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작게 크게 본문색 바꾸기

미국 뉴욕증시 주요지수가 금리인하 기대감에 기록을 경신했다. 다우지수는 사상 처음으로 2만7000선을 넘어섰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도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우며 목전에 3000선을 두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227.88포인트(0.85%) 오른 27,088.08에 장을 마감했다. 지난해 1월 26000선을 넘어선 후 약 1년 6개월 만이다. 전날 사상 처음으로 장중 3000선을 돌파했던 S&P 500지수는 6.84포인트(0.23%) 오른 2,999.91에 장을 마쳤다. 마찬가지로 역대 최고치다.

다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6.49포인트(0.08%) 내린 8,196.04로 마감했다.

이같은 상승세는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금리 인하 기대와 보험주 강세 등에 힘입었다는 평가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상원 증언에서 "미국 경제가 좋은 위치에 있지만, 불확실성이 경제 전망에 부담을 주고 있다"고 밝히며 금리 인하 기조를 이어갔다. 그는 미국의 통화정책이 그동안 생각했던 것만큼 완화적이지 않았다고도 언급했다.

또 이날 미 행정부가 리베이트 금지 조향을 철회한다고 밝히면서 보험주 상승세를 이끌었다. 보험사인 유나이티드헬스는 5.5% 이상 올랐으며 시그나 주가는 9.2% 뛰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