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21/09/15
카지노
NH투자증권은 ‘위드 코로나’ 전환 논의에 힘입어 카지노 산업의 고객 접근성 회복이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회복 속도는 내국인 카지노가 외국인 카지노보다 빠를 것으로 보고 강원랜드(035250)를 업종 내 톱 픽(Top-pick)으로 제시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카지노 산업의 주가는 오르내림을 반복했다. 최근에는 글로벌 백신 접종률 상승에 힘입어 ‘위드 코로나’ 전환이 논의될 뿐 아니라 일부 국가에서는 이동 제한 완화 움직임도 본격화되고 있다. 이화정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5일 보고서에서 “카지노 고객 접근성 회복에 따른 실적 정상화...[→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강원랜드 28,350 ▲150 +0.53% 바로가기
  • 코텍 10,600 ▲50 +0.47% 바로가기
  • 토비스 8,250 ▲30 +0.36%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위드코로나 타고 '카지노' 회복 기대감…강원랜드 '톱픽' NH투자증권은 ‘위드 코로나’ 전환 논의에 힘입어 카지노 산업의 고객 접근성 회복이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회복 속도는 내국인 카지노가 외국인 카지노보다 빠를 것으로 보고 강원랜드(035250)를 업종 내 톱 픽(Top-pick)으로 제시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카지노 산업의 주가는 오르내림을 반복했다. 최근에는 글로벌 백신 접종률 상승에 힘입어 ‘위드 코로나’ 전환이 논의될 뿐 아니라 일부 국가에서는 이동 제한 완화 움직임도 본격화되고 있다. 이화정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5일 보고서에서 “카지노 고객 접근성 회복에 따른 실적 정상화...[→자세히보기] 2021/09/15
  • "백신 보급땐 실적 극적 개선"…카지노株에 베팅 해볼까 정부가 올해 3분기까지 전 국민의 70%에 해당하는 3600만 명에게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하겠다고 발표하자 ‘카지노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고 외국인 관광객 유입이 재개되면 주가가 오를 것이란 기대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백신 접종이 예정대로 진행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고, 카지노 회사 실적이 내년에야 개선될 전망이라 투자에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키움증권은 국내 유일 내국인 카지노인 강원랜드의 목표주가를 최근 2만5000원에서 3만1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자세히보기] 2021/04/29
  • 코로나19 쇼크에도 카지노 업계 실적 '고공행진', 무슨 일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쇼크'에 국내 산업계 전반이 휘청거리는 상황에서도 외국인 대상 카지노는 오히려 나홀로 '고공행진'했다. 서울·부산·인천·제주 등 4곳에서 카지노를 운영 중인 파라다이스는 올해 1~2월 카지노 사업 누적 매출이 전년 동기(1114억5900만원) 대비 21.8% 증가한 1357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공시했다. 서울 2곳과 부산 1곳에서 '세븐 럭'을 운영하는 GKL(그랜드코리아레저)도 1~2월 누적 매출이 985억4400만원으로, 지난해 665억3500만원 대비...[→자세히보기] 2020/03/04
  • 완화된 사행산업 매출총량 규제, 탄력 받은 강원랜드 기관투자가들이 카지노 운영업체 강원랜드를 집중 매수해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부의 카지노 규제 완화로 강원랜드 실적이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가 기관 매수세를 끌어모은 주요인으로 꼽힌다. 국무총리실 산하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사감위)가 내년부터 2023년까지 적용되는 ‘제3차 사행산업 건전발전 종합계획’을 지난달 말 발표하기 앞서 이에 대한 기대가 선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사감위는 사행산업 매출총량을 국내총생산(GDP) 대비 0.54%에서 0.619%로 높이겠다고 발표했다. [→자세히보기] 2018/12/04
  • 카지노株 기지개 켜나 관광객 감소와 채용 비리 등으로 외형과 수익성 측면에서 어두운 터널을 지나온 카지노 관련주에 매수 추천이 잇따르고 있다. 3·4분기 '깜짝 실적'을 낸 파라다이스가 대표적이다.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파라다이스는 지난 3·4분기 매출 2105억원, 영업이익 108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각각 7.3%, 3.5% 늘었다. 증권가의 추정치를 웃도는 수준이다. 하나금융투자는 파라다이스에 대해 매출 1조원 시대를 눈앞에 뒀다고 호평했다. 이기훈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영종도 1-1단계 완공 이후 매출액은 지난해 상반기 1400억원에서 하반기 1900억원으로 늘었고, 올해도 상반기 1800억원에서 1-2단계 램프업이 시작되기도 전에 2100억원대로 성장했다"며 "사드 규제 기간에도 일본·기타 VIP 성장을 통해 계단식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자세히보기] 2018/11/12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