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21/02/23
유가
국제유가가 4% 가까이 급반등했다. 지난 주 한파가 덮쳤던 텍사스주에서 석유시설이 정상화하려면 예상보다 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이다. 22일(현지시간) 미국 서부텍사스원유 3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2.25달러(3.8%) 뛴 배럴당 61.49달러를 기록했다. 이 날로 계약이 만료된 WTI 3월물은 지난해 1월 이후 최고 수준으로 청산됐다. 새로운 근월물인 WTI 4월물은 2.44달러(4.1%) 급등한 배럴당 61.70달러로 체결됐다. 북해 브렌트유 4월물도 2.04달러(3.2%) 상승해 배럴당 64.95달러를 나타냈다. 지난 주 텍사스주를 덮친 한파로 얼어 붙은...[→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한국석유 195,500 ▲45,000 +29.9% 바로가기
  • 미창석유 80,000 ▲16,400 +25.79% 바로가기
  • 흥구석유 7,820 ▲840 +12.03%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국제유가, 투심 회복에 WTI 2.5% 급등…작년 1월 이후 최고 국제유가가 큰 폭 상승했다. 글로벌 투자심리가 전반적으로 회복된 가운데 원유 생산량이 감소한 점이 유가를 밀어올렸다. 24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4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배럴당 1.55달러(2.5%) 상승한 63.22달러에 마쳤다. WTI는 지난해 1월 이후 최고치 수준으로 상승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희소식을 주목했다. 백신 보급에 따른 경기회복이 원유 수요를 자극할 것이란 기대감이 커진 것이다. [→자세히보기] 2021/02/25
  • 골드만삭스 "국제유가, 올 3분기 75달러까지 솟는다" “인플레 흐름속 투자금 몰릴 것” 최근 한파로 미국의 원유 생산 시설 정상화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국제 유가가 4% 넘게 폭등했다.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국제 유가가 올 3분기 배럴당 75달러까지 치솟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전보다 배럴당 10달러 상향 조정한 전망치다. 22일(현지 시각) 미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4.1% 오른 61.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북해산 브렌트유는 배럴당 3.7%(2.33달러) 오른 65.2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모두 지난해 1월 이후 최고치다. 23일 장중 WTI는 62달러...[→자세히보기] 2021/02/24
  • WTI 4% 급등…텍사스주 설비 정상화 최소 2주 국제유가가 4% 가까이 급반등했다. 지난 주 한파가 덮쳤던 텍사스주에서 석유시설이 정상화하려면 예상보다 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이다. 22일(현지시간) 미국 서부텍사스원유 3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2.25달러(3.8%) 뛴 배럴당 61.49달러를 기록했다. 이 날로 계약이 만료된 WTI 3월물은 지난해 1월 이후 최고 수준으로 청산됐다. 새로운 근월물인 WTI 4월물은 2.44달러(4.1%) 급등한 배럴당 61.70달러로 체결됐다. 북해 브렌트유 4월물도 2.04달러(3.2%) 상승해 배럴당 64.95달러를 나타냈다. 지난 주 텍사스주를 덮친 한파로 얼어 붙은...[→자세히보기] 2021/02/23
  • 국제유가, 미 석유시설 '한파 셧다운'에 상승…WTI 1.8%↑ 국제 유가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본토를 덮친 이상 한파에 따른 원유 생산 '셧다운' 여파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8%(1.09달러) 오른 61.1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45분 현재 배럴당 1.7%(1.08달러) 상승한 64.4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갑작스러운 한파와 폭설에 따른 정전 사태로 미 텍사스주의 원유 및 정유 관련 시설들이 다수 문을 닫거나 가동을 줄인 것이 공급난을 초래했다. [→자세히보기] 2021/02/18
  • WTI 1% 상승…텍사스 30년래 최강 한파에 유정도 '꽁꽁' 국제유가가 13개월 만에 최고 수준을 지속했다. 16일(현지시간) 미 서부텍사스원유(WTI) 3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58센트(1%) 상승한 배럴당 60.05달러를 기록했다. 북해 브렌트유 4월물은 5센트(0.1%) 상승해 배럴당 63.35달러를 기록했다. 두 유종 모두 지난해 1월 이후 최고다. 특히 WTI는 텍사스주를 덮친 한파에 급등했다. 세계 최대 원유수출국인 미국에서 가장 많은 원유를 생산하는 텍사스주는 30년 만에 가장 매서운 한파로 유정과 정제시설이 폐쇄됐다. 원유정보업체 리스태드에너지에 따르면 이번 한파로 미국에서 50만~120만배럴...[→자세히보기] 2021/02/17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