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17/05/26
블록체인
온라인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25일(미국 동부시간) 사상 최고치를 찍었다고 CNBC가 보도했다. 비트코인 정보제공업체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대비 달러 교환 시세는 이날 오전장에서 12%가 오른 1비트코인당 2천791.70달러까지 치솟았다. 장중 최고가 기준으로 이달 들어 비트코인이 기록한 상승률은 100%가 넘고 주간 단위 상승률은 45%, 연초 이후 상승률은 180%를 넘는 것이다. [→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메타랩스 1,370 ▲140 +11.38% 바로가기
  • 비덴트 7,670 ▲670 +9.57% 바로가기
  • 우리기술투자 2,950 ▲120 +4.24%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비트코인, 반감기 카운트다운…1200만원 목전에 비트코인 가격이 두 달 만에 2배 가까이 뛰는 등 가상자산 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곧 있을 반감기와 함께 미국 경제 활동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8일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기준 비트코인 1개당 1139만원에 거래됐다. 하루 전 대비 1.70% 오른 금액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전염병 대유행) 여파로 개당 500만원대까지 떨어진 2개월 전과 비교하면 가격이 2배가 넘는다. 급등락을 반복하던 지난 3월과 달리 지난달 중하순께 900만원 선에 오르면서 서서히...[→자세히보기] 2020/05/08
  • '제도권 진입' 숙원 푼 암호화폐…투기 얼룩 지워낼까 ‘투기’라는 오명을 쓰고 그간 법망 밖에 놓여있던 암호화폐(가상자산) 시장이 제도권 진입에 첫 발을 내디뎠다. 줄곧 “제도권 편입”을 주장해 온 업계의 숙원은 푼 셈이지만, 여전히 풀어야 할 과제는 산적해 있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특정 금융거래 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일명 특금법)’ 개정안이 지난 6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는 국내 첫 암호화폐 관련 법이다. 개정안에는 암호화폐 사업자에게도 자금세탁방지 의무와 사업자 신고·등록 의무 등을 부과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 암호화폐 거래소는 실명 확인을 할 수 있는 입출금 계정...[→자세히보기] 2020/03/09
  • 비트코인 1100만원 목전…암호화폐 시가총액 312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으로 상당수 자산 거래량이 침체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암호화폐 시장이 선전하는 분위기다. 4일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기준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은 1082만원대로 거래됐다. 1100만원 선은 넘지 못했지만 이날 오전 10시30분께 최고가인 1098만원을 기록했다. 코인마켓캡은 암호화폐 글로벌 시가총액이 지난달까지 300조원을 못넘다가 전날 오전 9시 기준 311조원을 기록한 것으로 파악했다. [→자세히보기] 2020/02/04
  •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금과 비트코인 같이 뜬다 금값과 비트코인의 동반 강세가 월가에 화제다. 금 연계 상장지수펀드(ETF)의 자산이 7년래 최고치로 급증한 한편 비트코인이 지난해 9월 이후 처음으로 9000달러 선을 밟았다. 두 가지 이질적인 자산의 동반 강세가 우연이 아니라는 데 시장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중국 우한에서 주요국으로 확산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지정학적 리스크, 여기에 13조달러 선을 뚫고 오른 이른바 서브 제로 채권 증가가 공통 분모로 자리잡고 있다는 의견이다. [→자세히보기] 2020/01/31
  • "가상화폐 규제는 행복권 침해 위헌"…헌재, 공개변론 연다 헌법재판소가 지난 2017년 정부가 가상화폐 과열 투자를 막기 위해 도입한 긴급대책이 헌법에 어긋나는지 여부를 공개변론을 통해 결정한다. 헌재는 16일 오후 2시 대심판정에서 정희찬 변호사 등이 정부의 암호화폐 규제는 위헌이라며 낸 헌법소원 사건 공개변론을 열고 각계 의견을 수렴한다. 헌법소원이 제기된 지 2년1개월 만이다. 2017년 말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이 2000만원을 넘어서는 등 가상화폐...[→자세히보기] 2020/01/16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