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 대한 AI매매신호
적중률 +100.0%
평균수익률 +11.7%
현재 AI매매
신호는?








 
토론 게시판
[투데이리포트]NAVER, "New Z홀딩스의 …" BUY(유지)-NH투자증권
21/03/02 09:51(000.000.***.000)
조회 99 추천 0 반대 0

NH투자증권에서 2일 NAVER(035420)에 대해 "New Z홀딩스의 출범. 네이버의 기업가치에도 긍정적"라며 투자의견을 'BUY(유지)'로 제시하였고, 아울러 목표주가로는 550,000원을 내놓았다.

NH투자증권 안재민 애널리스트가 동종목에 대하여 이번에 제시한 'BUY(유지)'의견은 NH투자증권의 직전 매매의견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고 전년도말의 매매의견을 기준으로 볼때도 역시 '매수'의견이 계속 유지되고 있는 상태이다. 그리고 최근 분기내 발표된 전체 증권사 리포트의 컨센서스와 비교를 해볼 경우에 오늘 발표된 투자의견은 대체적으로 평균치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이번 의견은 동종목에 대한 전체적인 흐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목표주가의 추이를 살펴보면 한동안 정체구간을 보낸 후 이번에 오랜만에 목표가가 상향조정된 모습이다. 또한 전일 종가 기준으로 볼때 동종목의 현주가는 이번에 제시된 목표가 대비 46.7%의 추가상승여력이 있다는 해석이 제시되고 있다.


◆ Report briefing

NH투자증권에서 NAVER(035420)에 대해 "3월 1일 네이버의 자회사인 LINE과 소프트뱅크의 자회사인 Z홀딩스의 경영 통합이 마무리되면서 New Z홀딩스는 일본 인터넷 산업 내 절대적인 영향력을 가지는 회사로 확장. 네이버는 Z홀딩스를 비롯하여 빅히트, CJ대한통운, 스튜디오드래곤, Wattpad 등 M&A를 통해 제휴 기반의 영향력을 확장하고, 네이버가 직접 운영하고 있는 광고, 커머스, AI와의 시너지를 창출할 전망. "라고 분석했다.

또한 NH투자증권에서 "New Z홀딩스는 일본 내 광고, 커머스, 핀테크 사업에서 영향력을 확대할 전망. 2023년 매출액 2조엔, 영업이익 2,250억엔을 가이던스로 제시하였고, 5년간 5천억엔의 투자를 집행하기로 발표."라고 밝혔다.


◆ Report statistics

NH투자증권의 동종목에 대한 최근 1년동안의 투자의견은 전체적으로 큰 변화없이 유지되고 있다. 목표주가는 450,000원이 고점으로, 반대로 250,000원이 저점으로 제시된 이후 이번에 550,000수준으로 새롭게 조정되고 있다.


오늘 NH투자증권에서 발표된 'BUY(유지)'의견 및 목표주가 550,000원은 전체 컨센서스 대비해서 대체적으로 평균치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이번 의견은 동종목에 대한 전체적인 흐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며 목표가평균 대비 19.7% 초과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참고로 최근에 목표주가를 가장 공격적으로 제시한 유안타증권은 투자의견 'BUY'에 목표주가 550,000원을 제일 보수적인 의견을 제시한 케이프투자증권은 투자의견 'BUY(유지)'에 목표주가 390,000원을 제시한 바 있다.


[NH투자증권 투자의견 추이]

- 2021.03.02 목표가 550,000 투자의견 BUY(유지)

- 2021.01.29 목표가 450,000 투자의견 BUY(유지)

- 2021.01.11 목표가 450,000 투자의견 BUY(유지)

- 2020.10.30 목표가 450,000 투자의견 BUY(유지)

- 2020.07.31 목표가 400,000 투자의견 BUY(유지)


[전체 증권사 최근 리포트]

- 2021.03.02 목표가 550,000 투자의견 BUY(유지) NH투자증권

- 2021.03.02 목표가 500,000 투자의견 BUY(유지) KTB투자증권

- 2021.02.26 목표가 490,000 투자의견 BUY(유지) 미래에셋대우

- 2021.02.25 목표가 440,000 투자의견 BUY(유지) KB증권

현재 31명이 데이리포트님을 관심회원으로 설정 하였습니다.
운영배심원 의견 ?
신고하기
다음글
[투데이리포트]NAVER, "Z홀딩스 성장 전략…" BUY-삼성증권
이전글
[NAVER(035420)] Z홀딩스 성장 전략 공개, 새로운 성장 동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