받았으나 지난 2022년 6월 로이반트의 자회사 라이소반트로부터 계약 해지 요청을 받으면서 개발이 중단됐다. 

당시 회사 측은 계약 해지 사유가 약물의 효과 및 안전성 문제는 아니며, 계약 당시보다 개발 등에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된 데 따른 결정이라고 밝혔다.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는 글로벌 2상 임상을 자체 진행하기는 어려운 만큼, 새로운 파트너사를 찾아 개발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도 나타냈다. 

신약 기술이 반환된지 약 1년 4개월 만에 재계약의 물꼬를 튼 셈이다. 이번 계약상대인 바실리아는 스위스에 본사를 두고 감염성 질환 치료제를 전문으로 개발하고 있다. 진균 감염 치료제 ‘크레셈바’, 세균 감염 치료제 ‘제브테라’ 등 FDA 허가 신약 2종도 보유 중이다. 

인트론바이오에 따르면 바실리아는 그동안 SAL200이 미국 식품의약국(FDA) 임상 2상 승인을 받는 과정에서 축적된 자료에 대한 실사를 거쳐 임상 2상의 용량 조정 여부를 검토하기 위한 내부 평가시험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기간 동안 SAL200의 사용 권한을 확보하기 위해 이번 옵션 계약을 체결했다는 것이다. 

인트론바이오는 이번 계약과 동시에 일정 계약금을 받는다. 최장 1년간 평가시험이 완료되면 옵션 행사에 대한 추가 계약금을 수령하는 조건이다. 기술이전 본계약 체결여부는 평가시험 결과에 따라 결정할 예정으로, 본계약을 위한 주요 조건들에 대해서도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경원 인트론바이오 대표는 “바실리아는 감염병 신약 개발 분야에서 실질적이고 전문적인 역량과 FDA 임상 및 인허가 경험을 갖춘 기업이다. SAL200의 상업화를 위해 가장 적합한 파트너라고 판단했다”며 “임상 용량 결정을 위한 사전 평가시험이 임상 2상 성공 확률을 더욱 높여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인트론바이오(048530)는 자사의 바이러스성 출혈열 검사법에 관한 논문이 감염 및 공중보건학회보(Journal of Infection and Public Health)에 게재 승인됐다고 10월18일 밝혔다. 

이번에 게재 승인된 저널은 감염과 공중보건 분야에서 권위있는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 국제 학술지다. 해당 논문은 인트론바이오가 질병관리청 일반용역사업으로 진행한 ‘출혈열 증후군 바이러스에 대한 다중 실시간 PCR 검출의 적용’에 대해 다뤘다. 

 지역 풍토병으로 여겨졌던 출혈열 증후군은 최근 활발한 글로벌 인구 이동과 지구 온난화로 인해 감염원의 전파가 특정 지역에 국한되지 않고 국내에도 유입되고 있다. 이에 인트론바이오 연구진은 다양한 타깃 바이러스에 대해 핵산을 실시간 다중 유전자중합효소 연쇄반응(Real-Time PCR)으로 검출하는 검사법을 개발했다. 이번 논문에는 해당 검사법이 검출 한계와 검사 특이도를 향상시켜 기존 검사법 대비 우수한 성능을 검증한 결과가 담겼다. 

 설재구 인트론바이오 DR사업부 전무는 “전 세계적으로 유입 가능한 신종 감염병에 대한 검사법이 국제 학술지를 통해 인정받게 된 것에 큰 의의가 있다”며 “이번 연구 결과물을 토대로 향후 해외 신종 감염병 진단의 신규 시장을 개척하겠다”고 말했다. 



인트론바이오(048530)는 마이크로바이옴 신약개발사 리스큐어바이오와 파지리아러스(PHAGERIARUS) 플랫폼기술 개발에 대한 사업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9월25일 밝혔다. 

파지리아러스 플랫폼기술은 박테리오파지 자체가 인체 면역 내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트라이앵글 가설에 근거해 인트론바이오가 연구개발 중인 기술이다. 인트론바이오는 박테리오파지 기술에 기초해 수퍼박테리아 치료제, 면역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리스큐어바이오는 미생물 기반 면역항암 주사제와 경구형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최근에는 메이요 클리닉(Mayo Clinic)과 공동 연구개발 중인 비알콜성지방간염(NASH) 신약후보물질의 미국 임상 2상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 수개월간 인트론바이오는 리스큐어바이오가 신약 개발을 수행하고 있는 수십여 종의 유산균들을 자체 보유한 플랫폼기술을 통해 집중 분석했다. 그 결과 특정한 유산균 중 박테리오파지의 역할로 그 작용기전(MOA)을 설명할 수 있다는 결과 데이터를 얻었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박테리오파지와 마이크로바이옴을 접목한 파지리아러스 공동 연구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앞서 인트론바이오는 2020년 리스큐어바이오에 20억원 규모의지분 투자를 단행했다.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양사는 핵심기술에 대한 연구개발 협력을 하는 등 협업 관계를 강화한다. 

윤경원 인트론바이오 대표는 “이번 MOU 체결은 단순한 지분투자를 넘어서 양사 핵심기술에 대한 협력한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며 “인트론바이오는 투자를 보다 적극적으로 확대하고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해 파지리아러스 플랫폼기술이 인정받을 기회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인트론바이오는 미 육군 전투능력개발 사령부(US Army DEVCOM)의 International Technology Center Indo-Pacific 및 Solider Center와 요로병원성 대장균(UPEC) 대응 박테리오파지 개발을 위한 공식 계약을 맺었다고 9월4일 밝혔다. DEVCOM은 미군의 전투 및 생존능력 향상을 위한 최첨단 혁신기술 개발에 초점을 둔 미 육군미래사령부(U.S. Army Futures Command) 예하 사령부다. 파병 및 훈련 배치 등 혹독한 환경에 노출된 병사들의 요로감염증(UTI) 발생 위험을 해결하기 위한 제품을 개발해 군수 물자화시키는 과제를 진행하고 있다. DEVCOM은 인트론바이오의 박테리오파지 플랫폼 기술에 대한 심층 검토, 개발 계획 설정 등의 절차를 거쳐 최종적으로 US Army FTAS(Foreign Technology Assessment Support) 프로그램에 선정했다. 손지수 인트론바이오 BD사업부 센터장은 “요로감염증은 장기 항생제 투여를 통한 치료가 필수적이나, 지속적인 항생제 투여가 쉽지 않은 환경에서는 재발 및 만성화로 이어질 위험성이 큰 질환”이라며 “박테리오파지는 이러한 일반 항생제의 단점을 극복할 수 있어 매우 적합한 요로감염증 대응 제제”라고 설명했다.인트론바이오와 DEVCOM과의 UPEC프로젝트는 초기 입증 실험을 거쳐 소규모 임상 진행, 최종승인 및 제품화까지의 단계적 개발 추진이 계획돼 있다고 했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인트론바이오가 요로병원성대장균 대응 박테리오파지를 개발하고, DEVCOM은 이를 위한 미군 펀딩을 지원하는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다.윤경원 인트론바이오 대표는 “이번 UPEC 프로젝트는 미군과의 관계를 구축함과 동시에 미 육군 산하기관과의 공식 계약이라는 점에서 큰 의의를 가진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확보되는 유효 박테리오파지를 기반으로, 향후 임상 및 제품 개발을 위한 대규모 프로젝트로 확장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궁극적으로 미국 방산시장 진출을 모색키 위한 상용화의 기회로 삼아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트론바이오가 하루 만에 다시 상승 랠리를 재개했다. 보톡스(보툴리눔 신경독소) 대체 신규소재인 iN-SIS5가 국제화장품원료에 등록됐다고 밝힌 뒤로 가파른 상승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비만 치료제 관련업체 주가가 급등한 가운데 미용 분야에서 '최고 화두'로 꼽히는 주름개선 분야에서 안전하면서도 효능이 있는 소재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8월22일 오전 9시49분 인트론바이오는 전날보다 10.68% 오른 1만360원에 거래되고 있다.지난 16일부터 주가는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렸다. 전날 하락 마감했다 이날 다시 상승하면서 기업가치를 높이고 있다.

iN-SIS5에 대한 국제화장품성분(INCI) 등록 및 국제화장품성분사전 (ICID) 등재를 모두 완료했다. 국제적으로 화장품 성분원료로서 안전하게 사용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보톡스로 잘 알려진 BoNT는 운동신경(Motor neuron)의 막 융합을 조절하는 스네어 단백질(SNARE protein)을 가수분해하고 신경전달을 차단한다. 주름 개선 등의 미용적 또는 의료적으로 활용하는 물질이다. 세균이 만들어 내는 독성물질인 BoNT는 치명적인 신경독(Neurotoxin)이다 보니 안면근육마비 등의 부작용이 수반될 수 있다. 제조 단계에서부터 철저한 공정관리가 요구되는 등 취급상 큰 어려움이 따른다는 단점이 존재해 왔다.

iN-SIS5는 기존 BoNT와 유사한 효능을 제공하면서도 기존 BoNT와 달리 ‘독소’ 자체가 아니기 때문에 사용 안전성과 생산 효율성이 높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iN-SIS5가 스네어 단백질 복합체(SNARE protein complex) 형성 작용을 저해하는 방식으로, 근육의 신경 말단에서 분비되는 신경전달 물질의 분비를 억제한다.

iN-SIS5 특징은 다양한 분야에 적용이 가능하다. 인트론바이오는 먼저 화장품 분야를 대상으로 산업화를 추진하고 있다. 헉슬리 (HUXLEY) 브랜드를 보유한 노드메이슨과 협력해 나가고 있다. 원료 등록 또한, 노드메이슨 스킨케어연구소가 중심이 되어 관련 실험과 등록 과정을 원료 전문기업의 도움을 받아 진행했다.

노드메이슨 구자풍 대표는 "주름 개선은 여전히 미용 분야 최고의 화두"이며 "근원적인 필요를 위해 헉슬리는 새롭고 파격적인 시도로써 기존의 자연에서 얻은 선인장 씨드오일과 함께 안전하고 우수한 기능의 iN-SIS5를 더해 자연과 과학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트론바이오 강상현 연구소장은 "iN-SIS5는 주름개선, 모공축소 등의 다양한 효과를 제공할 수 있는 소재인데 특히 기존 BoNT의 부작용이나 단점을 극복할 수 있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며 "화장품 분야에 적용하고 마이크로니들(Microneedle)에 탑재하는 등 다양한 분야로 점차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트론바이오 윤경원 대표는 "신약개발 중에 파생된 기술 및 유망소재에 대해 전략적인 제휴를 통해 빠른 산업화를 추진하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며 "이번 프로젝트도 이에 기반해 추진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국내 보톡스 업체는 올해 상반기 해외에서 역대급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 보톡스로만 대웅제약은 매출 753억원, 휴젤 744억원, 메디톡스 445억원을 달성했다. 세계적으로 보톡스를 맞는 인구가 늘면서 매출이 늘고 있다. K보톡스는 높은 품질과 합리적인 가격을 내세워 해외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 기존에는 '얼굴' 시술에만 쓰이던 용도에서 승모근, 종아리 등 각종 시술 부위를 확대해가고 있다.



올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16.71억으로 전년동기대비 40.93% 감소. 영업이익은 7.33억 적자로 4.62억 적자에서 적자폭 확대. 당기순이익은 25.92억 적자로 16.84억 적자에서 적자폭 확대. 

3분기 누적매출액은 58.67억으로 49.30% 감소. 영업이익은 31.32억 적자로 3.63억 적자에서 적자폭 확대. 당기순이익은 59.93억 적자로 92.79억에서 적자전환.


슈퍼박테리아 치료제 등 바이오신약 개발 사업, 분자진단 및 신속항원 (항체) 진단 사업 등을 영위. 세균 균형 및 제어 역할을 담당하는 박테리오파지를 활용하여 박테리오파지 기반기술과 박테리오파지 유래 엔도리신(Endolysin) 기반 기술을 통해 다양한 바이오신약을 개발중. 분자진단 및 신속항원항체진단 분야에서는 COVID-19 분자 진단키트, COVID-19 신속항원 진단키트, 폐렴구군 신속항원 진단키트 등 다양한 인체 분자진단 제품들을 개발하여 국내 및 해외에 판매하고 있으며, 동물용항생제대체재 분야에서는 국내 사료첨가제 생산업체에 박테리오파지 원제를 공급중. 18년에는 슈퍼박테리아 바이오신약 N-Rephasin SAL200 기술수출 성과를 달성. 최대주주는 윤성준 외(15.92%). 


작년 연결기준 매출액은 140.07억으로 전년대비 52.21% 감소. 영업이익은 14.79억 적자로 100.77억에서 적자전환. 당기순이익은 57.12억으로 41.28% 감소. 


2011년 9월26일 2211원에서 바닥을 찍은 후 2016년 3월4일 46812원에서 최고가를 찍고 조정에 들어간 모습에서 올 7월26일 5250원에서 마무리한 모습입니다. 이후 8월29일 12470원에서 고점을 찍고 밀렸으나 10월27일 5760원에서 저점을 찍은 후 등락을 보이는 가운데 점차 젖점과 고점을 높혀오는 중으로, 이제부턴 밀릴때마다 물량 모아둘 기회로 보여집니다.


손절점은 8160원으로 보시고 최대한 저점을 노리시면 되겠습니다. 8500원 전후면 무난해 보이며 분할매수도 고려해 볼수 있겠습니다.목표가는 1차로 9360원 부근에서 한번 차익실현을 고려해 보시고 이후 눌릴시 지지되는 저점에서 재공략 하시면 되겠습니다. 2차는 10300원 이상을 기대 합니다.


감사합니다.


개미신사
관심회원수 0 쪽지보내기
작성자 최신글
작성자 최신글이 없습니다.
운영배심원 의견
신고
댓글 댓글접기 댓글펼침
로그인
로그인
PC버전
PC버전
씽크풀앱 다운로드
씽크풀앱
다운로드
고객센터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