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2019/07/11 07:09

작게 크게



[주요종목]
  • 삼호19,650 ▲750 (+3.97%)

    [관련내용]대림산업 개열사로 건축사업(도급공사, 자체공사(분양사업) 등), 토목사업, 플랜트사업 등을 영위하는 종합 건설업체.

  • HDC현대산36,150 ▲900 (+2.55%)

    [관련내용]

  • 삼성물산95,300 ▲2,000 (+2.14%)

    [관련내용]

  • 대림산업107,500 ▲2,000 (+1.90%)

    [관련내용]건축, 토목, 플랜트를 영위

  • 진흥기업2,290 ▲35 (+1.55%)

    [관련내용]국내 도급공사를 전문으로 하는 중소형 건설업체. 주로 도로, 철도 등의 토목사업과 건축업, 주공발주 아파트 공사 등을 하고 있음.



[이슈히스토리]

대형건설사 상반기 엇갈린 실적···삼성 '울고', 현산 '웃고'2019/07/10 12:07

  • 건설업계가 실적 부진의 늪에서 허덕이고 있다. 대형 건설사도 마찬가지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잇따르고 있는데다 해외건설 수주도 좀처럼 살아나지 않고 있어서다. 9일 이투데이가 펀드평가사 에프앤가이드에 의뢰해 시공능력평가(시평) 순위 상위 10대 건설사 중 증권사 3곳 이상이 추정치를 내놓은 상장건설사들의 올해 상반기 예상실적치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대림산업과 대우건설 등의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두 자리수 이상 감소할 것으로 집계됐다. [→자세히보기]

HDC그룹, 정몽규 지배체제 강화에도 주가 급락…국민연금·운용사 물리다2019/06/21 12:06

  • HDC그룹이 지난해 6월 디벨로퍼로서 새로운 변화를 제시하며 지주사로 전환했으나 주가 하락세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부동산 침체라는 시장 분위기와 지주사 인적 분할 등이 주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는 HDC그룹에 상당한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국민연금 및 자산운용사들(KB자산운용)의 손실로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특히 국민연금의 손실은 노후자금의 부정적 영향을 주고 있다. 실제 일각에서는 지주사 전환은 표면적으로 사업 영역의 확장이지만 실제 정몽규 회장 등 총수 일가의 지배구조 강화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자세히보기]

요즘 상가투자 핫플레이스는 서울대입구역·왕십리2019/06/17 12:06

  • 서울에서 상업용 부동산(상가) 투자매력이 가장 큰 상권은 서울대입구역으로 조사됐다. 반면 이태원·동대문·도산대로는 투자 위험이 큰 ‘요주의 상권’으로 나타났다. 우리금융경영연구소는 이러한 내용의 ‘서울 주요 상권의 부동산 임대업 리스크 검토’ 보고서를 16일 발표했다. 공실률과 임대료 상승률, 자본이익률을 종합해 서울 시내 38개 상권을 분석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서울 상권의 세대교체 현상이 뚜렷했다. 주요 소비층인 20·30대가 ‘샤로수길’이나 ‘연트럴파크’ 같은 새롭게 활성화되는 골목상권을 선호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자세히보기]

남북, 오늘 제2차 도로 회의, 동해선 조사 일정 논의2018/11/12 12:11

  • 남북은 12일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에서 도로 공동연구 조사단 제2차 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는 지난 8월 1차 회의 이후 석 달여 만에 열리는 것이다. 이날 회의에서 남북은 동해선 고성~원산 구간 현지 공동조사 일정을 포함한 도로 연결 및 현대화 관련 의제를 협의한다. 남북은 앞서 지난 8월 13일부터 개성 자남산 여관에서 도로 공동연구 조사단 제1차 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이후 같은 달 20일까지 경의선 북측 개성~평양 구간 도로 현지 공동조사를 진행했다. 총 161km 구간을 조사했으며, 교량 89개 터널 18개 등이 점검 대상에 포함됐다. [→자세히보기]

서울시, 그린벨트 해제 불가·유휴지 활용 6.2만가구 공급 제안2018/09/19 12:09

  • 서울시가 그린벨트를 해제하는 대신 6만2000가구를 공급하겠다는 입장을 정부에 전달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기존 시정 철학은 유지하는 동시에 정부의 집값 안정화엔 적극 협조하겠다는 의지다. 서울시는 지난 17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토교통부와 회의에서 유휴부지 활용과 용적률 상향 등을 통해 6만2000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정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는 기존에 발표한 공급계획 30만가구 중 5만가구를 서울시가 맡아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한다. [→자세히보기]


[오늘의 다른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