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작게 크게 본문색 바꾸기

미국이 대중 추가 관세 부과 품목 중 일부를 오는 12월로 연기한다고 밝히면서 뉴욕증시가 13일(현지시간) 급등세로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슨30 산업평균지수는 372.54포인트(1.44%) 오른 2만6279.91로 장을 마감했다. 대형주 위주인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42.57포인트(1.48)% 상승한 2926.32에 장을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52.95포인트(1.95%) 오른 8016.36에 장을 마감했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이날 성명에서 중국산 휴대전화와 노트북, 비디오 게임 콘솔, 모니터, 의류 및 신발 등에 대한 관세 부과를 오는 12월 15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또 건강과 안전, 국가 안보와 관련된 일부 제품은 관세 대상에서 제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증시 강세로 국채 금리가 상승하면서 변수가 되기도 했다. 이날 미 국채 2년물과 10년물 금리 차는 장중 한때 1베이시스포인트(bp) 차이로 좁혀지기도 했다. 2년-10년 국채금리 역전은 대표적인 경기 침체 신호로 꼽힌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