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작게 크게 본문색 바꾸기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아이폰 최대 공급업체인 대만 폭스콘이 생산거점을 중국에서 인도로 다변화한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궈타이밍(郭台銘) 폭스콘 회장은 15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에서 개최된 행사에서 “올해부터 인도에서 아이폰 대량생산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우리는 인도 스마트폰 산업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우리는 생산라인을 (인도로) 옮겼다”고 말했다.

궈타이밍(郭台銘) 폭스콘 회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애플은 인도 벵갈루루에 위치한 공장에서 구형 아이폰을 몇 년간 생산해 왔지만, 신형 모델들도 생산할 수 있도록 시설을 확대할 예정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폭스콘이 본격적으로 생산라인을 시작하기에 앞서 이번 달에 이미 최신 아이폰 시범 생산을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폭스콘은 인도 남부의 안드라 프라데시주와 타밀나두주 등 생산시설에서 샤오미와 노키아 제품을 만들고 있다.

오는 9월 발표되는 아이폰 신제품은 폭스콘의 인도 생산라인을 통해 현지 및 수출 시장에 공급될 것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폭스콘은 인도 생산능력 확대를 위해 초기에 3억달러(약 3401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다.

궈 회장은 인도 생산시설 확대 계획이 알려지자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자신을 초대했으며, 투자 조건에 대해 인도 정부와 협상 중이라고 전했다.

중국 스마트폰 시장은 정체기에 진입했으며 애플은 중국에서 화웨이와 샤오미 등 토종 기업들에게 밀리고 있는 반면, 인도는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스마트폰 시장이다.

그 동안 인도 소비자들이 애플의 비싼 제품을 외면했지만, 현지에서 생산하게 되면 중국보다 세 배 낮은 인건비를 누리면서 20%의 수입 관세도 피할 수 있다. 또한 현지 소매점을 열기 위한 30% 현지 조달 규정도 맞춰 인도 소비자들에게 직접 다가갈 수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폭스콘의 인도 생산시설 확대와 이에 따른 애플의 인도 시장 진입 확대가 중국 시장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아직 불확실하지만, 중국으로부터 생산거점을 다변화함으로써 미·중 간 무역긴장의 영향을 덜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해 인도 스마트폰 판매량은 1억4000만대로, 아이폰은 이 중 170만대만을 차지했다. 인도 소비자들은 애플보다 중국산 저가 제품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에서 샤오미의 레드미 노트7은 9999루피(약 16만원)으로 아이폰 Xs의 10분의 1 가격에 판매된다.

 

애플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폭스콘 궈타이밍 회장, 사임 의사 밝혀...“전략적 결정에는 참여”
‘아이폰 충격’ 임금-복지 삭감에 폭스콘 근로자 엑소더스
화웨이 효과, 폭스콘 중국에서 7만 명 고용한다
폭스콘, 美 공장 건설 예정대로‥트럼프와 통화 후 결정

 

목록
스탁론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