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22/05/12
전력설비
(...) 삼성전자는 향후 3년간 4만명을 신규로 채용하고, 반도체와 바이오 등 신사업에 240조원을 새로 투자한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에는 신사업 발굴 조직 수장을 교체하는 동시에 M&A 전문가를 영입하는 등 핵심 인력 전력 배치로 대형 M&A가 임박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6년 11월 미국 자동차 전장업체 하만을 9조4000억원에 인수한 이후 약 6년 간 글로벌 M&A 시장에서 잠잠한 상태다.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말 현재 보유한 순현금은 107조8400억원에 달해 대규모 투자가 단행될 수 있다는 추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가온전선 27,500 ▲1,750 +6.8% 바로가기
  • 한전산업 13,400 ▲700 +5.51% 바로가기
  • 광명전기 3,815 ▲170 +4.66%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만찬서 尹대통령이 콕 짚은 반도체·AI·배터리…5대그룹 미래 투자 박차 (...) 삼성전자는 향후 3년간 4만명을 신규로 채용하고, 반도체와 바이오 등 신사업에 240조원을 새로 투자한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에는 신사업 발굴 조직 수장을 교체하는 동시에 M&A 전문가를 영입하는 등 핵심 인력 전력 배치로 대형 M&A가 임박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6년 11월 미국 자동차 전장업체 하만을 9조4000억원에 인수한 이후 약 6년 간 글로벌 M&A 시장에서 잠잠한 상태다.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말 현재 보유한 순현금은 107조8400억원에 달해 대규모 투자가 단행될 수 있다는 추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자세히보기] 2022/05/12
  • 홍남기 "25년까지 도보 5분 생활권 전기차 충전기 50만기 구축"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25년까지 도보 5분 거리 생활권을 중심으로 전기수소차 완속충전기를 50만기 이상 구축하도록 추진하겠다"고 29일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혁신성장 빅3(반도체·미래차·바이오헬스) 추진회의를 열고 "교통 거점을 중심으로 무공해차인 전기수소차 충전 인프라를 선제 구축함으로써 전기수소차의 대중화를 앞당기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급속충전기는 고속도로 휴게소를 중심으로 1만2천개소 이상, 완속충전기는 도보 5분 거리 생활권을 중심으로 50만기 이상...[→자세히보기] 2021/07/29
  • '열돔' 폭염에 오늘 전력사용 올여름 최대…예비율 7.6% 전망 21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되면서 전력 사용이 올여름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공급 전력의 여유분을 뜻하는 예비력 역시 7GW로 떨어지며 올여름 들어 가장 낮을 것으로 예고됐다. 다만 5.5GW를 웃돌아 비상단계 발령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전력거래소는 이날 오전 "최대전력 발생 시간은 오후 4∼5시, 최대전력은 91.4GW로 예상된다"고 예보했다. 거래소는 "이 시간대의 공급 예비력은 7.0GW(공급 예비율 7.6%)로 '정상' 상태일 것"이라며 "전력수급이 안정적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자세히보기] 2021/07/21
  • 유틸리티, 폭염에 아슬아슬한 전력 공급 예비율- 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은 올 여름 최고 기온은 35도 이상이 예상되고, 재택 근무 비율 확대로 최대 전력은 2018년을 상회할 전망이라며, 전력 공급 예비율이 한 자릿수로 낮아질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이에 유틸리티 업종에 대한 투자의견을 Positive(긍정적)으로 유지했다. 지난 2012년 8월6일 오후 3시 전력시장 공급능력을 알려주는 공급예비율은 3.8%까지 하락해 블랙아웃(대정전)에 대한 위험이 가시화된 바 있다. 이어 그 해 9월15월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해 논란이 됐는데 이후 정부는 10년 동안 총 36GW(원자력 4GW, 석탄 12GW, LNG 20GW)의 발전설비를 증설했다. [→자세히보기] 2021/07/20
  • 오늘부터 36도 폭염…8년 만에 전력수급 비상단계 올까 지난 한 주 정부를 긴장시켰던 여름철 전력대란은 이번 주 본격적인 고비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이른바 ‘열돔 현상’으로 인해 이번 주 전국에 낮 최고 36도까지 올라가는 강력한 폭염이 예고되고 있어 전력 수급에도 비상이 걸릴 전망이다. 18일 산업통상자원부와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짧은 장마 이후 무더위가 이어진 지난주(12∼16일) 국내 전력공급 예비력은 통상적인 안정 수준인 10GW 아래로 떨어졌다. 전력 예비력은 총공급 능력에서 현재 사용 중인 전력을 제외한 수치다. [→자세히보기] 2021/07/19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