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20/07/29
日수출규제
29일(현지시간) 열리는 세계무역기구(WTO) 분쟁해결기구(DSB) 회의에서 일본 수출규제의 정당성을 따져보기 위한 패널이 설치된다. 앞서 산업부는 WTO 사무국과 주제네바 일본대표부에 극자외선(EUV)용 포토레지스트, 불화 폴리이미드, 불화수소 등 3개 품목의 수출규제 조치 건에 대한 패널 설치 요청서를 발송한 바 있다. 지난달 열린 DSB 회의에서는 일본 측의 반대로 패널이 설치되지 않았다. 제소국이 패널 설치를 요청한 이후 처음 열리는 회의에서 피소국은 이를 거부...[→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솔브레인홀딩 75,000 ▲15,200 +25.42% 바로가기
  • 한솔케미칼 172,000 ▲9,000 +5.52% 바로가기
  • SKC 86,800 ▲4,200 +5.08%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강제징용 신일철주금 국내자산 압류명령 공시송달 효력 발생 4일 0시부터 강제징용 가해 기업인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의 국내 자산 압류를 위한 법원의 압류명령 공시송달 효력이 발생했다. 7일 후인 11일 0시까지 신일철주금이 즉시항고를 하지 않으면 주식압류명령은 확정된다. 그러나 주식압류명령이 확정되더라도 주식을 매각해 현금화하는 데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4일 강제동원 피해자 대리인단에 따르면 강제동원 피해자 및 유족들이 낸 일본제철 한국자산인 피엔알(PNR) 주식 8만1천75주(액면가 5천원 기준 4억537만5천원) 압류...[→자세히보기] 2020/08/04
  • [단독] 막 오른 '강제징용 2차전'…최악 대비 日보복 대응책 완료 한국과 일본이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를 두고 또다시 정면충돌할 조짐이다. 일본 전범기업의 한국 내 자산을 현금화해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하라는 우리 법원의 결정은 4일 0시부터 효력이 발생한다. 그동안 우리 정부는 파국을 피하기 위한 해법들을 일본 정부에 제시했지만 모두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정부는 일본의 추가 보복 조치에 맞서는 대응책들을 마련해놓고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일 국민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청와대와 외교부...[→자세히보기] 2020/08/03
  • 오늘 WTO 회의서 '日 수출규제' 패널 설치…위원 구성 시작 29일(현지시간) 열리는 세계무역기구(WTO) 분쟁해결기구(DSB) 회의에서 일본 수출규제의 정당성을 따져보기 위한 패널이 설치된다. 앞서 산업부는 WTO 사무국과 주제네바 일본대표부에 극자외선(EUV)용 포토레지스트, 불화 폴리이미드, 불화수소 등 3개 품목의 수출규제 조치 건에 대한 패널 설치 요청서를 발송한 바 있다. 지난달 열린 DSB 회의에서는 일본 측의 반대로 패널이 설치되지 않았다. 제소국이 패널 설치를 요청한 이후 처음 열리는 회의에서 피소국은 이를 거부...[→자세히보기] 2020/07/29
  • 일, 한국의 징용기업 압류자산 현금화 대비 보복조치 본격 검토 일본 정부가 한국 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따라 자국 기업의 자산이 현금화될 가능성에 대비한 보복 조치를 본격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교도통신이 25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이날 복수의 일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보복 조치로 한국인 대상 비자 발급 규제와 주한 일본 대사의 일시 귀국 안이 부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 대법원은 2018년 10월 30일 징용 피해자 4명이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을 상대로 제기한 위자료 등 손해배상 청구 재상고심에서 1억원씩을 배상하라...[→자세히보기] 2020/07/27
  • 日, 대만 반도체업체 등 유치 추진…韓 기업 견제하나 일본 정부가 반도체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대만 TSMC(대만반도체제조공사) 등 해외업체를 일본 국내에 유치해 일본 업체와 공조하도록 하는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18일 보도했다. 신문은 일본 경제산업성이 TSMC 외에 삼성이나 구미 기업과의 협력도 시야에 넣고 있다고 전했으나,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와 화이트 리스트(전략물자 수출 우대국) 배제 정책이 유지되고 있는 한·일 관계를 감안할 때 안전보장상의 이유를 들어 중국은 물론 한국 기업을 견제하려는 의도도 있어 보인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자세히보기] 2020/07/21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