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17/07/11
삼성그룹
삼성그룹주의 시가총액이 올해 상반기에만 96조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11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그룹주 16개 종목 전체의 시가총액은 작년 말 364조4천778억원에서 지난 10일 460조5천264억원으로 96조487억원(26.35%) 늘었다. 시총 증가에는 코스피 '대장주' 삼성전자의 역할이 컸다.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은 253조5천42억원에서 317조9천164억원으로 64조4천123억원(25.41%) 증가해 삼성그룹주 시총 증가분의 67.06%를 채웠다. [→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삼성바이오로 838,000 ▼11,000 -1.3% 바로가기
  • 삼성엔지니어 13,050 ▼250 -1.88% 바로가기
  • 삼성전자 83,700 ▼1,900 -2.22%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이재용 오늘 '운명의 날'…집유·실형 갈림길 국정농단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형량을 결정할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이 18일 열린다.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송영승 강상욱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312호 중법정에서 뇌물공여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의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을 진행한다. 이 부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에게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등을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뇌물을 건넨 혐의로 2017년 2월 구속기소됐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이 부회장이 총 298억원의 뇌물을 건네고 213억원을 건네기로 약속했다고 판단했다. [→자세히보기] 2021/01/18
  • 이건희 주식 상속세 11조 366억…1차 추경과 맞먹어 22일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주식 상속세가 역대 최대 수준인 11조원대로 확정됐다. 이는 지난 한 해 국내 총상속세 납부액(약 3조원)의 3배가 넘고 지난 4월 통과된 1차 추가경정예산(약 11조원)과 맞먹는 규모다. 이날 종가 기준으로 이 회장이 보유했던 주식 평가액은 22조 107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10월 25일에 별세한 이 회장 보유 주식의 평가 기준일은 10월 23일이므로 8월 24일부터 12월 22일까지 종가의 평균으로 주식 상속가액을 계산한다. 해당 기간 종가 평균은 삼성전자 6만 2394원, 삼성전자(우) 5만 5697원, 삼성SDS 17만 3048원...[→자세히보기] 2020/12/23
  • 이건희 회장, 삼성생명 지분 20.7% 향방은 '삼성생명법' 변수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지난 25일 별세하면서 이 회장이 보유중인 삼성생명 지분 처리 향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건희 회장은 삼성생명 지분 20.76%를 보유하고 있다. 다른 계열사까지 포함하면 이 회장의 보유 주식 평가액은 23일 종가 기준으로 18조225억원이다. 이 회장은 삼성전자 2억4927만3200주(지분율 4.18%), 삼성전자 우선주 61만9900주(0.08%), 삼성SDS 9701주(0.01%), 삼성물산 542만5733주(2.86%), 삼성생명 4151만9180주(20.76%) 등을 보유하고 있다. [→자세히보기] 2020/10/26
  • '삼성 합병·승계 의혹' 이르면 오늘 결론…이재용 기소 유력 2년 가까이 이어온 '삼성 합병·승계 의혹' 수사의 마무리가 임박했다. 검찰은 오는 3일로 예정된 인사 발령 이전에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처분을 결정하고 사건을 매듭지을 것으로 알려졌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이복현 부장검사)는 이르면 이날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과정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고 관계자들의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수사팀은 이 부회장을 비롯한 전·현직 삼성 임원들에 대한 '불구속...[→자세히보기] 2020/09/01
  • 보험업법 개정안에 증시도 주목…삼성생명 주가 요동 주식시장에서도 ‘삼성생명법(보험업법 개정안)’ 통과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부각하고 있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삼성생명의 주가는 전일 대비 5.51% 오른 5만9400원으로 마감했다. 지난 10일 12% 이어 이틀만에 다시 급등한 것이다. 삼성생명 주가는 지난 한달간 32% 뛰어올랐다. 증권가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박용진·이용우 의원이 보험사의 계열사 주식 취득 한도를 취득원가가 아니라 시장가격으로 산정하는 내용을 담은 보험업법 개정안을 발의한 게 모멘텀이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삼성생명은 약 20조원 규모의...[→자세히보기] 2020/08/13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