씽크풀

Title for screen readers

Skip to main content
A container with a focusable element.

본문영역

[LG생활건강(051900)] 예상만큼 힘든 시기
증권가속보3
2022/06/30 09:02 (180.71.***.10)
댓글 0개 조회 42 추천 0 반대 0

LG생활건강의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2,032억원 (-39% YoY)으로 시장 기대치에 부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2분기 화장품 사업은 중국향 매출이 부진할 것으로 예상되고, 생활용품과 음료 사업은 원부자재 가격 부담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입니다. 향후 중국 소비 심리가 회복되거나, 주요 마케팅 채널을 되찾을 경우 동사의 실적 개선이 기대됩니다.



피할 수 없었던 2분기 중국발 악재


LG생활건강의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2,032억원 (-39% YoY)으로 시장기 대치에 부합할 것으로 전망된다. 2분기 중국 1선도시 봉쇄로 인해 중국향 매출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면세 매출은 YoY-40%, 중국 법인 매출은 YoY-38%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상반기 가격 인상 효과는 면세 채널 부진, 글로벌 인플레이션 현상과 상쇄되어 수익성 향상에 큰 기여를 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화장품 사업은 면세 채널 매출 감소로 수익성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고, 생활용품과 음료 사업은 원부자재 가격 상승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수익성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OPM 화장품 -7.1%p, 생활용품 -3.6%p, 음료 -1.6%p)


중국 시장은 마케팅 공백이 문제


최근 중국 쇼핑 이벤트 618행사에서 Whoo의 Tmall GMV가 크게 하락했다. Tmall 순위 하락 결과를 두고 브랜드력 상실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지만, 최근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는 스트리밍 플랫폼 Tiktok에서 Whoo가 1위였다는 것을 감안했을 때, 브랜드력 상실은 과도한 우려라고 판단된다.


현재 중국 시장에서 Whoo가 맞닥뜨린 가장 큰 문제는 마케팅 공백이다.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21년 Tmall 618 행사에서 Whoo의 GMV는 3.7억 위안을 기록했는데, 그중 1차 예약판매 방송에서 왕홍 웨이야가 판매한 규모만 1.8억위안이었다. 더군다나 올해는 왕홍 리자치도 자취를 감추면서, 브랜드 마케팅에 타격이 생길 수 밖에 없었다. 올해 618기간 Whoo의 Tmall GMV는 약 1.2 억 위안 정도로 추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618행사의 매출 부진 원인은 중국 내 브랜드력 상실이 아닌 주요 마케팅 채널의 소실인 것으로 판단된다.


투자의견 Outperform 유지, TP 800,000원으로 상향조정


LG생활건강에 대한 투자의견 Outperform 유지, 목표주가는 800,000원으로 상향조정한다. 최근 중국 화장품 시장의 위축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 현지 법인과 국내 면세 매출의 감소는 불가피하다. 향후 중국 화장품 소비 심리가 회복되거나, 중국 주요 마케팅 채널을 되찾을 경우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키움 조소정

증권가속보3
관심회원수 0 쪽지보내기
작성자 최신글
작성자 최신글이 없습니다.
운영배심원 의견
신고
댓글 댓글접기 댓글펼침
로그인
로그인
PC버전
PC버전
씽크풀앱 다운로드
씽크풀앱
다운로드
고객센터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