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20/05/22
美무역분쟁
코로나19(COVID-19) 사태를 계기로 격화된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정면대결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중국은 미국이 자국을 제재하는 법안을 채택할 경우, 미국은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을 제정할 경우 강력 대응하겠다고 각각 경고했다. 올초 1단계 무역합의로 수그러든 미중 경제전쟁이 재발할지 우려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로부터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추진에 대한 질문을 받고 "만약 그런 일이 일어난다면 우린 매우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장예수이(張業遂) 중국 전국인민...[→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샘표식품 49,350 ▲1,800 +3.79% 바로가기
  • 유니온머티리 4,125 ▲110 +2.74% 바로가기
  • 풀무원 15,450 ▲300 +1.98%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트럼프 "이번주 중국에 강력 대응"…미중 충돌 초읽기 코로나19(COVID-19) 사태를 계기로 갈등이 격화된 미국과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보안법) 문제를 놓고 정면충돌을 향해 치닫고 있다. 중국이 서방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홍콩 보안법 제정을 강행하고 나서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번주 중 강력 대응을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취재진으로부터 중국의 홍콩 보안법 제정 시도에 대한 질문을 받고 "우리는 뭔가를 하고 있다"며 "내 생각엔 아주 강력한 조치를 이번주가 끝나기 전에 듣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에 대해 여러분은 아주 흥미롭게 생각할 것"이라며...[→자세히보기] 2020/05/27
  • 백악관 "홍콩보안법, 미국의 제재로 이어질 수 있다" 중국 정부가 밀어부치고 있는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이 제정될 경우 미국 정부가 홍콩, 중국에 제재를 부과할 수 있다고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4일(현지시간) 밝혔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이날 NBC의 '밋 더 프레스'(Meet the Press)와 인터뷰에서 "이 국가보안법으로 그들은 근본적으로 홍콩을 차지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렇게 한다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홍콩이 높은 자치권을 유지한다고 증명할 수 없을 것이며 그런 일이 일어난다면 홍콩과 중국에 부과될 제재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히보기] 2020/05/25
  • 미중 서로 "가만 안 있는다" 경고…정면충돌 위기 코로나19(COVID-19) 사태를 계기로 격화된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정면대결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중국은 미국이 자국을 제재하는 법안을 채택할 경우, 미국은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을 제정할 경우 강력 대응하겠다고 각각 경고했다. 올초 1단계 무역합의로 수그러든 미중 경제전쟁이 재발할지 우려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로부터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추진에 대한 질문을 받고 "만약 그런 일이 일어난다면 우린 매우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장예수이(張業遂) 중국 전국인민...[→자세히보기] 2020/05/22
  • 트럼프 "WHO는 중국 꼭두각시…지원금 10분의 1로 삭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이 WHO(세계보건기구)를 '중국의 꼭두각시'라고 비난하면서 미국의 WHO 지원금을 대폭 삭감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이날 열린 WHO 총회와 관련해 "연설해달라는 요청을 받았지만 거부했다. 내 생각에 그들은 지난 시간 동안 아주 슬픈 일(a very sad job)을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WHO는 중국의 꼭두각시다. 좋게 말하면 중국 중심적이라는 얘기"라며 "미국은 WHO에 매년 4억5000만달러를 줬다. 그 어떤 나라보다 많이 기여해왔다"고 강조했다. [→자세히보기] 2020/05/19
  • WHO 총회 코로나19 발원지 놓고 美-中 격돌 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처음 열리는 세계보건기구(WHO) 총회에서 바이러스의 발원지를 놓고 미국과 중국의 충돌이 예상된다. 트럼프 행정부가 연일 중국 때리기의 수위를 높이는 가운데 오는 18~19일로 예정된 WHO 총회에서 중국을 향해 국제 사회의 비난이 쏟아질 전망이다. 17일(현지시각) 블룸버그는 이번 WHO 총회에서 코로나19 발원지를 둘러싼 문제가 뜨거운 감자로 부상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의 초기 대응을 둘러싼 논란과 대만의 참석 여부 등 두 가지 사안이 총회 개최 이전부터 핵심 쟁점으로 자리잡았다는 것. [→자세히보기] 2020/05/18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