씽크풀

Title for screen readers

Skip to main content
A container with a focusable element.

본문영역

[IT부품/전기전자] 기판 오더컷 감지
증권가속보3
2022/09/23 07:50
댓글 0개 조회 118 추천 0 반대 0

기판 수요 변화 동향


기판 산업은 지난 3년간 호황이 지속됐다. 그러나 최근 국내 기업에서도 부품 주문 감소 또는 오더컷(주문 취소)가 감지된다.


① 특정 데이터센터 업체는 메인보드(MLB 기판) 주문을 줄였다. 타 MLB 고객 사들(서버 및 통신장비, 전장) 기판 수요는 견조하다고 확인된다.


② 메모리모듈(DRAM/SSD) PCB도 전분기대비 주문량이 하향 조정됐다. 3분기말 또는 4분기에 반영된다. DDR5 이전까지 일시적인 재고조정이 예상된다.


③ 패키징기판에서는 아직 유의미한 오더컷이 감지되지 않는다. 다만, 기판 공급 사들은 고객사의 발주 상황을 예의주시 하고 있다. 메모리 제조사들의 반도체 재고와 전방 세트 판매 부진 때문이다. 4분기 또는 1분기에 주문 감소가 전망된다.


그러나 견조한 실적 전망


일부 고객사들의 기판 수요 조정에도 실적 감소폭이 크지 않다. 오히려 3분기와 4분기에도 호실적이 예상된다.


① 달러화(USD) 강세로 가격 상승효과를 누릴 전망이다. 주요 기판 기업들의 3 분기 환율(원/달러) 가정은 1,100~1,280원이다.

② 기판 기업들에 대한 실적 전망치는 보수적 출하량 가정을 기반으로 추산했었다. 주문량 하락 상황에도 기존의 출하량 가정 수준이다.

③ 수개월치의 수주잔고를 보유 중이다. 고객사들의 신규 발주 감소 흐름에도 기판 업체들의 가동률 하락이 미미한 이유다.


메모리 기판 및 메인보드의 증설은 자의 또는 타의로 지연되고 있다. 공급사들은 이번 상승 싸이클 이전에 수년간 공급 과잉 상황에서 고전한 경험을 가지고 있기 떄문이다. 일부 기판 업체들은 생산인력 확보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투자의견: 기판 저점에 대한 고민


기판 호황의 핵심 배경은 세트 판매량이 아닌 업그레이드다. IT기기의 성능 향상은 반도체와 관련 기판들의 대면적화, 고다층화, 고집적화로 이어졌다.


대규모 증설에도 공급 과잉 우려는 제한적이다. 기판 업체들의 투자에서 전통적 IT 기기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증설은 미미하기 때문이다. 차세대 서버, 차량용 솔루션, 고부가 통신 시스템 등 신규 반도체용 고부가 기판 투자다. 또한 대부분의 투자는 고객사들과 1:1로 장기 공급계약으로 매출이 보장된다.


올해들어 한국, 일본, 대만 기판 기업들의 주가는 고점대비 22~70% 하락했다. 과도한 주가 하락으로 22F PER은 심텍 3.5배, 이수페타시스 4.9배, 티엘비 6.4배, 해성디에스 5.3배다. 심텍의 PER은 23년 순이익을 40% 감익으로 가정해도 4.9 배에 불과하다.


수요 우려는 현 주가에 충분히 반영됐다고 생각한다.


신한 박형우

증권가속보3
관심회원수 0 쪽지보내기
작성자 최신글
작성자 최신글이 없습니다.
운영배심원 의견
신고
댓글 댓글접기 댓글펼침
로그인
로그인
PC버전
PC버전
씽크풀앱 다운로드
씽크풀앱
다운로드
고객센터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