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이슈
2017/07/31
전자결제
폭염이 찾아온 올해 7월, 이마트가 온라인몰 주문금액을 집계한 결과 전년 대비 주문금액이 36%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서울에 폭염경보가 발생한 지난 20일부터 약 일주일간은 전년대비 주문금액이 43% 늘어난 것으로 이마트몰은 31일 밝혔다. 올 여름 지난해보다 보름빨리 폭염 경보가 내려졌고 이상 기후로 불릴만큼 폭염-국지성 호우가 이어지면서, 외출을 피하고 쾌적한 환경의 집 또는 실내에서 간편한 쇼핑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난 것으로 이마트는 분석했다. [→자세히보기]
관련종목
  • 다날 5,030 ▲130 +1.84% 바로가기
  • 한컴위드 5,660 ▲160 +1.82% 바로가기
  • 세틀뱅크 28,750 ▲150 +0.52% 바로가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 홍남기, 스마트상점 10만개 도입, 간편결제 수수료 1%대 완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25년까지 로봇 등을 도입한 스마트 상점 10만개를 도입하고 간편결제 수수료 1%대 완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17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비경 중대본)에서 “소상공인의 중장기 체질 개선을 위한 과제들을 지속 발굴·추진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먼저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 이후 디지털 시대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디지털 전환을 지원할 예정이다. [→자세히보기] 2020/09/17
  • 제로페이 가맹점 50만개 돌파 미적지근한 시장 반응으로 정책 실패 사례로 꼽혀온 제로페이가 코로나19로 재조명을 받고 있다. 주요 지방자치단체가 제로페이와 연계된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을 늘리면서 가맹점이 늘고 결제액도 크게 늘고 있다. 정책 당국은 코로나19 이후에도 편의성을 높여 제로페이가 결제 시장에 안착할 수 있는 서비스로 개선하겠다는 방침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제로페이가 도입된 지 1년 5개월만인 지난 8일 가맹점이 50만개를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제로페이 가맹점 신청은 올해 1월 8468건, 2월 8887건에서 3월 8만4901건으로 급증했고 4월에는 5만9124건...[→자세히보기] 2020/05/12
  • 사라지는 지갑, 쏟아지는 결제…유통업계 '페이 전쟁' ‘간편함’이 승부를 가른다. 편의성을 앞세운 유통업계의 생존전쟁이 계속되고 있다. 이번엔 간편결제시스템이다. 간편결제서비스는 추가인증 없이 기기에 저장된 정보를 이용해 바로 결제되는 편의성 때문에 유통시장의 핵심 승부처로 꼽힌다. 시장 성장세도 매섭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전자지급서비스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간편결제서비스 일평균 이용실적은 602만건, 이용금액은 1745억원으로 각각 전년대비 56.6%, 44.0% 늘었다. 그중 삼성이나 롯데 등 유통·제조기업이 제공하는 페이(Pay) 일평균 이용건수가 490만건에 달했다. [→자세히보기] 2020/04/16
  • '코로나19 탓에'…카드사용 급감 속 온라인결제 늘어 '코로나19' 국내 감염이 확산되면서 지난달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이 반 토막 났다. 감염 우려로 외출을 자제하는 사람들이 늘어난 탓이다. 인터넷과 모바일 앱 등을 통한 온라인 결제는 늘고 있지만, 전반적인 경제활동이 위축되고 있어 소비 침체가 본격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1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신한·삼성·KB국민·현대·BC·롯데·우리·하나 등 카드사 8곳의 2월(1∼23일) 개인 신용카드 승인액은 28조214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1월 한 달간 승인된 금액 51조3364억원보다 45% 감소한 수치다. 통상 소비가 늘어나는 '설 연휴 효과'... [→자세히보기] 2020/03/02
  • 증권사도 뛰어든 간편결제 시장···해외공략 속도전 "빨라야 산다" 간편결제 시장이 뜨겁게 달궈지고 있다. 은행·카드사·전자금융업자·단말기 제조사 등이 주도권 싸움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증권사까지 합류했다. 국내 간편결제 시장은 이용액이 2년 만에 3배가량 불어나며 시장이 급격하게 팽창했다. 증권가는 핀테크 업체들의 기술 발전으로 관련 시장이 더욱 커질 것으로 관측했다.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대 최대 증권사인 미래에셋대우가 글로벌 간편결제 사업에 뛰어들면서 시장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미래에셋대우는 최근 증권사 중 최초로 전자지급결제대행업(PG업) 등록을 완료했다. [→자세히보기] 2019/06/26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