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20/06/30
삼성그룹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당시 삼성물산의 지분을 몰래 대량 보유한 혐의로 수사를 받던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1부는 지난달 25일 엘리엇의 대량보유 보고의무위반 혐의 등에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결과 혐의 사실을 인정할 만한 점을 발견하지 못해 불기소처분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2016년 2월 금융감독원 등 금융당국은 엘리엇이 2015년 삼성물산 지분...[→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삼성카드 28,850 ▲550 +1.77% 바로가기
  • 삼성물산 108,500 ▲500 +0.93% 바로가기
  • 삼성생명 46,050 ▲350 +0.77%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검찰, 삼성물산 공격했던 엘리엇 '보고의무위반 무혐의' 결론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당시 삼성물산의 지분을 몰래 대량 보유한 혐의로 수사를 받던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1부는 지난달 25일 엘리엇의 대량보유 보고의무위반 혐의 등에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결과 혐의 사실을 인정할 만한 점을 발견하지 못해 불기소처분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2016년 2월 금융감독원 등 금융당국은 엘리엇이 2015년 삼성물산 지분...[→자세히보기] 2020/06/30
  • 이재용, 수사심의위 '운명의 날'…삼성 경영 정상화 분수령(종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기소 타당성 여부를 판단할 검찰 수사심의위원회가 26일 열린다. 이날 결정될 위원회 권고의 강제성은 없지만 지금까지 검찰이 이를 거스른 적이 없다는 점에서 결론에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전대미문의 글로벌 경제위기가 심화하는 상황에서 '삼성 총수'의 운명을 판가름할 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우리 경제에 초대형 불확실성 악재가 추가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삼성은 물론 재계와 법조...[→자세히보기] 2020/06/26
  • 한숨 돌린 이재용…'뉴 삼성' 혁신 고삐 죈다(종합)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한 차례 큰 고비를 넘긴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은 최근 이어온 ‘뉴 삼성’으로의 혁신 행보를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원정숙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9일 오전 2시께 “불구속재판의 원칙에 반해 피의자들을 구속할 필요성 및 상당성에 관해서는 소명이 부족하다”며 검찰이 청구한 이 부회장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함께 청구된 최지성 옛 삼성 미래전략실장(부회장), 김종중 옛 미전실 전략팀장(사장)의 구속영장도 모두 기각됐다. 삼성은 이날 영장 기각 직후 ‘법원 판단에 대한 입장’을 변호인 일동...[→자세히보기] 2020/06/09
  • 이재용, 오늘 구속여부 결정…삼성 '총수 공백' 기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다시 구속 위기에 처했다.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돼 1년간 수감생활하고 풀려난 지 2년 4개월 만이다. 8일 업계 및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원정숙 영장전담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이 부회장을 비롯해 최지성 전 삼성 미래전략실 실장(부회장), 김종중 전 미전실 전략팀장(사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다. 이 부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 등으로 2017년 2월 구속돼 이듬해 2월 석방된 후 또 다시 재구속 기로에 놓였다. 이 부회장의 구속 여부는 이날 밤 혹은...[→자세히보기] 2020/06/08
  • 고개 숙인 이재용 "삼성, 4세 경영은 없다" 전격 선언 "제 아이들에겐 회사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자신까지 3대째 이어져 내려온 그룹내 오너경영 체제 중단을 전격 선언했다. 경영권과 소유권을 확실하게 분리하겠다는 의지에서다. 이 부회장이 지난 2016년 12월 국회 청문회에서 "저보다 훌륭한 사람이 있으면 언제든 경영권을 넘길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지만 자녀 승계에 대한 입장을 공식적으로 표명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 부회장은 또 외부 경영감시 기구인 삼성준법감시위원회(준법위)의 권고대로 과거 경영권 승계 과정과 노사관계에서 발생한 불법 행위에...[→자세히보기] 2020/05/07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