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에 대한 AI매매신호
적중률 +82.4%
매매횟수 32번
현재 AI매매
신호는?








 
토론 게시판
[투데이리포트]CJ대한통운, "조금씩 나타나는 택…" BUY(유지)-NH투자증권
21/06/17 09:41(000.000.***.000)
조회 395 추천 0 반대 0

NH투자증권에서 17일 CJ대한통운(000120)에 대해 "조금씩 나타나는 택배 가격 인상 효과"라며 투자의견을 'BUY(유지)'로 제시하였고, 아울러 목표주가로는 220,000원을 내놓았다.

NH투자증권 정연승 애널리스트가 동종목에 대하여 이번에 제시한 'BUY(유지)'의견은 NH투자증권의 직전 매매의견에서 큰 변화없이 그대로 유지되는 것이고 올해 초반의 매매의견을 기준으로 볼때도 역시 '매수'의견이 계속 유지되고 있는 상태이다. 그리고 최근 분기내 발표된 전체 증권사 리포트의 컨센서스와 비교를 해볼 경우에 오늘 발표된 투자의견은 전체의견에 수렴하고 있어, 이번 의견은 시장의 평균적인 기대감이 객관적으로 표현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목표주가의 추이를 살펴보면 최근 장기간 목표가가 같은 수준에 머물고 있는 모습이다. 또한 전일 종가 기준으로 볼때 동종목의 현주가는 이번에 제시된 목표가 대비 25.7%의 저평가 요인이 존재한다는 해석이 제시되고 있다.


◆ Report briefing

NH투자증권에서 CJ대한통운(000120)에 대해 "2021년 연간 영업이익을 7.3% 상향한 3,738억원으로 전망. 택배 단가 인상 효과가 연내에 걸쳐 점진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예상하였으나, 2분기 추정 택배 단가 인상폭을 감안하면, 단가 인상 속도가 빠른 것으로 판단. 우체국이 택배 사업을중단할 경우, 1위 사업자인 CJ대한통운의 영향력이 확대될 전망이며, 국내택배 전체 수송 능력 감소로 추가적인 택배 단가 인상 요인이 발생할 전망."라고 분석했다.

또한 NH투자증권에서 "2분기 영업이익은 기존 800억원에서 942억원으로 18% 상향. 2분기 택배물동량 증가율은 전년 대비 7.7%, 택배 평균 단가는 8.5% 상승 추정. 택배부문 매출총이익률은 11.8%로 분류 인력 증가 및 간선 비용 증가 이전 수준인 전년도 2분기 (11.9%) 수준으로 회복할 것으로 전망. "라고 밝혔다.


◆ Report statistics

NH투자증권의 동종목에 대한 최근 1년동안의 투자의견은 전체적으로 큰 변화없이 유지되고 있다. 목표주가는 2020년5월 190,000원이 저점으로 제시된 이후 이번에 발표된 220,000원까지 꾸준하게 상향조정되어 왔다.


오늘 NH투자증권에서 발표된 'BUY(유지)'의견 및 목표주가 220,000원은 전체의견에 수렴하면서 시장의 평균적인 기대감이 비교적 객관적으로 표현된 것으로 풀이되며 목표가평균과 대비해서 미미한 차이가 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참고로 최근에 목표주가를 가장 공격적으로 제시한 대신증권은 투자의견 'BUY(유지)'에 목표주가 250,000원을 제일 보수적인 의견을 제시한 KTB투자증권은 투자의견 'HOLD'에 목표주가 200,000원을 제시한 바 있다.


[NH투자증권 투자의견 추이]

- 2021.06.17 목표가 220,000 투자의견 BUY(유지)

- 2021.05.10 목표가 220,000 투자의견 BUY(유지)

- 2021.04.20 목표가 220,000 투자의견 BUY(유지)

- 2021.02.09 목표가 220,000 투자의견 BUY(유지)

- 2020.11.09 목표가 220,000 투자의견 BUY(유지)


[전체 증권사 최근 리포트]

- 2021.06.17 목표가 220,000 투자의견 BUY(유지) NH투자증권

- 2021.05.17 목표가 210,000 투자의견 BUY(유지) SK증권

- 2021.05.10 목표가 200,000 투자의견 BUY 신한금융투자

- 2021.05.07 목표가 225,000 투자의견 BUY 삼성증권

현재 60명이 데이리포트님을 관심회원으로 설정 하였습니다.




운영배심원 의견 ?
신고하기
다음글
[투데이리포트]CJ대한통운, "우체국 택배 사업 …" BUY(유지)-대신증권
이전글
[CJ대한통운(000120)] 우체국 택배 사업 축소 시 최대 수혜는 CJ대한통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