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22/05/12
미용 의료기기
코로나19(COVID-19) 직격탄을 맞았던 국내 피부과 레이저 의료기기 3인방이 올 1분기 일제히 큰 폭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인구 고령화, 웰빙 트렌드 등으로 미용 산업에 대한 전 세계 관심은 수년 전부터 높아진 분위기였다. 최근엔 한국 등 전세계 주요국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를 단계적으로 풀기 시작하면서 미용산업 수요가 늘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한스바이오메 10,800 ▲550 +5.37% 바로가기
  • 메디톡스 127,100 ▲6,000 +4.95% 바로가기
  • 휴젤 119,600 ▲3,200 +2.75%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코로나 걷혀 마스크 내렸다'…미용의료기기 3인방, 올해 고성장 기대 코로나19(COVID-19) 직격탄을 맞았던 국내 피부과 레이저 의료기기 3인방이 올 1분기 일제히 큰 폭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인구 고령화, 웰빙 트렌드 등으로 미용 산업에 대한 전 세계 관심은 수년 전부터 높아진 분위기였다. 최근엔 한국 등 전세계 주요국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를 단계적으로 풀기 시작하면서 미용산업 수요가 늘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자세히보기] 2022/05/12
  • "벗고 싶다" vs "시기상조"… '실외 노마스크' 앞두고 찬반 엇갈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유행의 감소세로 이르면 오는 18일부터 일상회복과 함께 ‘실외 노마스크’가 가능할 것이란 전망에 기대와 우려가 교차한다. 야외에서라도 답답한 마스크를 하루빨리 벗고 싶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지만 일각에서는 시기상조라며 우려한다. 4일 방역 당국에 따르면 이날부터 2주간 유행의 감소세가 이어지고 위중증 환자 수와 의료체계가 안정적으로 유지되면 ‘실내 마스크 착용’ 등을 제외한 모든 방역 수칙을 해제한다. [→자세히보기] 2022/04/05
  • 메디톡스·대웅제약 '美 보톡스 소송전' 본격화 미국에서 재점화한 대웅제약과 메디톡스의 보툴리눔 톡신 출처 논란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조사와 증거 제출 명령으로 본격화됐다.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자사의 보툴리눔 균주를 도용했다고 의심해 ITC에 불공정 행위를 조사해달라고 제소한 상태다. 13일 메디톡스에 따르면 ITC 행정법원은 지난 8일(현지시간) 대웅제약에 나보타의 보툴리눔 균주 및 관련 서류와 정보를 메디톡스가 지정한 전문가들에게 오는 15일까지 제출할 것을 명령했다. [→자세히보기] 2019/05/14
  • 세계 60개국 주름잡은 '토종 보톡스' 메디톡스가 개발한 톡신은 국내시장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태국 등 아시아국가에서도 무한 신뢰를 받는다. 이미 전세계 60여개국에서 메디톡스의 톡신제품이 팔리고 있으며 여기서 발생하는 매출이 국내보다 많다. 지난해에도 매출액 2054억원의 약 65%(1334억원)가 수출로 발생했다. 메디톡스는 각기 다른 장점을 지닌 3종류의 톡신으로 세계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메디톡스는 올 상반기 ‘메디톡신’의 중국 시판허가 승인을 앞뒀으며 이노톡스에 대한 임상3상을 미국과 캐나다에서 진행 중이다. [→자세히보기] 2019/04/25
  • 메디톡스 VS 대웅제약 '보톡스 전쟁' 미국서 맞붙는다 미용성형의 핵심 의약품인 보톡스의 원료를 둘러싸고 4년째 이어지고 있는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의 ‘난타전’이 세계 시장으로 확대됐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와 식품의약국(FDA)까지 개입하면서 두 토종 기업의 싸움이 격화하는 양상이다. 4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메디톡스가 다국적제약사 엘러간과 함께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대웅제약과 에볼루스(대웅제약의 미국 내 판매 협력사)의 불공정 행위를 제소한 것과 관련해 ITC가 공식 조사를 실시하기로 지난 1일 의결했다. [→자세히보기] 2019/03/05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