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20/01/15
건설
현대건설은 1월에만 중동 및 동남아 지역의 카타르와 싱가포르에서 총 1조5000억원 규모의 건축 공사를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이날 카타르 부동산 개발회사(Lusail Real-Estate Development Company)에서 발주한 총 약 6093억원 규모의 루사일 플라자 타워 PLOT3 공사 낙찰통지서(LOA)를 접수했다. 이는 지난 2일 새해 첫 해외수주 포문을 연 루사일 플라자 타워 PLOT4(총 6130억원)에 이은 수주 낭보다. 두 공사 금액을 합치면 약 1조2000억원(미화 10억6000만달러) 규모의 초대형 건축 공사다. [→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현대건설 42,050 ▲800 +1.94% 바로가기
  • 진흥기업 2,435 ▲35 +1.46% 바로가기
  • 태영건설 14,050 ▲200 +1.44%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현대건설, 이달에만 1조5000억 해외 수주 현대건설은 1월에만 중동 및 동남아 지역의 카타르와 싱가포르에서 총 1조5000억원 규모의 건축 공사를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이날 카타르 부동산 개발회사(Lusail Real-Estate Development Company)에서 발주한 총 약 6093억원 규모의 루사일 플라자 타워 PLOT3 공사 낙찰통지서(LOA)를 접수했다. 이는 지난 2일 새해 첫 해외수주 포문을 연 루사일 플라자 타워 PLOT4(총 6130억원)에 이은 수주 낭보다. 두 공사 금액을 합치면 약 1조2000억원(미화 10억6000만달러) 규모의 초대형 건축 공사다. [→자세히보기] 2020/01/15
  • 해외 수주 침체 속 대어 낚은 현대건설 올해 한국 건설사의 해외건설 수주액이 2006년 이후 13년 만에 최악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현대건설이 막판 뒷심을 발휘하고 있다. 현대건설이 현 정부가 미래의 경제 파트너로 공을 들이고 있는 아세안 지역에서 8000억원 규모의 공사를 따냈다. 현대건설은 지난 16일 싱가포르 육상교통청이 발주한 총 5094억원(4억3430만달러) 규모의 북남 고속도로 N113·N115 공구 공사를 동시에 단독 수주했다고 25일 밝혔다. 베트남에서도 12일 베트남 민간 부동산 개발업체인 KDI사가 발주한 3000억원(2억5000만달러) 규모의 부동산 개발 공사...[→자세히보기] 2019/12/26
  • 오늘부터 추가 대출 규제…매매는 '꽁꽁' 전세는 '들썩'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에서 시가 9억 원이 넘는 집을 살 때 오늘부터 추가 대출 규제가 적용됩니다. 지금까지는 주택 가격에 상관없이 주택담보대출 비율 LTV를 40%까지 쳐줬는데, 오늘부터는 9억 원을 넘는 차액에 대해 20%까지 규제가 강화되는 겁니다. 15억 원짜리 주택을 산다고 하면 어제까지는 6억 원까지 담보대출이 가능했지만 오늘부터는 4억 8천만 원으로 한도가 줄어듭니다. 지난 16일 부동산 대책으로 세금 부담이 커지면서 강남은 물론 이른바 '마·용·성' 지역도 매물과 매수세 모두 줄어들며 당분간 지켜보자는 분위기입니다. [→자세히보기] 2019/12/23
  • 만성적자 두산건설, 상장폐지…두산중공업 완전자회사로 편입 만성적자에 시달리던 두산건설이 두산중공업의 완전 자회사로 편입된다. 또 경영난에 시달리던 두산건설은 1996년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지 23년 만에 상장 폐지된다. 13일 두산중공업에 따르면 전날 열린 이사회에서 두산건설 지분 100%를 확보해 완전 자회사로 전환하는 안건을 결의했다. 두산중공업은 포괄적 주식교환을 통해 현재 보유 중인 두산건설 지분 89.74%(9월 말 기준) 외 잔여 주식 전량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 앞으로 일정에 따라 두산건설 주식을 보유한 주주...[→자세히보기] 2019/12/13
  • 불법 수주 논란 한남3구역…현대·대림·GS 입찰 무효여부 오늘 결정되나 수주 경쟁 과열로 불법 조합이익 제공과 설계변경 논란을 빚은 서울 한남3구역 재개발조합이 28일 정기총회를 갖는다. 조합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모처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의 입찰 무효 여부를 논의할 방침이다. 재입찰을 하지 않고 불법이라고 지목된 입찰제안서 내용만 수정해 시공사 선정을 진행할 경우 서울시는 조합을 검찰 고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반대로 입찰을 무효화하고 새로 진행할 경우 사업이 지연돼 조합의 부담이 증가하고...[→자세히보기] 2019/11/28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