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20/07/01
QR코드
앞으로 클럽이나 유흥주점, 노래연습장 등 감염병 전파 위험이 높은 '고위험시설'을 방문할 때는 개인신상정보가 담긴 QR코드를 반드시 찍어야 한다. 이용자의 경우 QR코드를 찍지 않으면 출입을 제지당하고, 위반 사업장은 벌금형 등의 처벌을 받게 된다. 이는 고위험시설에 의무 적용되는 전자출입명부 제도가 계도기간을 끝내고 1일부터 본격 시행된 데 따른 것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처벌을 유예하고 개선을 계도하는 기간이 끝난 만큼 이날 0시부터 바로 관리에...[→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KG이니시스 25,950 ▲150 +0.58% 바로가기
  • 시큐브 1,885 ▲10 +0.53% 바로가기
  • 아이크래프트 4,845 ▲20 +0.41%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오늘부터 클럽-노래방 QR코드 의무화…위반 사업장엔 벌금 부과 앞으로 클럽이나 유흥주점, 노래연습장 등 감염병 전파 위험이 높은 '고위험시설'을 방문할 때는 개인신상정보가 담긴 QR코드를 반드시 찍어야 한다. 이용자의 경우 QR코드를 찍지 않으면 출입을 제지당하고, 위반 사업장은 벌금형 등의 처벌을 받게 된다. 이는 고위험시설에 의무 적용되는 전자출입명부 제도가 계도기간을 끝내고 1일부터 본격 시행된 데 따른 것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처벌을 유예하고 개선을 계도하는 기간이 끝난 만큼 이날 0시부터 바로 관리에...[→자세히보기] 2020/07/01
  • 오늘부터 노래방-클럽갈땐 QR코드 필수…위반업소 300만원 벌금 이제는 노래연습장과 클럽, 헌팅포차 등 감염병 전파 위험이 높은 고위험시설에 들어가려면 반드시 개인신상 정보가 담긴 QR코드를 찍어야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는 가운데 향후 이들 시설에서 감염자가 발생할 경우 접촉자 추적 및 역학 조사 등에 필요한 정보를 빠르게 수집하기 위한 차원이다. 1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전국 8개 종류의 고위험시설에서 QR코드를 기반으로 한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이 이날부터 본격적...[→자세히보기] 2020/06/10
  • 박백범 교육차관 "학원도 QR코드 전자출입명부 도입 검토"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위해 학원가에도 QR코드를 이용한 전자출입명부 도입이 검토된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2일 서울 강남구의 한 학원을 찾아 방역 상황을 점검하면서 "다중이용시설은 QR코드를 활용한 전자명부 시스템을 이용하고 있는데 학원도 사용을 권장하려 한다"면서 "학원가에서 동의해주신다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QR코드 기반의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서울·인천·대전 등 3개 지역의 주요 클럽과 노래방, 영화관, 음식점, 교회 등에서 시범 시행...[→자세히보기] 2020/06/03
  • 노래방에 단란주점·종교시설·도서관·병원도 'QR코드' 출입명부 시범 도입 서울·인천·대전 지역의 노래연습장, 유흥주점은 물론 음식점과 병원, 종교시설, 도서관 등 17개 시설에서 1일부터 QR(Quick Response) 코드를 활용한 '전자출입명부'가 시범 도입됐다. 이달 10일부턴 전국의 고위험 시설 등에 의무화한다. 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이후 7일까지 일주일간 전자출입명부를 시범 도입하는 시설은 서울 4곳, 인천 1곳, 대전 12곳 등 17곳이다. 노래연습장이 4곳, 유흥주점 3곳, 단란주점 3곳 등 고위험 시설은 물론 일반...[→자세히보기] 2020/06/0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