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17/06/21
치매
문재인정부가 ‘치매국가책임제’ 공약을 실현하기 위해 치매관리시설 확충에 약 2000억원의 추가경정(추경) 예산을 편성한 가운데 치매 예방과 지연을 위한 치매진단기술이 주목받고 있다. 치매진단 서비스의 접근성 및 수요가 증가하면 최대 3조원대 규모의 시장이 형성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수젠텍 33,050 ▲2,150 +6.96% 바로가기
  • 메디포럼제약 16,950 ▲700 +4.31% 바로가기
  • 모나리자 5,280 ▲160 +3.13%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치매 R&D에 1987억 투입…발병·증가 속도 늦춘다 정부가 치매 예방·진단·치료에 9년간 총 1987억원을 지원한다.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가 치매연구개발 중장기 추진전략에 따라 치매 예방·진단·치료 등에 걸친 종합적 연구개발(R&D)을 지원하기 위해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단'을 출범한다고 2일 밝혔다. 단장은 서울대 묵인희 교수가 맡았다.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은 치매 질환 극복기술 개발을 위해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으로, 2019년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2020~2028년 9년간 총사업비 1987억원(국비 1694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자세히보기] 2020/08/03
  • 포기했던 '바이오젠·에자이' 개발 치매 치료제 부활하나 바이오젠(Biogen)사가 아두카누맙(aducanumab) 이라는 알즈하이머치료제에 대한 두 종의 중단된 연구에서 보다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약물이 알즈하이머질환을 앓는 환자들에서 인지능 저하를 줄이는 것으로 나타나 이를 바탕으로 FDA에 판매 승인 신청을 할 것이라고 23일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3월 바이오젠사는 에자이사와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는 아두카누맙에 대한 두 종의 연구를 포기한다라고 밝힌 바 있다. [→자세히보기] 2019/10/23
  • "MRI 요구 못한다" 치매보험 약관변경, 소급적용 검토 보험사들이 경증 치매보험금을 지급할 때 MRI(자기공명영상)·CT(컴퓨터단층촬영) 등 뇌영상검사를 필수로 요구하지 못하도록 약관이 변경된다. 금융감독원은 ‘뇌영상검사 등을 기초로’라는 모호한 문구가 들어간 기존 약관에도 이를 소급 적용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23일 금융당국과 보험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다음달 초 치매보험 약관 개선 등 종합방안을 발표한다. 경증 치매보험금을 지급할 때 MRI나 CT 등 뇌영상검사를 받으라고 요구하지 못하도록 약관을 변경하는 게 핵심이다. [→자세히보기] 2019/06/24
  • 기재부 치매 예산 3572억원 '국가책임제'로 12배 급증 올해 치매 관련 예산이 3년 전과 비교해 12배로 급증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주요 공약 중 하나인 ‘치매 국가책임제’의 시행 때문이다. 30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올해 치매 예산은 3572억원이다. 지난 2016년 282억원에 그쳤던 예산은 꾸준히 늘고 있다. 내년부터 1955~1963년 출생자를 뜻하는 베이비부머 세대들이 연간 90만명 정도 65세 인구에 진입하기 때문에 관련 예산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 [→자세히보기] 2019/05/31
  • 한국인 표준뇌지도 활용한 의료기기로 치매 예측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조선대 치매국책연구단이 한국인 표준뇌지도 작성 및 뇌영상 분석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이를 적용한 치매 예측의료기기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을 획득했다고 10일 밝혔다. 현재 가장 정확한 치매 진단 방법은 자기공명영상(MRI)을 촬영해 정상 뇌와 비교해 이상여부를 확인하는 것인데 기존에 육안으로 확인하는 상황에선 세밀한 부분에 대한 점검이 어려워 정밀분석이 가능한 기술에 대한 수요가 있어왔다. [→자세히보기] 2018/09/11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