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작게 크게 본문색 바꾸기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산업은행은 15일 아시아나항공(020560)의 수정 자구안과 관련된 긴급 채권단 회의 결과 "긍정적으로 평가된다"며 "향후 경영정상화를 위한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사진=KDB산업은행 사옥]

산은은 이날 금호그룹이 제출한 아시아나항공의 수정 자구안에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산은 관계자는 "채권단과 협의해 빠른 시일내 경영정상화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매각 절차 진행 중 유동성 부족, 신용등급 하락 등 시장 우려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금호그룹은 이날 오전 수정 자구안을 통해 구주매각과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로 아시아나항공의 즉시 매각을 추진하기로 했다.

금호산업(002990)이 가진 아시아나항공의 구주(33.47%)를 제3자인 특정 대기업집단에 매각하는 동시에 구주를 사들인 대기업집단이 신주도 인수하는 3자 배정 유상증자를 진행하는 것이다.

1차 자구안에 포함됐던 대주주 일가 등이 보유한 지분의 담보 제공도 그대로 담겼다. 박삼구 전 금호그룹 회장과 아들인 박세창 사장이 보유한 금호고속 지분은 물론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6868만8063주(33.5%)도 전량 담보로 제공한다.

아울러 수익성 개선을 위해 비수익성 자산을 축소하고 비수익 노선 정리하는 방안도 담겼다.

 

rplkim@newspim.com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 찾는다…산은 "매각 절차 지원할 것"
최종구 “아시아나항공 매각, 채권단 평가 긍정적“…금호 자구안 수용
결국 팔리는 아시아나항공...“금호그룹株 강세 계속된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새 주인 누가 될까…SK·한화·CJ·애경 등 거론
[종합] 아시아나항공, 출범 31년 만에 금호그룹 떠난다

 

목록
스탁론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