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17/05/17
화장품
중국이 한국에 가해 온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조치를 문재인 정부 출범을 계기로 해제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한국경제가 보다. 방송광고와 공연, 음악 등 문화콘텐츠 분야에서 신호탄이 올랐다. 중국인의 여행 문의 전화가 이어져 한국행 단체관광도 재개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베이징의 한 문화계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1일 전화통화로 한·중 관계를 개선하기로 의견을 모은 뒤 사드 보복 조치 해제 징후가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고. [→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아모레퍼시픽 165,000 ▲4,000 +2.48% 바로가기
  • 네오팜 27,600 ▲200 +0.73% 바로가기
  • 클리오 16,200 ▲50 +0.31%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아모레 vs LG생건, 화장품 매출 1위 경쟁 '점입가경'…광군제서 승부 가른다 국내 화장품 '투톱'인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그룹이 화장품 매출 1위 '왕좌'를 놓고 초박빙 승부를 펼치고 있다. 매년 조 단위 수준이었던 이들의 실적 격차는 올해 3분기 매출까지 합산한 결과 5000억원으로 줄어들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 채널 대응을 어떻게 했느냐에 따라 발생한 차이다. 1년 중 가장 많은 매출이 발생하는 4분기만을 남겨놓은 현재, 중국 '광군제' 쇼핑 행사가 최종 승자를 가려낼 것으로 보인다. 29일 아모레...[→자세히보기] 2020/10/29
  • LG생활건강, '더 히스토리 오브 후' 티몰 광군제 행사서 뷰티품목 예약판매 1위 LG생활건강은 2020년 티몰 광군제가 지난 21일 0시에 정식으로 시작됐으며, 이날 시작된 1차 예약판매에서 LG생활건강의 ‘더 히스토리 오브 후’ 브랜드는 예약판매 시작 2분 만에 공식몰 매출액 1억위안을 돌파하고, 11분에는 공식몰 매출 5.11억위안을 돌파하는 등 2019년 광군제 행사 거래액을 초과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인기제품인 ‘천기단 화현’ 세트는 런칭 이후 끊임없이 소비자의 사랑을 받고 있는 제품으로, 올해 광군제에는 뷰티품목에서 최초로 억 단위를 돌파한...[→자세히보기] 2020/10/23
  • 화장품 업계, 광군제 마케팅 총력전 펼친다 국내 화장품 업체가 중국 최대 쇼핑 행사인 ‘광군제(光棍節)’를 앞두고 기획 제품 준비와 마케팅 강화에 나섰다. 광군제는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가 매년 11월 11일 진행하는 행사로 지난해의 경우 국내 대표 화장품 기업 아모레퍼시픽(설화수·라네즈·이니스프리)과 LG생활건강(후·숨) 등의 대표브랜드들이 1억 위안(약 116억2000만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며 특수를 누린 바 있다. 올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소비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광군제를 위해 개발한...[→자세히보기] 2020/10/16
  • 왕이 중국 외교부장 방한 연기…"내부 정치일정 때문"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방한이 당초 추진되던 이달 중순에서 미뤄졌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한 취소에 이어 왕이 국무위원의 방한까지 연기되면서 한국이 미중 외교의 각축장이 될 수 있다는 걱정도 일단은 덜게 됐다. 5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한중 외교당국은 왕 국무위원의 방한을 다음주께 진행하는 방향으로 논의해왔지만 중국측 사정에 따라 이를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왕 국무위원의 방한 연기는 중국공산당 19기 중앙위원회 5차 전체회의(19기 5중전회)가 이달 26∼29일 열리는 등...[→자세히보기] 2020/10/06
  • [단독] 정부 '시진핑 11월前 방한' 준비 돌입 한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미뤄진 올해 시진핑(習近平·사진)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위한 준비에 본격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르면 9월, 늦어도 11월에 성사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양제츠(楊潔지) 중국 공산당 중앙외사공작위원회 판공실 주임이 다음 주경 방한해 시 주석의 방한 일정을 조율할 것으로 예상된다. 익명을 요구한 외교 소식통은 13일 “시 주석이 방한해 누구를 만나고 어디를 가야 하는지 등 구체적인 일정을 어떻게 준비할지에 대한 의견을 한국 정부가 수렴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자세히보기] 2020/08/14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