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21/01/12
증권
금융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 따른 주가 폭락을 막기 위해 올해 3월까지 1년간 한시적으로 도입한 공매도 금지 조치 해제에 착수했다. 주가 하락을 우려한 개인 투자자와 정치권이 반대하고 있지만, 올해 들어 주가가 급등하며 ‘삼천피(코스피 3,000)’ 시대에 접어들자 브레이크를 풀기로 한 것이다. 금융위는 11일 “3월 공매도 재개를 목표로 불법 공매도 처벌 강화, 시장조성자 제도 개선, 개인의 공매도 접근성 제고 등 제도 개선을 마무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융당국이 공매도 재개를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는...[→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코리아에셋투 7,750 ▼70 -0.9% 바로가기
  • 삼성증권 40,600 ▼950 -2.29% 바로가기
  • 카카오 427,500 ▼10,000 -2.29%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금융위, '공매도 금지' 3월 해제 공식화 금융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 따른 주가 폭락을 막기 위해 올해 3월까지 1년간 한시적으로 도입한 공매도 금지 조치 해제에 착수했다. 주가 하락을 우려한 개인 투자자와 정치권이 반대하고 있지만, 올해 들어 주가가 급등하며 ‘삼천피(코스피 3,000)’ 시대에 접어들자 브레이크를 풀기로 한 것이다. 금융위는 11일 “3월 공매도 재개를 목표로 불법 공매도 처벌 강화, 시장조성자 제도 개선, 개인의 공매도 접근성 제고 등 제도 개선을 마무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융당국이 공매도 재개를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는...[→자세히보기] 2021/01/12
  • 코스피 장중 첫 3000, 유동성·동학개미·기업실적 합작 코스피 3000시대가 열렸다. 출범 38년 만이다. 시가총액 2000조원은 지난 4일 이미 돌파했다. 시중에 흘러넘치는 유동성과 동학개미의 진격, 국내 기업의 실적 회복이라는 삼각편대가 새 역사를 썼다. 3000시대 개막에 대한 기대감으로 출발한 6일 코스피는 장중 3027.16까지 치솟았지만 온종일 등락이 이어지면서 전날보다 0.75% 하락한 2968.21에 거래를 마쳤다. 6거래일 연속 신기록 행진을 숨 가쁘게 이어가다 8거래일 만에 숨 고르기 중이다. 증시 시작은 거침없었다. 3000선을 코앞에 둔 코스피는 이날 개장 40초 만에 3000 고지에 발을 디뎠다. [→자세히보기] 2021/01/07
  • JP모건 "내년 코스피 3200 간다" 세계적인 투자은행(IB) JP모건이 내년 코스피지수가 3200선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달 골드만삭스가 내년 말 코스피지수가 2800선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한 것보다 높게 제시한 것이다. 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JP모건은 내년 코스피 지수의 목표치를 3200포인트로 예상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는 국내 증권사의 최고 전망치인 3080포인트(대신증권)보다 높다. JP모건의 예상치는 이날 코스피 지수인 2700.93포인트 대비 약 18% 높은 수준이다. JP모건은 회계연도 기준으로 내년 한국 기업의 영업이익과 순이익이...[→자세히보기] 2020/12/09
  • 당정, 재산세 감면 6억 이하·대주주 요건 10억 가닥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공시가격 6억원 이하 주택에 대해 재산세를 감면해 주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당은 애초 9억원 이하를 주장했지만 정부 의견을 받아들였다. 당정은 또 내년부터 주식 양도소득세를 부과하는 기준인 대주주 요건을 기존 10억원에서 3억원으로 낮추는 방안을 유예하기로 했다. 3일 정치권에 따르면 당정은 막판 조율을 거쳐 1주택자에 한해 공시가격 6억원 이하까지 재산세를 인하하기로 했다. 오는 6일 관련 내용을 발표한다. 현재 재산세율은 과세표준(공시가격 60%) 구간에 따라 0.1~0.4%다. [→자세히보기] 2020/11/03
  • 대주주 10억 유지·가족합산 폐지…야당, 법 개정안 발의 주식 양도차익 과세 대상인 대주주 기준을 기존 10억원으로 유지하고 가족합산 조항은 폐지하는 법 개정안이 국회에 제출됐다. 21일 국회에 따르면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은 이런 내용 등을 담은 소득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20일 발의했다. 법안에는 야당 의원 16명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개정안은 기존에 시행령으로 규정돼 있던 주식 양도소득 과세 과정의 소유주식 비율·시가총액 등을 소득세법으로 끌어올렸다. 소유주식 비율·시가총액을 시행령이 아니라 법률로 규정하자는 것이다. 이를 위해 소득세법 제94조에 단서 조항을 신설했다. [→자세히보기] 2020/10/21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