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19/12/03
가스관
러시아 동(東)시베리아에서 생산된 천연가스를 중국에 공급하는 '시베리아의 힘' 가스관 개통식이 2일(현지시간) 열렸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개통식은 러시아 남부 소치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중국 베이징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양국 국경 지대의 가압 기지를 연결하는 TV 화상 회의 형식으로 진행됐다. 푸틴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러시아 국영 가스회사 '가스프롬'의 알렉세이 밀레르 사장이 가스관 가동 명령을 내리면서 가스관이 개통됐다. [→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에쎈테크 918 ▲67 +7.87% 바로가기
  • 대동스틸 5,550 ▲170 +3.16% 바로가기
  • KT서브마린 4,610 ▲135 +3.02%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러시아-중국 잇는 '시베리아의 힘' 가스관 개통(종합) 러시아 동(東)시베리아에서 생산된 천연가스를 중국에 공급하는 '시베리아의 힘' 가스관 개통식이 2일(현지시간) 열렸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개통식은 러시아 남부 소치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중국 베이징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양국 국경 지대의 가압 기지를 연결하는 TV 화상 회의 형식으로 진행됐다. 푸틴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러시아 국영 가스회사 '가스프롬'의 알렉세이 밀레르 사장이 가스관 가동 명령을 내리면서 가스관이 개통됐다. [→자세히보기] 2019/12/03
  • 러 "한국과 북한 경유 가스관 프로젝트 논의 재개" 주한 러시아 무역대표부 미하일 본다렌코 대표는 11일(현지시간) 한국과 러시아가 북한 경유 가스관 건설 사업 논의를 재개했으며 사업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고 있는 '동방경제포럼'에 참석 중인 본다렌코는 이날 리아노보스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가스관 사업(논의)을 재개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것은 아주 많은 자금이 소요되고 정치적으로 위험한 프로젝트지만 (지난 6월) 한국 대통령의 방러 이후 다시 논의되고 있으며, 우리가 한동안 중단됐던 프로젝트로 돌아가 재검토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자세히보기] 2018/09/12
  • 남·북·러 가스관 연결해 '저렴한 PNG' 수입 검토 한국가스공사와 러시아 국영가스회사 가스프롬이 지난 4월과 5월 각각 대구와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비공개 실무 접촉을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 두 차례의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6·12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반도에 훈풍이 부는 가운데 남한과 북한, 러시아를 잇는 가스관 연결(PNG) 사업도 탄력을 받고 있다는 의미다. 31일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에 따르면 가스공사 실무진은 5월15~18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를 방문해 가스프롬 직원들과 ‘남·북·러 PNG 사업 추진 타당성 검토를 위한 공동연구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 [→자세히보기] 2018/06/01
  • "남·북·러 천연가스관 연결 사업 탄력" 러시아는 협력 준비 완료 오는 5월 중 열릴 북미정상회담 이후 남북경협이 재개될 경우, 북한을 경유하는 남-북-러 천연가스(PNG) 가스관 연결 사업이 예상보다 강하고 빠른 속도로 추진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유엔 등 국제 사회의 대북제재가 진행 중인 지금 단계에서 남북 경제 협력의 구체적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것은 이르지만, 한국과 러시아 정부는 남북관계가 풀릴 것에 대비해 PNG 사업 추진을 위한 실무 협의를 지속적으로 이어오고 있다. [→자세히보기] 2018/04/30
  • 정부, 탈원전 여파 발전용 LNG 두배 늘린다 정부가 탈원전·탈석탄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발전용 액화천연가스(LNG) 수입량을 크게 늘린다. 2년 전 수립한 '제12차 장기 천연가스 수급 계획'에선 발전용 LNG 수요가 점차 줄어 2029년엔 948만t일 것으로 추산했지만, 13차 수급 계획에선 1765만t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일 2018~2031년 장기 천연가스 수요 전망과 도입 계획 등을 담은 제13차 수급 계획을 발표했다. 산업부는 앞서 12차 수급 계획(2016 ~2029년)에선 발전용 LNG 수요가 연평균 4.17% 감소할 것으로 추산했었다. 그러나 탈원전·탈석탄 정책이 반영된 13차 수급 계획에선 발전용 LNG 수요가 연평균 0.26%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자세히보기] 2018/04/06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