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21/03/02
윤석열
윤석열 검찰총장의 취임은 2019년 7월, 그는 이제 임기를 4개월가량 남겨두고 있다. 그간 한국 사회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비리 수사,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 수사,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수사 등으로 검찰을 기억했다. 이 기간 윤 총장은 헌정 사상 처음으로 법무부 장관에 의해 여러 차례 수사지휘권을 박탈당한 총장이었고, 또 처음으로 징계를 청구당해 직무집행이 정지된 총장이기도 했다. 그는 지난해부터는 대검찰청 참모진조차...[→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남성 4,425 ▲315 +7.66% 바로가기
  • 팬엔터테인먼 8,740 ▲400 +4.8% 바로가기
  • 인성정보 2,405 ▲100 +4.34%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보궐 뒤 첫 조사, 尹 전 총장 36% 압도적 1위…이재명 23.5% 2위 4·7 재보궐선거 뒤 처음으로 진행된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6.3%로 1위를 차지했다. 2위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오차범위 밖으로 제친 결과다. 리얼미터가 JTBC 의뢰로 10, 11일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이 36.3%, 이 지사가 23.5%로 조사됐다. 둘 사이의 격차는 12.8%포인트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밖이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3%로 뒤를 이었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5.1%, 홍준표...[→자세히보기] 2021/04/13
  • 보궐선거 끝, 대선 시작..이낙연 지고 이재명·윤석열 '뜬다' 4·7 재·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참패'하면서 내년 대선 구도가 요동칠 전망이다. 특히 '대선 전초전'으로 평가돼온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여당이 큰 격차로 져 일찌감치 '포스트 문재인' 경쟁이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선거운동을 지휘한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은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 위원장은 올해 초부터 꺾인 차기 대권주자로서의 기세를 이번 선거를 통해 회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졌다. 하지만 서울·부산시장 선거 모두 두 자릿수...[→자세히보기] 2021/04/09
  • '야권 대장주' 윤석열에 쏠리는 시선…국민의힘 입당 미지수 국민의힘이 7일 '대선 전초전'격인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승리하면서 야권의 정권교체 가능성에 힘이 실리게 됐다. 자연스럽게 문재인 정부와 대립각을 세우면서 차기 대권주자로 급부상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발걸음에 시선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은 지난달 4일 검찰을 박차고 나온 이후 잠행을 이어가고 있다. 그러면서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에 대한 비판, 재보선 투표 독려 등의 메시지를 내놓기는 했지만, 아직은 몸을 낮추고 '등판 타이밍'을...[→자세히보기] 2021/04/08
  • 이재명·윤석열, 차기 대선 지지도 23%…두 달째 동률 차기 대선 주자 지지도 조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각각 23%로 같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1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1,000명에게 '다음 대통령으로는 누가 좋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은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이같이 조사됐다고 2일 밝혔다. 이 지사와 윤 전 총장 지지율은 지난달 조사에 이어 두 달째 동률을 기록했다. 앞서 3월 조사에선 이 지사와 윤 전 총장 모두 24%로 같았다. 두 사람 모두 지난달과 비교하면 1%포인트씩 떨어진 셈이다. [→자세히보기] 2021/04/05
  • '다음 대통령' 윤석열 28%, 이재명 22%…"정권교체" 53.9% 내년 대통령 선거 지지율 조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각각 28.3%, 22.2%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 전 총장이오차범위 내에서 이 지사보다 앞선 것이다. 1일 여론조사기관 넥스트리서치가 SBS의뢰를 받아 지난달 30일부터 이틀간 무선 전화면접조사로 전국의 18세 이상 유권자 1000명에게 내년 대선에서 누구를 찍을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윤 전 총장과 이 지사가 각각 오차범위 내에서 1, 2위를 나타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로 나타났다. [→자세히보기] 2021/04/02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