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22/06/24
UAM
정부가 도심항공교통(UAM)과 자율주행차 등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육성하고 지원하는 ‘모빌리티 진흥원’(가칭) 설립을 추진한다. 국가의 미래 핵심산업이 될 첨단 모빌리티 분야를 체계적으로 육성하려는 전략이다. 자율주행과 UAM은 폭발적인 성장을 예고하고 있다. 각국 정부와 기업들이 주목하고 있다. 글로벌 자율주행 시장 규모는 2025년 1549억 달러, 2030년 6565억 달러로 확장할 전망이다. 세계 UAM 시장 규모는 2040년 1조4740억 달러까지 커질 것으로 추산된다. [→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휴니드 7,610 ▲400 +5.55% 바로가기
  • 파이버프로 4,040 ▲155 +3.99% 바로가기
  • 네온테크 4,650 ▲50 +1.09%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누리호 성공으로 탄력 받을까…통신 3사 'UAM' 주목 도시는 점점 더 복잡해지고 있다. 세계 주요 도시들은 심각한 교통체증에서 벗어나기 위해 지상을 중심으로 한 2차원 도로 체계를 3차원으로 확장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그런 배경에서 차세대 교통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는 것이 바로 도심항공모빌리티(UAM)다. (...) 26일 업계에 따르면 통신 3사는 모두 최근 정부가 주도하는 한국형 UAM 상용화 추진을 위한 1단계 실증사업에 참여 제안서를 제출했다. 정부가 제시한 상용화 목표 시점은 2025년이며 2030년부터 본격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다. [→자세히보기] 2022/06/27
  • [단독] UAM·자율주행차 '순풍의 돛'… 정부 도맡아 키운다 정부가 도심항공교통(UAM)과 자율주행차 등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육성하고 지원하는 ‘모빌리티 진흥원’(가칭) 설립을 추진한다. 국가의 미래 핵심산업이 될 첨단 모빌리티 분야를 체계적으로 육성하려는 전략이다. 자율주행과 UAM은 폭발적인 성장을 예고하고 있다. 각국 정부와 기업들이 주목하고 있다. 글로벌 자율주행 시장 규모는 2025년 1549억 달러, 2030년 6565억 달러로 확장할 전망이다. 세계 UAM 시장 규모는 2040년 1조4740억 달러까지 커질 것으로 추산된다. [→자세히보기] 2022/06/24
  • "우리도 우크라처럼"…신무기로 드론 점찍은 대만 대만이 비대칭전력으로 무인기를 활용하기 위해 드론 연구·개발센터를 설립하기로 했다. 16일 대만 타이완뉴스에 따르면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군사용 드론을 개발하기 위한 연구·개발센터를 오는 8월 대만 자이현에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이 센터는 인공지능(AI)을 접목한 드론 개발을 담당할 예정이다. 이번 센터 건립에는 러시아 침공에 맞서는 데에 우크라이나군의 군사용 드론이 큰 효과를 거뒀다는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자세히보기] 2022/06/17
  • 한화시스템·한화에어로, 미국 UAM기업 '오버에어'에 1500억 투자 한화시스템이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함께 내년 3분기 도심항공교통(UAM) 무인 시제기 비행을 목표로 공동투자에 나선다. 14일 한화시스템과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아나 소재 UAM 기업 오버에어(Overair)가 진행한 총 1억1500만달러(약 1479억원) 규모의 시리즈B(스타트업의 두 번째 단계 자금조달) 투자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시리즈B에 한화시스템은 5000만달러,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6500만달러를 투자한다. [→자세히보기] 2022/06/15
  • 드론택배 뜨나, 尹 규제개혁 드라이브…33건 '모래주머니' 푼다(종합) 정부는 13일 드론, 첨단산업 교육, 전기차, 바이오·헬스케어 등 신산업 분야 현장에서의 규제 33건을 개선키로 했다. 국무조정실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정부가 지난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규제개혁위원회를 열어 에너지·신소재 분야 12건, 무인이동체 5건,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5건, 바이오헬스케어 10건 등 규제 개선 방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자세히보기] 2022/06/14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