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21/09/13
북핵
외신들이 북한의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 성공을 긴급 타전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북한이 주말에 장거리 순항미사일 발사에 성공했다고 13일 보도했다. 로이터는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인용, 이같이 전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국방과학원은 11일과 12일 새로 개발한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하였다"고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발사된 장거리 순항미사일들은 우리 국가의 영토와 영해 상공에 설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7580초를 비행하여 1500㎞계선의 표적을 명중하였다"고 설명했다. [→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한화시스템 19,200 ▲350 +1.86% 바로가기
  • 휴니드 8,490 ▲50 +0.59% 바로가기
  • 아이쓰리시스 17,650 ▲50 +0.28%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외신들, 북한 순항미사일 시험발사 성공 긴급 타전(상보) 외신들이 북한의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 성공을 긴급 타전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북한이 주말에 장거리 순항미사일 발사에 성공했다고 13일 보도했다. 로이터는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인용, 이같이 전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국방과학원은 11일과 12일 새로 개발한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하였다"고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발사된 장거리 순항미사일들은 우리 국가의 영토와 영해 상공에 설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7580초를 비행하여 1500㎞계선의 표적을 명중하였다"고 설명했다. [→자세히보기] 2021/09/13
  • 북한, '미사일 지침' 종료 비난 "美 호전적 대북정책 보여줘" 북한이 한미 미사일 지침이 해제된 것을 지적하며 미국의 행태를 비난했다. 한미 미사일 지침은 한미정상회담 결과로 종료됐다. 5월31일 조선중앙통신은 김명철 국제사안 논평원 명의의 '무엇을 노린 '미사일 지침' 종료인가' 제목의 글에서 "(미사일 지침) 종료 조치는 미국의 호전적인 대북정책과 그들의 수치스러운 '이중 언행'(double-dealing)의 적나라한 상기"라고 비판했다. 통신은 "미사일 지침 종료는 한반도 긴장 고조의 배후에 누가 있는지를 명백히 보여준다"며...[→자세히보기] 2021/05/31
  • 바이든 새 대북정책 실망한 北, 말폭탄 재개, 도발 우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내놓은 새 대북정책에 실망한 북한이 위협적인 언사를 다시 시작했다. 북한이 군사도발을 재개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북한이 2일 내놓은 담화들은 바이든 정부의 대북정책 검토 완료 직후에 나왔다. 앞서 바이든 정부는 새 대북정책 검토가 지난달 말 완료됐다고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가 유지된다"며 "우리의 정책은 일괄타결(grand bargain)을 추진하지 않을 것이며 전략적 인내에도 의존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세히보기] 2021/05/03
  • 백악관 "바이든, 김정은 만날 의향 없다" 미국 백악관이 29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의향이 없다고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과 일정한 형태의 외교에 준비돼있다고 했는데 여기에 김정은과 만나는 것이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나는 그(바이든)의 접근방식은 상당히 다를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리고 그것은 그의 의도가 아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김정은과 직접 만남을 통한 '톱다운' 협상을 했다. 이에 반해 바이든 대통령은 실무협상에서...[→자세히보기] 2021/03/30
  • 바이든의 경고…"북한 긴장 고조시 상응한 대응"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시험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면서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킬 경우 상응한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하게 경고했다. 또 북한과 외교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면서 최종 결과는 비핵화가 돼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1월 취임 후 북한 문제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비교적 정리해 언급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미사일 시험에 관한 입장을 묻는 말에 이같이 답했다. [→자세히보기] 2021/03/26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