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에 대한 AI매매신호
적중률 +80.0%
누적수익률 +40.2%
현재 AI매매
신호는?








 
토론 게시판
[대한항공(003490)] 아시아나항공 인수 영향
20/11/17 07:25(211.201.***.113)
조회 34 추천 0 반대 0
□ 목적

한진칼과 한국산업은행과의 항공산업 구조개편 추진 등을 위한 투자합의서 체결의 영향 분석

□ 주내용

1. 한진칼, 산업은행으로부터 투자금 유치하여 항공산업 개편(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출자) 추진

- 한진칼, 산업은행으로부터 총 8,000억(3자배정 유상증자 5,000억, 교환사채 3,000억) 자금 조달

- 이를 대한항공에 대여(대한항공의 주주배정 유상증자 참여시, 신주인수대금과 상계하여 조기 상환 예정)

- 대한항공, 주주배정후 실권주 일반공모 유상증자를 통해 2.5조원(아시아나항공 인수 용도 1.5조원, 채무상환 1조원) 조달

- 대한항공, 3자배정 유상증자 참여(1.5조)와 영구채(0.3조) 인수를 통해 아시아나항공 지분 63.9% 취득 예정

- 대한항공, 2021년 1월 6일 발행 주식 총수 개정(현재 잔여 발행 가능 주식 수 7,400만주 vs. 발행예정 신주 1.74억주)을위해 정관 개정의 임시주총 개최 예정

- 한진칼의 유상증자 납입일 2020년 12월 2일, 대한항공의 유상증자 납입일 2021년 3월 12일

- 대한항공, 유상증자 이후 한동안 아시아나항공 자회사로 운영 이후 1년내 완전 통합 계획

- 한진칼과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 LCC들의 통합 작업도 진행 예정

- 국내에서는 공정위 심사를 비롯하여 해외에서도 주요 국가들의 기업결합승인 심사 예정

2. 한국의 통합 대형 FSC 탄생

- 자회사까지 포함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지난해 국제선 여객 점유율 49%로 국내 FSC의 단일화 (국내 FSC들간의 운임 경쟁 우려 해소)

- 유럽과 미국 노선을 중심으로 국제선 중복 노선 제거, 기재 도입 혹은 유류 구매 시, 규모의 경제 효과 달성 기대

- 두 회사의 MRO 통합하여 별도의 항공 정비업체 법인(기타 LCC 물량 수주도 가능) 추진 가능성 제기

- 과거 HDC 현대산업개발산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조건(최초 2.5조에서 추후 1조 할인 조건 제시)보다는 낮은 인수 가격

3. 극복해야 할 과제들

- 현재 한진칼은 경영권 분쟁 진행 중으로 3자배정 유상증자 불허 사례를 들어 3자연합측이 소송 등의 방식으로 산은의 한진칼 증자 참여 저지 노력 예상(정관이 정하는 바에 따라 3자배정 신주 발행 조항에 대한 해석으로 결정될 것)

- 기업결합승인 심사의 경우 국내 공정위는 과거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승인 당시 이스타항공의 회생 불가능 판단 이유로 승인한 바 있고 국내 항공산업의 중요성 감안 시, 승인 가능성 높으나 해외는 승인 기간 장기화와 승인 여부도 지켜봐야 함. 특히 EU는 과거 그리스 양대 항공사 합병 승인 사례 있음

- 대한항공의 대규모 유상증자로 지분가치 희석 우려 발생(대한항공 기존 주식 수 1.75억주대비 신주 1.74억주). 이를 상쇄 하기 위해서는 아시아나항공과의 시너지 등을 통한 기업가치 개선 담보 필요

- 코로나19 영향이 장기화되고 아시아나항공 경영개선에 실패할 경우 아시아나항공 운영자금 수혈을 위한 대한항공의 추가 증자 가능성

- 산업은행의 고용 보장 전제 요구로 아시아나항공과 항공산업에 대한 제한적인 구조조정 효과 → 결과적으로 이번 의사 결정으로 대한항공은 코로나19의 종식에 따른 여객 수요의 빠른 회복 시, 그만큼 수혜가 예상되나 여객수요 부진이 장기화될 경우 동반 부실 우려도 있음

하나 박성봉
현재 116명이 증권가속보3님을 관심회원으로 설정 하였습니다.
운영배심원 의견 ?
신고하기
다음글
[한진칼 (180640)] 경영권 분쟁 사실상 종료
이전글
[대한항공 (003490)] 유상증자 끝나고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