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 게시판
[하나금융(086790)] 금리 급락과 금융시장 부진에도 선방
19/10/28 08:27(1.241.***.228)
조회 246 추천 0 반대 0
3Q19 지배주주 순이익 8,360억(+41.8% YoY)으로 컨센서스 상회 

3Q19 지배주주 순이익은 8360억원을 기록했다. 은행 NIM은 -7bp QoQ 하락했으나 이중 금리 급락 영향은 -4bp로 선방했으며 기타 요인은 전분기 기저효과 및 예보료 감면 소멸 등 일회성 요인이다. 금리 급락에도 대출 성장 이 1.8% QoQ(올해 누적 5.9% 기록)으로 은행의 이자이익은 전분기 수준 대 비 소폭 증가했다. 일회성 요인인 1) 구 외환은행 사옥 매각이익 4,477억원, 2) 동부제철 출자전환 환입 235억원, 3) 기부금 448억원, 4) 비화폐성 손실 84 4억원을 제외한 경상 순이익은 5,804억원으로 기존 6,000억원 대 체력을 소 폭 하회했다.  

금융시장 부진으로 신탁관련 수수료 포함 자산 관리 수수료 등이 모두 부진했 던 것이 원인이다. 그룹 대손율은 17bp로 여전히 매우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경상 대손 충당금도 1,395억원으로 안정적이다 

자본비율 회복과 뛰어난 건전성을 바탕으로 내년 안정적 이익 흐름 

CET1 비율이 37bp QoQ 하락했다. 이는 이번 분기 대규모 이익 발생에도 불구하고 베트남 은행 지분 인수(-31bp), 2) 자사주 3000억원 매입(-14b p), 3) 환율 상승 영향(-13bp) 등이다. 4분기부터 CET1 비율 회복이 예상 되며 올해 26%가 넘는 배당 성향도 기대된다.  

내년 NIM은 6bp 하락할 것으로 보이나 1) 4% 내외의 대출 성장과 2) 베트남 은행 지분법 이익 연간 500~900억원, 3) 안정적 대손율이 유지될 전망이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50,000원 유지 

4분기 NIM은 3~4bp QoQ 하락이 예상되나 뛰어난 건전성과 3분기 기부금 선반영 등을 통해 4분기도 손익 안정성을 유지할 전망이다. 올해 예상 배당성 향 도 26.8%로 연간 배당 수익률은 6.4%에 달한다. 

신한 김수현
현재 41명이 증권가속보3님을 관심회원으로 설정 하였습니다.
운영배심원 의견 ?
신고하기
다음글
[KG이니시스(035600)] 코로나도 비껴가는 강소기업 5: 불황없는 PG업계, 1분기도
이전글
[신한지주(055550)] 내부효율성의 극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