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작게 크게 본문색 바꾸기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새 내각에서도 징용문제 해결이 우선이라는 대한(對韓)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아베 신조(安倍信三)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NHK와 니혼게이자이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11일 오후 관저에서 개각 관련 기자회견에서 “정부는 국제법에 토대를 둔 한국의 적절한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 이 방침은 일관된 것으로 새 체제에서도 전혀 바뀌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측이 일한 청구권 협정의 일방적인 위반 등 국가 간 신뢰를 해치는 행위를 지속하고 있다”며 “한국이 국가 대 국가의 약속을 지키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강경 보수파 인사들을 전면에 내세운 '4차 아베 재개조 내각'을 단행했다. 아베 총리의 최측근이자 우익성향을 지닌 인사들이 새 내각에 대거 합류하면서 한일 관계가 한층 더 악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gong@newspim.com

아베, '4차 재개조 내각' 단행…극우인사 기용·한일갈등 예고
日아베, 자민당 임원 인사 단행…'개헌'의지 엿보여
[종합] 아베, '對韓 강경파' 기용 방침…"한국 정책에 변화 없다"
"아베 총리, 日 방위상에 고노 다로 외무상 임명 검토"
日아베, 여당 간사장 유임시킬 듯…11일 개각

 

목록
금융사업팀 삼성증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