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20/07/28
반도체 장비
‘제국의 역습’은 가능할까. 글로벌 IT 생태계를 수십년째 주도하던 인텔이 모바일 칩에서는 퀄컴 등에 주도권을 내준데 이어 초미세공정에서도 고전하며 입지가 크게 흔들리고 있다. 여기에 지난 20여년간 노트북 부문의 핵심 파트너였던 애플이 영국 ARM 설계도 기반의 중앙처리장치(CPU) 자체 개발에 나서며 인텔의 양대 핵심사업 분야인 ‘노트북용 CPU’ 시장까지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업계에서는 인텔이 CPU 설계에 집중하는 대신, 반도체 생산은 삼성전자(005930)나 TSMC와 같은 외부 파운드리에 맡기지 않을 경우 AMD와 같은 경쟁사...[→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주성엔지니어 7,700 ▲450 +6.21% 바로가기
  • 한솔케미칼 172,000 ▲9,000 +5.52% 바로가기
  • 메카로 13,050 ▲450 +3.57%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승자는 삼성과 TSMC…삼성전자 8만원 바라봅니다" ‘8만원 바라봅니다.’ 하나금융투자는 30일 2분기 실적을 발표한 삼성전자의 목표주가를 6만6000원에서 8만원으로 상향조정했다. 이날 삼성전자 주가는 전날과 같은 5만9000원에 마감했다. 하나금융투자는 리포트에서 “비메모리 반도체 사업의 밸류에이션 할증 가능성이 드디어 주가에 반영될 때가 됐다”고 했다. 이어 “2019년 퀄컴과 애플의 특허 소송 합의, 미·중간 무역분쟁, (대만 파운드리 회사인) TSMC의 미국 공장 증설, 인텔의 미세공정 전환 지연 이슈가 동시 다발적으로 발생했다”며 “미세공정 전환이 가능한 기업은 TSMC와 삼성전자로 압축...[→자세히보기] 2020/07/31
  • 日노무라증권도 "삼성전자, 인텔 반도체 위탁생산 수혜볼 것" 미국 반도체 기업 인텔이 삼성전자에 반도체 생산을 맡길 수 있다는 분석이 일본 노무라증권에서 나왔다. 차세대 반도체 생산이 지연된 인텔이 방대한 양의 반도체에 대한 위탁 생산에 나설 것으로 보이는 만큼 삼성전자가 적어도 일부분을 맡을 수 있다는 것이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CW 청 노무라증권 애널리스트는 “인텔이 반도체 생산을 더 많이 아웃소싱할 것이기 때문에 삼성전자가 수혜를 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삼성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자세히보기] 2020/07/29
  • 무너지는 인텔…'제국의 역습' 가능할까 ‘제국의 역습’은 가능할까. 글로벌 IT 생태계를 수십년째 주도하던 인텔이 모바일 칩에서는 퀄컴 등에 주도권을 내준데 이어 초미세공정에서도 고전하며 입지가 크게 흔들리고 있다. 여기에 지난 20여년간 노트북 부문의 핵심 파트너였던 애플이 영국 ARM 설계도 기반의 중앙처리장치(CPU) 자체 개발에 나서며 인텔의 양대 핵심사업 분야인 ‘노트북용 CPU’ 시장까지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업계에서는 인텔이 CPU 설계에 집중하는 대신, 반도체 생산은 삼성전자(005930)나 TSMC와 같은 외부 파운드리에 맡기지 않을 경우 AMD와 같은 경쟁사...[→자세히보기] 2020/07/28
  • 인텔 시간외 주가 9% 폭락…차세대 반도체 출시 지연 인텔의 주가가 시간외 거래에서 9% 급락했다. 2분기 실적은 예상보다 좋았지만 차세대 반도체 출시가 지연됐기 때문이다. 인텔은 미국 동부시간으로 23일 오후 5시 28분 전장 대비 9.39% 내린 54.73달러를 기록했다. 뉴욕 정규장은 1.06% 내려 마감됐다. 장 마감 후 나온 2분기 실적은 예상을 웃돌았다. 주당 순익은 1.23달러로 시장 예상치 1.11달러를 상회했다. 매출도 197억3000만달러로 예상치 185억5000만달러를 웃돌았다. 하지만 인텔이 전망한 3분기 실적은 시장 예상과 비교해 엇갈렸다. 인텔은 3분기 주당순익 1.10달러, 매출 182억달러를 상회했다. [→자세히보기] 2020/07/24
  • 게임콘솔 7년 만에 신제품…스마트폰 '1억대 수준' 메모리 반도체 판매 효과 소니와 마이크로소프트(MS)가 7년 만에 게임 콘솔 신제품 출시를 준비하면서,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새로운 수요처가 되고있다. 양사 게임 콘솔들의 메모리 반도체 탑재량과 연간 판매량을 감안할 때, 스마트폰 1억대 판매량에 맞먹는 신규 수요 창출 효과를 낼 것이란 분석이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소니와 MS는 각각 2013년 PS4과 Xbox One 출시 이후 7년 만에 신제품을 내놓을 계획이다. PS5의 연내 출시 가시성이 뚜렷한 가운데 비슷한 시기에 MS도 Xbox Series X를 출시할 예정...[→자세히보기] 2020/06/17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