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17/07/10
태양광
일부 업체가 태양광발전사업을 ‘무위험·고수익’ 재테크 수단으로 선전하며 개인투자자들을 공략하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수익성에 변수가 많아 투자 시 신중한 판단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태양광발전 수익원은 크게 두 가지다. 생산한 전력을 한국전력에 ‘전력판매가격(SMP)’을 받고 팔 수 있고, 한국수력원자력 등 18개 대형 발전사에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를 팔아 돈을 벌 수 있다. 유재국 국회입법조사처 조사관은 “한전이나 대형 발전사가 받아 줄 태양광에너지 물량은 사실상 정해져 있는데 입찰은 경쟁 상대가 많아 소규모 업자들은 피해를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한화 17,050 ▲1,250 +7.91% 바로가기
  • LS ELE 36,500 ▲2,250 +6.57% 바로가기
  • SK머티리얼 138,400 ▲7,400 +5.65%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태양광 기초체력' 폴리실리콘 끝모를 추락…깊어지는 한숨 글로벌 태양광 발전 시장이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기초 소재인 폴리실리콘 시황은 끝모를 안갯속이다. 세계 최대 태양광 시장으로 꼽히는 중국의 수요 회복세가 더딘 한편, 중국에서의 무리한 증설로 공급 과잉 상태가 지속되면서다. 원가 절감 등 뼈를 깎는 노력에도 대외적 요인이 결정하는 낮은 가격에 폴리실리콘 업체들은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2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11월 중순 현재 전세계 고순도(9N/9N+) 폴리실리콘 가격은 평균 kg당 7.5달러대로 형성돼 있다. [→자세히보기] 2019/11/20
  • 北, 중국에 "태양광발전소 지어주면 희토류 개발권 넘기겠다" 제안 북한이 전력난 해소를 위해 중국이 태양광에너지 발전소를 지어 주면 그 대가로 희토류 광산 채굴권을 이전하는 거래를 제안했다고 중국 희토류산업협회가 24일 밝혔다. 협회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올해 북중 수교 70주년을 기념해 상호협력 강화 차원에서 이런 내용을 중국 측에 제안했다. 희토류산업협회는 중국 희토류 산업을 정책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2012년 출범한 단체로 관련 업체 300여곳이 참여하고 있다. [→자세히보기] 2019/10/25
  • 세계재생에너지총회 개막…성윤모 "고효율 저소비 에너지구조로 전환"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3일 전세계 에너지분야 리더들이 한데 모인자리에서 한국의 에너지 전환 정책을 설명했다. 또 재생에너지 중심의 에너지 전환 정책에 대한 세 가지 혁신 방안을 언급하고 구체적인 대안도 제시했다. 성윤모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8회 세계재생에너지총회(KIREC Seoul 2019) 개막식'에서 환영사를 통해 "재생에너지 중심의 에너지 전환은 전세계적인...[→자세히보기] 2019/10/23
  • 태양광 발전, 수익성 떨어지고 산업 생태계 붕괴 조짐까지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핵심 에너지 정책으로 내건 정부가 올해 태양광 발전 설비 보급 목표를 조기 달성했다고 자화자찬했지만 지속가능성엔 경고등이 켜졌다. 태양광 발전 수익성이 크게 악화하고 있는데다, 태양광 산업 생태계 붕괴 조짐까지 나타나고 있어 대책이 필요하단 지적이 나온다. 2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해 1~7월 신규 설치된 태양광 발전 설비 용량은 1.64GW로 올해 계획했던 보급량(1.63GW)을 넘겼다. 지난해 태양광 설비 보급목표를 조기 달성한 시기(10월 초)보다 약 2개월이나 빠른 셈이다. 그러나 반색해야 할 태양광 업계는 정작 볼멘소리를 쏟아 내고 있다. [→자세히보기] 2019/08/22
  • 재생에너지 3020 계획 '착착'…상반기까지 1.56배 달성 재생에너지 발전비율을 2030년까지 20%로 끌어올리겠다는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계획'이 올 상반기까지 목표를 1.56배 초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올해 첫 '재생에너지 민·관 공동 협의회'를 개최하고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발표 이후, 2018년 1월부터 올 6월까지 18개월 동안 보급된 재생에너지 발전설비 규모는 4천583MW"라면서 "이는 같은 기간 보급목표인 2천939MW의 약 1.56배 수준"이라고 밝혔다. 또 재생에너지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94년부터 2017년까지 총 재생에너지 발전설비(1만5천106MW)의 약 3분의 1 수준이 지난 18개월 동안 보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히보기] 2019/07/25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