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에 대한 AI매매신호
적중률 +100.0%
누적수익률 +45.4%
현재 AI매매
신호는?








 
토론 게시판
[투데이리포트]LG이노텍, "시장의 과도한 우려…" BUY(유지)-NH투자증권
21/04/06 10:14(000.000.***.000)
조회 120 추천 0 반대 0

NH투자증권에서 6일 LG이노텍(011070)에 대해 "시장의 과도한 우려가 만든 기회"라며 투자의견을 'BUY(유지)'로 제시하였고, 아울러 목표주가로는 300,000원을 내놓았다.

NH투자증권 이규하 애널리스트가 동종목에 대하여 이번에 제시한 'BUY(유지)'의견은 NH투자증권의 직전 매매의견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고 올해 초반의 매매의견을 기준으로 볼때도 역시 '매수'의견이 계속 유지되고 있는 상태이다. 그리고 최근 분기내 발표된 전체 증권사 리포트의 컨센서스와 비교를 해볼 경우에 오늘 발표된 투자의견은 대체적으로 평균치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이번 의견은 동종목에 대한 전체적인 흐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목표주가의 추이를 살펴보면 과거 상향조정되어오던 패턴이 한차례 정체구간을 보낸 후에 이번에 다시 상향조정되는 모습이다. 또한 전일 종가 기준으로 볼때 동종목의 현주가는 이번에 제시된 목표가 대비 43.2%의 추가상승여력이 있다는 해석이 제시되고 있다.


◆ Report briefing

NH투자증권에서 LG이노텍(011070)에 대해 "주당순이익을 기존 추정치 대비 12% 상향한 배경은 1)북미 고객사의2021년 스마트폰 출하량을 4.2% 상향한 2억2,740만대(+12.3% y-y)로전망했고, 2)카메라 모듈 경쟁사인 중국 O-Film의 공급망 제외 영향을 고려해 동사 모듈 점유율을 소폭 상향했기 때문. 글로벌 경쟁사와 비교해도 약 50% 할인되어거래되고 있어 현재 과도한 저평가 상황이라고 판단. 하반기 실적 성장세고려해 비중확대를 권고. "라고 분석했다.

또한 NH투자증권에서 "높은 단일 고객 비중에 대한 우려는 하반기 북미 업체의 출하량 증가세를고려하면 오히려 기회요인이며 단모듈화로 인한 단가 하락도 제한적인 반면 물량 확대가 기대되어 매력적. 성장성에 대한 우려도 전장 및 VR 등 중장기 성장성 고려했을 때 과도하다고 판단. "라고 밝혔다.


◆ Report statistics

NH투자증권의 동종목에 대한 최근 1년동안의 투자의견은 전체적으로 큰 변화없이 유지되고 있다. 목표주가는 270,000원이 고점으로, 반대로 160,000원이 저점으로 제시된 이후 이번에 300,000수준으로 새롭게 조정되고 있다.


오늘 NH투자증권에서 발표된 'BUY(유지)'의견 및 목표주가 300,000원은 전체 컨센서스 대비해서 대체적으로 평균치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이번 의견은 동종목에 대한 전체적인 흐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며 목표가평균 대비 13.1% 초과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참고로 최근 증권사 매매의견 중에서 제일 보수적인 의견을 제시한 SK증권은 투자의견 'BUY(유지)'에 목표주가 250,000원을 제시한 바 있다.


[NH투자증권 투자의견 추이]

- 2021.04.06 목표가 300,000 투자의견 BUY(유지)

- 2021.02.18 목표가 270,000 투자의견 BUY(유지)

- 2021.01.26 목표가 270,000 투자의견 BUY(유지)

- 2020.10.29 목표가 210,000 투자의견 BUY(유지)

- 2020.10.08 목표가 210,000 투자의견 BUY(유지)


[전체 증권사 최근 리포트]

- 2021.04.06 목표가 300,000 투자의견 BUY(유지) NH투자증권

- 2021.04.02 목표가 260,000 투자의견 BUY 현대차증권

- 2021.03.31 목표가 280,000 투자의견 BUY(유지) 대신증권

- 2021.03.30 목표가 255,000 투자의견 BUY(유지) 하이투자증권

현재 39명이 데이리포트님을 관심회원으로 설정 하였습니다.




운영배심원 의견 ?
신고하기
다음글
[LG전자 (066570)] 예상을 뛰어넘다. 저평가 + 기업가치 확대
이전글
[LG이노텍(011070)] 시장의 과도한 우려가 만든 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