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작게 크게 본문색 바꾸기

[뉴스토마토 이보라 기자] 미래에셋대우(006800)가 국내 증권사로는 처음으로 전자지급결제대행업(PG업) 등록을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미래에셋대우는 중국 텐센트와 업무 제휴를 맺고 글로벌 간편결제시장에 본격 진출하게 됐다. 오는 8~9월 서비스 개시가 목표다.

지난해 12월 증권사의 PG업 겸영을 허가한 금융투자업 규정 개정안이 의결된 후 증권업에서 PG업 등록을 한 첫 사례다. 법 개정 전에는 증권사에 PG업 겸영이 허용되지 않아 해외 간편결제 업체와 업무 제휴가 불가능했다.

이 서비스는 국내에 방문한 중국인이 위챗페이를 통해 국내 가맹점에서 간편결제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미래에셋대우는 위쳇페이와 별개로 국내 고객을 위해 체크카드와 종합자산관리계좌(CMA)를 통한 결제 서비스도 준비하고 있다.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