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성에 대한 AI매매신호
적중률 +85.7%
최대수익률 +33.5%
현재 AI매매
신호는?








 
토론 게시판
[전기차] 글로벌 수요 확산 모멘텀 지속 K-배터리 상승 탄력
21/06/21 08:54(180.71.***.10)
조회 138 추천 0 반대 0
완성차업체들 전기차 판매 목표 지속 상향

폭스바겐은 2030 년 유럽 70%, 미국, 중국 50% 이상의 전기차 판매비중을 목표로 하고 있다. GM 은 전기차/자율주행 투자금액을 기존의 270 억달러에서 350 억달러로 상향하고, 배터리 합작공장 2 개를 추가할 계획이다. 2025 년 100 만대의 전기차 판매를 목표하고 있다. 2020년 GM의 전기차 판매대수는 20만대 수준이었으나, 이중 약 15만대가 중국 JV에서 판매한 초저가 미니 전기차로 단기 프로젝트에 불과하다. 따라서 향후 GM 의 전기차 성장은 대부분 미국시장 위주로 확대될 것으로 판단된다. 스텔란티스의 일원이 된 피아트도 2030 년부 터는 전기차 생산만 할 계획을 발표했다. 폭스바겐의 아우디도 2026 년부터는 플러그인 이상의 전기차만 출시하기로 정했다. 모든 완성차업체들의 전기차 전환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올 여름 유럽과 미국에서 전기차 확대 정책 모멘텀 기대, 중국도 가세

EU 는 2030 년 탄소배출 감축 목표를 상향한 후 이르면 7 월에 부문별 목표치도 상향한다. 자동차 부문은 2021 년 95g/km 를 2030 년 37.5% 감축하는 것에서 추가 목표가 제시될 것으로 판단된다. 미국도 올 여름에 자동차에 대한 연비규제를 확정한다. 트럼프가 사실상 폐지한 연비규제를 오바마 시절 합의한 수준으로 되돌릴 것으로 판단된다. 의회에서 논의 중인 인프라 부양안이 합의되면 대당 전기차 구매 보조금 확대와 완성차업체별 보조금 지급 한도 대수를 대폭 상향하거나 없앨 가능성이 높다. 중국도 2022년까지만 지급할 계획이던 전기차 보조 금을 연장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

K-배터리 관련 업체들 2030 년까지 고성장 지속 예상

글로벌 탄소중립 정책에 따른 자동차 부문에 대한 규제와 지원이 작동하고, 완성차업체들이 진심으로 대응하면서 글로벌 전기차 시장은 예상보다 성장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당사는 2020 년 4%의 전기차 판매비중이 2025 년 14%, 2030 년 31%로 추정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의 동향을 감안하면 2030 년 전기차 판매비중은 40% 이상이 될 가능성이 높다. 유럽에 이어 미국까지 시장을 선점한 K-배터리 관련업체들이 향후 10 년간 고성장할 여건이 마련된 것이다. 특히 K- 배터리 소재/부품업체들은 국내에서 벗어나, 글로벌 전역에 생산기지를 확보해 중국업체들과 경쟁하면서 성장할 것으로 판단된다. 솔루스첨단소재, 에코프로비엠, DI 동일, 신흥에스이씨, 후성, 천보, 일진머티리얼즈, 상아프론테크 등에 대해 긍정적인 시각을 유지한다. 특히 K-배터리 관련업체들은 중국비교업체들 대비 주가와 밸류에이션 갭이 지나치게 확대 되어 있어, 저평가 매력이 큰 것으로 판단된다.

유진 한병화
현재 275명이 증권가속보3님을 관심회원으로 설정 하였습니다.




운영배심원 의견 ?
신고하기
다음글
[전기차] 살아나는 미국 전기차 시장 특히, K-배터리에 유리
이전글
[베스파(299910)] 목전에 둔 첫 신작 사이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