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000720)코스피-건설업
48,100
▼ 100 (-0.21%)
관심 주문
이 종목이 속한 이슈    건설   남북평화   철도  


 

목록 작게 크게 흰색바탕보기

● 국토교통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 기준 개선 추진안 발표

● 핵심은, 1) 실제 적용지역, 및 2) 적용 가격이며, 이는 상한제가 법령 개정 절차를 거쳐 10월경 실제 공포 이후 선정될 것

● 재개발/재건축 분양물량 흐름 둔화가 불가피하며, 이는 국내 건설업체들의 중기 매출 둔화 요소로 작용. 다만, 1) 이미 분양가상한제 적용 우려로 7월 이후 국내 건설업체 주가가 하락하였으며, 2) 당사 또한 2Q19 실적 review 당시 해당 우려를 토대로 대부분 업체에 대해 목표주가 하향 조정 실시. 국내외 수주에의 불확실성이 증대된 상황임을 고려할 때, 당분간 단기 실적의 우호적 흐름이 기대되는 업체에 집중할 필요가 있을 것


WHAT’S THE STORY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기준 개선안 발표: 금일 국토교통부는 지난 7월 초 예고했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기준에 대한 개선안을 발표하였다. 이번 개선안은 1)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 지정 요건 완화(직전3개월 주택가격상승률이 물가상승률의 2배 초과 -> 투기과열지구), 2) 재개발/재건축 사업에 대한 지정효력 적용시점 확장(관리처분인가 시점->입주자모집 승인신청 시점), 3) 수도권 분양가상한제 전매제한기간 확대(3-4년 -> 5-10년), 4) 후분양 시점 변경(지상층 층수 2/3이상 골조공사 완성 -> 지상층 골조공사 완료) 등으로 요약된다. 이러한 제도 변화는 주택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이르면 올해 10월 중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이번 제도 변화의 핵심은, 1) 실제 적용 대상 지역과 2) 적용 가격이다. 1) 적용 지역은 투기과열지구로 정해졌으나, 실제 적용지역은 정량요건을 충족한 지역 중에서 선별할 예정이다. 한편, 2) 실제 상한으로 형성될 분양가 또한 현 시점에서 구체적으로 제시된 기준은 없다. 결국, 이번 제도 변화로 인한 실질적인 효과는 주택법 시행령 개정 완료 이후(올해 10월 이후로 예상) 확인 가능할 것이나, 현재로서는 투기과열지구 내에서도 특히 서울지역 일부 재개발/재건축 사업의 연기 가능성 증대는 불가피하다. 

재개발/재건축 분양물량 축소 가능성 존재하나, 주가는 우려를 선반영: 이미 기수주한 재개발/재건축 단지의 사업 시행 연기 가능성뿐만 아니라, 향후 시행될 것으로 여겨지던 단지들 또한 사업 시행 연기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에 따라, 재개발/재건축 수주잔고가 전체 주택 수주 잔고 내에서 평균 66%를 차지하고 있는 국내 주요 건설업체들의 향후 분양물량 축소 가능성이 높아졌음을 부인할 수 없다. 다만, 1) 이미 분양가상한제 적용 우려로 7월 이후 국내 건설업체 주가가 하락하였으며, 2) 당사 또한 2Q19 실적 review 당시 해당 우려를 토대로 대부분 업체에 대해 분양물량 추정치를 약 15-20% 하향 조정하였기에, 이번 제도 변화에 따른 추가적인 주가 하락 가능성은 제한적일 것이다.

국내외 수주에의 불확실성 증대 고려 시, 실적 안정성에 기댄 투자 전략이 당분간 유효할 것: 올해 상반기 현대건설을 제외한 대부분의 건설업체들이 해외 수주 성과가 다소 부진하였다. 이에 더해, 국내 주택사업에의 제도 변화에 따른 수주 불확실성 증대는 건설업종 전반의 투자 매력을 반감시키는 요인이다. 이미 분양가 상한제 시행에 대한 우려는 주가에 기반영되었으나, 국내외 수주에의 불확실성 증대 고려 시, 실적 안정성 및 해외 수주 파이프라인 확보 우위 업체를 선별할 필요가 있다. 업종 내 현대건설, 삼성엔지니어링, 대림산업에 주목한다.

삼성 백재승

추 천 0 반 대 0

 

 

 

목록 답변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