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22/05/12
폐배터리
폐배터리 시장이 에너지저장장치(ESS) 붐을 타고 뜨겁게 달아올랐다. 그동안 이차전지 전문업체 중심으로 이뤄지던 폐배터리 재활용 연구개발이 최근 자동차·건설사 등 산업계 전 분야로 확산하고 있다. 지난해 말 본격화한 글로벌 공급망 위기는 배터리 원자재 가격을 끌어올렸다. 올해 들어 한 때 리튬과 니켈 가격이 각각 60%와 44% 오르는 등 원자재 값이 고공행진을 이어나가면서 폐배터리 재활용 연구개발에 뛰어드는 기업이 늘어났다. [→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코스모화학 17,100 ▲800 +4.91% 바로가기
  • 에이프로 14,700 ▲500 +3.52% 바로가기
  • NPC 10,300 ▲250 +2.49%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ESS로 확대되는 폐배터리 시장…산업계 전반 확산 폐배터리 시장이 에너지저장장치(ESS) 붐을 타고 뜨겁게 달아올랐다. 그동안 이차전지 전문업체 중심으로 이뤄지던 폐배터리 재활용 연구개발이 최근 자동차·건설사 등 산업계 전 분야로 확산하고 있다. 지난해 말 본격화한 글로벌 공급망 위기는 배터리 원자재 가격을 끌어올렸다. 올해 들어 한 때 리튬과 니켈 가격이 각각 60%와 44% 오르는 등 원자재 값이 고공행진을 이어나가면서 폐배터리 재활용 연구개발에 뛰어드는 기업이 늘어났다. [→자세히보기] 2022/05/1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