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20/10/14
그린뉴딜
정부가 그린 유니콘 기업 만들기 프로젝트에 돌입했다. 오는 2025년까지 환경분야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해 5조원 이상의 예산을 투입한다. 글로벌 녹색산업 시장이 세계 반도체 시장의 3배 규모로 추산되는 만큼 국내 유망 기업들도 빠르게 이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13일 중소벤처기업부와 환경부에 따르면, 정부는 2022년까지 그린뉴딜 유망기업으로 총 100개사를 선정해 육성할 계획이다. 두 부처는 지난달 말 그린뉴딜 유망기업 41개사를 1차 선정해 발표했다. [→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동국S&C 7,610 ▲480 +6.73% 바로가기
  • 한화솔루션 44,450 ▲2,350 +5.94% 바로가기
  • 에코바이오 8,800 ▲510 +5.43%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반도체 다음은 녹색산업'…'그린 유니콘' 육성에 5조 투입 정부가 그린 유니콘 기업 만들기 프로젝트에 돌입했다. 오는 2025년까지 환경분야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해 5조원 이상의 예산을 투입한다. 글로벌 녹색산업 시장이 세계 반도체 시장의 3배 규모로 추산되는 만큼 국내 유망 기업들도 빠르게 이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13일 중소벤처기업부와 환경부에 따르면, 정부는 2022년까지 그린뉴딜 유망기업으로 총 100개사를 선정해 육성할 계획이다. 두 부처는 지난달 말 그린뉴딜 유망기업 41개사를 1차 선정해 발표했다. [→자세히보기] 2020/10/14
  • '한국판 그린뉴딜' 4조원 투자…안전한 청정에너지 공급에 박차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 이하 남부발전)이 국민과 함께 하는 그린뉴딜(Green New deal)을 새로운 가치로 삼아 신재생에너지 확대 보급에 나선다. 2025년까지 4조 원 투자를 통해 일자리 3만 개 창출이 예상돼 경기 회복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린뉴딜은 환경과 사람이 중심이 되는 지속 가능한 발전을 뜻하는 말로 현재 화석에너지 중심의 에너지 정책을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등 저탄소 경제구조로 전환하면서 고용과 투자를 늘리는 정책이다. [→자세히보기] 2020/09/28
  • 정세균 총리 "범정부 재생에너지 인허가기구 설치 검토" 정세균 국무총리가 재생에너지 관련 인허가 비용을 줄이기 위한 범정부 기구 설치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16일 국회 대정부질문(경제분야)에 참석해 "재생에너지 인허가를 위한 범정부기구 설립이 필요하다"는 양이원영(더불어민주당) 지적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양이원영 의원은 "그린뉴딜의 성공은 관련 정책을 펼칠 때 입지선정부터 환경영향평가 주민 수용성 등 인허가 비용을 줄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자세히보기] 2020/09/17
  • 73조 투자해 일자리 66만개 만든다 정부의 한국판 뉴딜의 한 축인 '그린뉴딜'의 뼈대는 향후 5년 간 73조4,000억원을 투자, 65만9,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데 있다. 풍력과 태양광, 수소에너지와 같은 신재생에너지로 환경 문제 해결과 더불어 신규 일자리 창출까지 꾀하겠다는 복안이다. 이를 통해 1,229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 경제ㆍ사회의 녹색전환으로 '넷제로(탄소 순배출이 0인 상태)' 사회도 구현하겠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그린뉴딜 사업을 위한 3대 사업분야로 △도시ㆍ공간ㆍ생활 인프라의 녹색 전환 △저탄소ㆍ분산형 에너지 확산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자세히보기] 2020/09/07
  • 문대통령, 오늘 첫 한국판뉴딜 전략회의 주재…'뉴딜펀드' 구체화 주목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선도국가 도약과 새로운 100년 설계를 위해 국가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한국판뉴딜의 첫 전략회의를 주재한다. 이번 전략회의에선 시중의 풍부한 유동성을 흡수하기 위한 방안으로 추진되고 있는 뉴딜펀드 조성방안과 관련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12시까지 90분간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1차 한국판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한다. 이번 전략회의의 부제는 ‘국민이 참여하는 뉴딜펀드·뉴딜금융’이다. [→자세히보기] 2020/09/03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