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22/06/24
태양광
미국과 유럽 중심으로 태양광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미국과 유럽을 덮친 기록적 폭염의 영향로 전력 수급 불균형이 심화한 데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에너지 안보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어 국내 태양광 산업의 회복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24일 증권가와 태양광 업계에 따르면 올해 세계 태양광 설치수요는 230GW로 전년 대비 약 25% 성장할 전망이다. 또 2025년과 2030년에는 각각 최소 250GW, 330GW를 넘어선다는 전망이 나온다. [→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한화솔루션 39,250 ▲1,450 +3.84% 바로가기
  • 대명에너지 17,850 ▲600 +3.48% 바로가기
  • 뉴인텍 3,090 ▲55 +1.81%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유럽 재생에너지 목표 상향…풍력·태양광 업체 주목-유진 유진투자증권은 유럽의 재생에너지 목표 상향으로 국내 풍력, 태양광 기업들이 수혜를 입을 것으로 29일 전망했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EU(유럽연합) 에너지장관들은 2030년 재생에너지 목표 비중을 기존 32%에서 40%로 상향하는 것을 입법화하고 있다"며 "러시아 전쟁 이후 2030년 재생에너지 목표를 45%로 상향하는 안까지 논의되고 있어 내년에 추가로 목표가 상향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자세히보기] 2022/06/29
  • 폭염에 '에너지 안보' 강화로 빛 들어오는 태양광 미국과 유럽 중심으로 태양광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미국과 유럽을 덮친 기록적 폭염의 영향로 전력 수급 불균형이 심화한 데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에너지 안보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어 국내 태양광 산업의 회복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24일 증권가와 태양광 업계에 따르면 올해 세계 태양광 설치수요는 230GW로 전년 대비 약 25% 성장할 전망이다. 또 2025년과 2030년에는 각각 최소 250GW, 330GW를 넘어선다는 전망이 나온다. [→자세히보기] 2022/06/24
  • 미국·유럽 덮친 폭염에 전력난 우려…태양광 사업에 볕 들까 미국과 유럽을 덮친 기록적 폭염의 영향 등으로 태양광 업체들의 하반기 업황 개선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폭염으로 인해 전력 수급 불균형이 심화된 데다 화석연료 공급도 불안정한 상황이어서 태양광 수요가 더 늘 수밖에 없다는 전망이 나온다. 23일 증권가와 업계에 따르면 미국의 주택용 태양광 설치 업체인 선런(Sunrun)은 올해 태양광 설치량이 작년보다 25%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기존 실적 전망보다 5%포인트(p) 상향조정된 것이다. [→자세히보기] 2022/06/23
  • 관세유예·국방물자법, 美 태양광 확대…韓 기업 영향은? 미국이 동남아시아에서 수입하는 태양광 패널에 대한 관세를 2년 면제하기로 하면서 미국 내 태양광 설치 확대 속도가 빨라질 전망이다. 미국은 자국 내 태양광 제품 생산 확대를 위해 국방물자생산법(DPA)도 발동했다. 미국에 진출한 국내 태양광 업체들도 이번 조치를 반기는 분위기다. 7일 태양광업계에 따르면 미국 내 동남아산 태양광 패널 단속으로 중단됐던 수백개의 태양광 사업이 다시 재개될 전망이다. 한국 대표 태양광기업인 한화큐셀도 말레이시아 태양광 모듈 공장에서 일부 모듈을 들여와 미국 상무부 조사 대상이었지만 관세 문제에서 자유롭게 됐다. [→자세히보기] 2022/06/08
  • "미, 태국 등 동남아 4개국 태양광패널 관세 2년 면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6일 태국,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베트남 4개국에서 수입하는 태양광 패널에 대한 관세를 2년 면제하는 내용의 대통령령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발표를 주목하는 이유는 미국 상무부가 3월부터 이들 4개 국가에서 태양광 패널을 만들어 미국으로 수출하는 기업들이 중국산 부품을 사용해 중국에 부과한 관세를 우회한다는 혐의를 조사중이기 때문이다. 동남아 4개국은 미국이 사용하는 태양광 패널의 절반 이상을, 수입의 약 80%를 차지한다. [→자세히보기] 2022/06/07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