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NFT
관련종목
  • 네오리진 1,510 ▲345 +29.61% 바로가기
  • 갤럭시아에스 2,945 ▲325 +12.4% 바로가기
  • 에스엠 71,800 ▲7,300 +11.32%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게임하면서 돈 번다"… NFT에 빠진 게임업계 국내 정보기술(IT) 업계가 대체불가토큰(NFT)을 활용한 서비스를 미래 전략사업 모델로 보고 앞다퉈 개발에 나서고 있다. 가장 적극적인 곳은 게임사다. 아이템 구입에 돈을 쓰는 방식 대신 게임을 하면서 돈을 벌 수 있는 모델로 바꾸겠다고 선언해 이용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전문가들은 향후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 등이 활성화되면 ‘디지털 지식재산권(IP)’을 이용한 다양한 사업 모델이 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28일 IT 업계에 따르면 게임사 넷마블은 업계 최초로 NFT 전담 조직을 꾸리고, 설창환 넷마블 부사장 겸 최고기술경영자(CTO)를 수장에 앉혔다. [→자세히보기] 2021/11/30
  • "누구나 개발자"…NFT로 게임 조립 열풍 지난 8월 독특한 형태의 대체불가능토큰(NFT)이 공개됐다. 프로젝트명이 ‘루트(Loot)’인 이 NFT는 검은색 배경에 게임 아이템으로 추정되는 8개의 단어만 나열돼 있었다. 가령 ‘가방(bag) #2745’ NFT엔 유령 지팡이, 셔츠, 고대의 투구 등 8개 단어가 적혀 있었다. 이런 NFT가 총 7777개나 됐다. 일반인은 정체조차 가늠하기 어려운 이 NFT는 그러나 출시 즉시 선풍적인 인기를 모았다. 이달 17일까지 약 두 달간 루트 NFT의 누적 거래액은 2억6000만달러에 이른다. 이 NFT를 개발한 돔 호프먼에 따르면 루트는 가상의 롤플레잉 게임을 개발하는 프로젝트다. [→자세히보기] 2021/11/18
  • M&A 시장도 '메타버스'가 대세…NFT 도입 맞물려 가속 메타버스가 M&A(인수·합병) 시장에서 '주요 키워드'로 부상했다. 메타버스 경제를 선점하기 위한 기업들 간 경쟁은 이미 치열해지고 있다. NFT(대체불가능토큰) 사업 진출을 시작한 게임·엔터테인먼트 업종을 시작으로 산업 전반으로 M&A규모가 확대 조짐이다. 16일 IB(투자은행)업계에 따르면 게임업계 시총 1, 2위인 크래프톤과 엔씨소프트는 최근 3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NFT, P2E(Play to Earn) 서비스 강화를 위해 기술연구와 M&A를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세히보기] 2021/11/16
  • [단독] 한국토지신탁, 가상자산 거래소 투자…부동산 NFT '시동' 부동산 신탁 시장 점유율 1위의 한국토지신탁(034830)이 국내 한 가상자산 거래소에 투자를 단행하며 지분을 일부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정부의 부동산·가계대출 규제 강화로 수익성이 하락하면서 점유율이 떨어져 가는 가운데 이번 지분 투자로 대체불가능토큰(NFT)과 메타버스 등 신사업에 나서면서 영역을 확장하겠다는 행보로 읽힌다. 1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한국토지신탁은 가상자산 거래소 후오비코리아와 최근 전략적 관계를 위한 지분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투자를 단행했다. 후오비코리아는 거래량 기준으로 국내 6위권 안에 드는 가상자산 거래소다. [→자세히보기] 2021/11/12
  • NFT 올라탄 기업 고공행진… 한달새 201% 뛰기도 국내 상장 기업들이 앞다퉈 ‘대체 불가능 토큰(NFT·Non-Fungible Token)’ 시장에 뛰어들면서 주가도 고공행진하고 있다. NFT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고유 일련번호를 부여한 단 하나의 파일을 말한다. 블록체인 기반 소유권·저작권 증명서로 NFT 기술을 활용하면 예술 작품과 문화 콘텐츠 등을 디지털 공간에 박제하는 효과가 있다. 맞교환할 수 있는 비트코인과 달리 NFT는 일종의 권리증이라 다른 NFT와 교환할 수 없다. 그래서 ‘대체 불가능 토큰’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핀테크업체 갤럭시아머니트리는 최근 1개월간 주가가 201%나 급등했다. [→자세히보기] 2021/11/11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