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작게 크게 본문색 바꾸기

미국 정부가 이라크내 필수 직원을 제외한 나머지 인원에 철수령을 내렸다고 1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이 같은 조치는 이란과 연계된 이라크내 무장조직이 현지의 미군을 포함해 미국인들을 공격할 가능성이 있다는 정보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바그다드 미 대사관과 에브릴 영사관은 비자 발급 서비스를 일시 중단한다고 대사관 홈페이지에서 밝혔다.

최근 페르시아만 지역에서 유조선과 석유시설 공격이 잇따라 발생해왔으며 미국은 배후에 이란이 있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jjyoon@fnnews.com 윤재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