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16/06/14
자동차
현대기아차가 멕시코 시장 판매 기록을 매달 경신하고 있다. 14일 멕시코자동차공업협회(AMIA)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지난달 멕시코 시장에서 7727대(현대차 3117대, 기아차 4610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 2049대 대비 277% 성장했다. 이는 지난 4월 역대 최대 판매 기록인 7086대를 넘어선 수치다. [→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OQP 5,770 ▲1,325 +29.81% 바로가기
  • 동아화성 8,730 ▲370 +4.43% 바로가기
  • 우리산업 20,900 ▲800 +3.98%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美 자동차 시장 부활…'경기선행' 내구재 주문 급반등 미국에서 경기에 선행하는 경향이 있는 내구재 주문 실적이 급반등했다. 코로나19(COVID-19) 사태로 반토막이 났던 자동차 구매가 늘어나기 시작한 게 결정적이다. 25일(현지시간) 미 상무부 발표에 따르면 5월 미국의 내구재(3년 이상 사용 가능 제품) 주문 실적은 전월 대비 15.8% 늘었다. 2014년 7월 이후 가장 큰 증가세다. 당초 시장이 예상한 증가율 10.3%(마켓워치 기준)를 크게 넘어선다. 직전 4월에는 내구재 주문이 18.1% 급감했었다. 자동차 등 운송기기 주문이 80.7%나 급증한 게 주효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지난 4월 전년...[→자세히보기] 2020/06/26
  • 홍남기 "기간산업 협력업체 5조 대출…車부품사 2조 금융지원"(종합)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기간산업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7월부터 총 5조원 규모의 운영자금 대출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에서 "기간산업안정기금 1조원 출자를 통해 설립된 SPV(특수목적기구)가 시중은행의 협력업체 대출채권을 매입·유동화하는 방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가 175조원+α(알파) 규모의 민생금융 안정패키지를 마련, 유동성 등을 공급...[→자세히보기] 2020/06/19
  • 印마힌드라, 쌍용차 포기 사실상 공식화 인도 마힌드라그룹이 지배권을 사실상 포기하겠다는 방침을 드러내면서 막다른 길에 몰린 쌍용자동차에 대해 정부가 지원 방안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14일 완성차 업계에 따르면 마힌드라 경영진은 12일(현지시간) 인도 매체에 쌍용차 대주주 지위를 내려놓겠다는 뜻을 밝혔다. 쌍용차 이사회 의장이기도 한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마힌드라 사장(사진)은 "쌍용차는 새 투자자가 필요하며 우리는 쌍용차에 외부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니시 샤 마힌드라&마힌드라 부사장은 "새 투자자가 나타나면 자연스레 마힌드라의 지분율은...[→자세히보기] 2020/06/15
  • GV70 나오고 GV80 미국 진출…하반기 국내외 신차 쏟아져 올해 하반기 국내외에서 신차 출시가 줄줄이 예정돼 있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운 상황을 넘기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싼타페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싼타페'를 조만간 영업점에 내놓는다. 싼타페는 2018년엔 SUV 중에서 처음으로 '연 10만대 클럽'에 들어갈 정도로 인기를 끌었던 차다. 현대차는 이번에도 가족용 SUV로서 정체성을 내세우며 '30대 중후반 밀레니얼 세대'가 이룬...[→자세히보기] 2020/06/11
  • '노재팬 직격탄' 닛산, 적자 보고 떠난다 닛산의 한국사업 철수는 어찌 보면 예견된 일이었다. 외신은 지난해 9월부터 닛산이 한국시장을 떠난다고 보도했다. 한국닛산이 "철수는 없다"고 반박했지만 업계는 철수를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왔다. 실적 부진이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심각해졌기 때문이다. 한국닛산은 올 초 직원 절반 가량을 내보내는 대규모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딜러사 계약도 대거 해지했다. 돌이켜보면 철수의 준비동작이었던 셈이다. 마지막까지 한국 시장을 지키려 안간힘을 쓴 닛산이지만 결국 철수하면서 가장 큰 피해자는 닛산 오너들이 됐다. [→자세히보기] 2020/05/29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