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21/07/27
탄소 배출권
유럽연합(EU)이 던진 ‘탄소 청구서’를 한국이 받아들여서는 안된다고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주장하고 나섰다. 우리나라는 EU와 유사한 탄소 배출권거래제를 시행하고 있기 때문에 탄소 저감 노력을 인정받아야 한다는 얘기다. 하지만 국내 탄소배출권 거래제는 EU제도와 다르게 운영되고 있어 EU가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적용을 제외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허창수 회장 명의로 EU 탄소국경조정제도 적용 면제국에 한국이 포함돼야 한다는 건의 서한을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일진홀딩스 7,230 ▲390 +5.7% 바로가기
  • 에코프로 104,800 ▲5,100 +5.12% 바로가기
  • 태경비케이 6,390 ▲260 +4.24%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이젠 탄소배출권 자체가 원자재"… 年 310조원 놓고 미·중·EU ‘탄소시장 쟁탈전’ 탄소 배출이 곧 돈으로 연결되는 ‘탄소 경제’가 본격화하면서, 이를 자국에 더 유리하게 이용하려는 국가 간 경쟁이 가열되고 있다. EU(유럽연합)는 지난 14일 세계 최초로 탄소 국경세(CBAM) 도입을 공식화했다. 탄소 배출량이 많은 나라에서 만든 상품을 수입해 올 때 추가 세금을 내게 한 일종의 ‘징벌적 관세’다. 이를 통해 자국 제조업 기업의 경쟁력을 끌어올리고, 세원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미국 여당인 민주당도 최근 3조5000억달러(약 4020조8000억원)의 친환경 예산안을...[→자세히보기] 2021/07/30
  • EU '탄소국경세 폭탄' 떨어진다…韓 면제될 수 있을까 유럽연합(EU)이 던진 ‘탄소 청구서’를 한국이 받아들여서는 안된다고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주장하고 나섰다. 우리나라는 EU와 유사한 탄소 배출권거래제를 시행하고 있기 때문에 탄소 저감 노력을 인정받아야 한다는 얘기다. 하지만 국내 탄소배출권 거래제는 EU제도와 다르게 운영되고 있어 EU가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적용을 제외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허창수 회장 명의로 EU 탄소국경조정제도 적용 면제국에 한국이 포함돼야 한다는 건의 서한을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자세히보기] 2021/07/2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