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17/06/01
건자재
한국투자증권은 1일 새 정부 건설정책 핵심은 주거복지와 교통망 혁신이 될 것이라며 건자재 업종이 수혜를 볼 것으로 내다봤다. 이경자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김수현 사회수석 임명에 이어 김현미 의원을 국토부 장관으로 내정했다”며 “공통점은 서민 주거 복지를 강조했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부동산은 정책 효과가 나타날 때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며 “정부 정책의 방향성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이건홀딩스 5,260 ▲1,210 +29.88% 바로가기
  • 오하임아이엔 5,860 ▲1,345 +29.79% 바로가기
  • 시공테크 9,630 ▲1,540 +19.04%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오세훈 "재건축·재개발 규제완화, 집값 안 오르게 추진" 오세훈 서울시장은 11일 서울시의 재건축·재개발 등 규제 완화가 집값을 자극하지 않도록 관련 정책을 신중히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부동산정책협의회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서울시와 당이 입법적으로 해결해야 할 사항이나 당에서 국토교통부에 협조를 요구할 수 있는 사항에 대해 긴밀하게 협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재건축·재개발 규제 완화가 서울시 집값을 끌어올릴 수 있다는 우려에는 "그렇게 안 되게 할 것"이라고 장담했다. 오 시장은 "무슨 정책이든 부작용과 역기능이...[→자세히보기] 2021/04/12
  • 오세훈 "재건축 사업, 신중하지만 신속하게 하겠다" <앵커> 오세훈 서울시장이 업무 첫날 공식 일정을 마치고 저희 SBS와 인터뷰를 했습니다. 시민들의 관심이 집중된 부동산, 그중에서도 재건축 사업에 대해서는 신중하지만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백운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시장으로서의 첫 출근, 기쁘지만 돌멩이가 가슴을 누르는 듯 엄중한 책임감을 느꼈다며 말문을 연 오세훈 시장. 선거운동 기간 공언한 대로 재건축 사업에 속도가 붙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신중하지만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오세훈/서울시장 : (재건축을) 너무 서두르다가...[→자세히보기] 2021/04/09
  • 오세훈의 '新서울' 어떻게…강남·여의도 재건축 규제 빠르게 풀릴 듯 10년 만에 다시 ‘오세훈호(號)’ 깃발을 달게 된 서울시에 대대적 변화가 시작될 전망이다. 오세훈 당선인(국민의힘) 은 ‘첫날부터 능숙하게’를 선거 슬로건으로 내걸었을 정도로 서울시정이 낯설지 않다. 그런 만큼 곧장 친정체제 구축과 공약 실현에 시동을 걸 것으로 예상된다. 고(故) 박원순 시장이 추진한 주거·복지·지역·교통·문화 분야 상당수 정책이 수정 또는 폐기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오 당선인은 선거 과정에서 “이미 시행되고 있는 정책은 설사 정치철학과 배치되더라도...[→자세히보기] 2021/04/08
  • 문대통령 "주택공급 국민불안 일거해소 목표"…서울 물량 터질까 설(2월 12일) 이전 획기적인 서울 도심의 주택 공급 대책을 예고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어깨가 갈수록 무거워지고 있다. 발표일이 가까워지면서 개봉 박두한 대작 영화처럼 여권 안팎의 기대감과 함께 시장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다음 달 나올 주택 공급대책과 관련 그동안 언급했던 '특단의 대책'을 넘어 "국민 불안을 일거에 해소하자는 것에 목적을 두고 있다"면서 "저도 기대가 된다. 발표를 함께 기다려주시기...[→자세히보기] 2021/01/19
  • 3억 넘는 아파트 사면 전세대출 회수…갭투자 틀어막는다 정부가 재건축 투기를 막기 위해 서울과 수도권 투기과열지구의 재건축 조합원이 분양권을 받으려면 분양신청 전까지 2년 이상 실거주해야 한다는 의무를 신설했다. 개발 호재로 집값 폭등 우려가 있는 서울 송파구 잠실동과 강남구 삼성·대치·청담동 4곳 등 강남 핵심지역은 1년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해 직접 들어가 거주할 사람이 아니면 매매가 금지된다. 또 ‘갭투자(전세 끼고 주택 매입)’에 전세대출이 악용되는 것을 막기 위해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에서 시가 3억원 넘는 집을 사면 전세대출을 즉시 회수한다. 정부는 최근 집값이 많이 오른...[→자세히보기] 2020/06/18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