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20/08/26
홍정욱
홍정욱 전 한나라당 의원이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게재했다. 25일 홍 전 의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간 즐거웠습니다. 항상 깨어있고, 죽는 순간까지 사랑하며, 절대 포기하지 마시길. 여러분의 삶을 응원합니다. It’s been a joy. Thank you"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그동안 회장님의 인스타그램 덕분에 저희들도 즐거웠습니다" "저도 응원합니다. 절대 포기하지 마세요" "큰길을 위해 인스타그램은 잠시 접으셔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정계 재진출 축하...[→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고려산업 4,455 ▲175 +4.56% 바로가기
  • 서울옥션 15,950 ▲500 +3.88% 바로가기
  • 동양물산 1,695 ▲5 +0.59%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오세훈 "윤석열·김동연·홍정욱·금태섭 삼고초려할 것"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4·7 재보궐선거 이후 야권 연대와 관련해 "단일화가 되면 바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홍정욱 전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의원,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유능하고 정의롭고 합리적인 중도우파 인사들을 넓게 삼고초려해 든든한 개혁우파 플랫폼을 만들어 선거를 승리로 이끌겠다"고 했다. 오 후보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실체가 불분명한 야권연대, 정권교체를 외치는 신기루와 같은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끝까지 불안할 수밖에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자세히보기] 2021/03/26
  • 홍정욱 "가장 큰 리스크는 아무 리스크도 택하지 않는 것" 홍정욱 전 한나라당 의원이 7일 지난 18대 총선 당시 공천 과정을 회고했다. 당시 서울 동작구, 중구 등에서 출마를 준비했지만 공천을 받지 못했다고 밝힌 그는 자신의 지역구였던 서울 노원병에 출마하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홍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가장 큰 리스크는 아무 리스크도 택하지 않는 것이다. 파산이 두려워 사업을 접고, 낙선이 두려워 출마를 접고, 이별이 두려워 사랑을 접을 수는 없다. 자고로 포기가 성공의 어머니가 된 경우는 없다”며 이렇게 적었다. ▶ 다음은 홍 전 의원의 블로그글 전문. ‘실패로 인한 아픔은 시간과...[→자세히보기] 2020/12/08
  • 홍정욱 전 의원, 헤럴드 사옥 헐값 매각 혐의로 피소(종합) 홍정욱 전 한나라당(미래통합당 전신) 의원이 과거 언론기업인 헤럴드를 경영할 당시 사옥을 헐값으로 매각해 회사에 손해를 끼치고 가족들에게 회삿돈을 부정 지급한 혐의로 고소·고발 당했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홍 전 의원의 지인 A씨는 지난달 26일 홍 전 의원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고발했다. A씨 측은 헤럴드가 명동타워에 판 사옥을 다시 명동타워가 1년여 만에 되팔아 295억원 상당의 시세차익을 남긴 것을 두고, 홍 전 의원이...[→자세히보기] 2020/09/04
  • 홍정욱, 정계 복귀? 인스타그램에 의미심장 글 게재 "그간 즐거웠다" 홍정욱 전 한나라당 의원이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게재했다. 25일 홍 전 의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간 즐거웠습니다. 항상 깨어있고, 죽는 순간까지 사랑하며, 절대 포기하지 마시길. 여러분의 삶을 응원합니다. It’s been a joy. Thank you"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그동안 회장님의 인스타그램 덕분에 저희들도 즐거웠습니다" "저도 응원합니다. 절대 포기하지 마세요" "큰길을 위해 인스타그램은 잠시 접으셔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정계 재진출 축하...[→자세히보기] 2020/08/26
  • [논담] 오세훈 "윤석열·홍정욱 모두 들어와 대선 경선하면 통합당 살아나"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차기 대선주자를 두고 연일 ‘스무고개’ 놀이를 하고 있다. 일단 흥행에는 성공했다. 풀었다가 조이기를 반복하자 후보군을 둘러싼 궁금증이 극대화되고 있다. 김 위원장 전략은 당내 예비 주자들에게도 자극제가 된 듯하다. 21대 총선에서의 궤멸적 참패 이후 암중모색 중이던 대선 잠룡들이 조금씩 현안에 대해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서울 광진을에 출마해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격전을 벌였으나 간발의 차이로 분루를 삼켰던 오세훈 전...[→자세히보기] 2020/07/1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