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
2019/05/17 09:00

작게 크게



[주요종목]
  • 0 ▲0 (+0.00%)

    [관련내용]영상보안 감시장비 중 핵심장비인 CCTV 카메라 분야에 연구개발 진행

  • 인콘1,200 ▲0 (+0.00%)

    [관련내용]LG전자에서 분사되어 설립된 방송장비 제조업체, 주요 사업으로 DVR등의 네트워크 영상보안 시스템 등의 제품을 개발 및 제조하고 있음. 동영상 압축 코덱, DVR통합관리 기술 Hybrid DVR처리 기술 등의 소프트웨어 제작기술 보유하고 있음. 현재 IP기반에서의 영상보안 시스템을 주력으로 하여 제품 출시

  • 비츠로시스485 ▲0 (+0.00%)

    [관련내용]CCTV제어시스템업체

  • 유비쿼스홀딩26,450 ▲1,450 (+5.80%)

    [관련내용]네트워크 엑세스망 장비 전문업체로 스위치 분야 국내 점유율 1위업체. KT, LG파워콤, SK브로드밴드를 주요 거래처로 두고 있음

  • 에프앤리퍼블1,435 ▲40 (+2.87%)

    [관련내용]보안카메라 전문생산업체로, 주요 사업은 통합 보안기기 드라이브 제조 및 CCTV카메라, 디지털 영상 저장장치 등이 있음



[이슈히스토리]

환자단체 "무자격자 대리수술 근절 위한 '수술실 CCTV 설치법' 환영"2019/05/16 12:05

  • 한국환자단체연합회는 15일 논평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이 수술실 CCTV 설치 의무화를 내용으로 하는 의료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것과 관련해 이 같이 밝혔다. 개정안은 의료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수술의 경우 의사가 환자 동의를 얻어 수술 장면을 CCTV로 촬영해야 하고, 환자가 별도로 CCTV촬영을 요청하면 의사는 거부할 수 없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국환자단체연합회는 ""작년 5월 부산시 영도구 소재 정형외과 의원에서 무자격자 대리수술로 환자가 뇌사에 빠지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한 이후 최근까지도 언론방송을 통해 무자격자 대리수술이 연이어 보도되면서 수술실 안전과 인권에 대한 환자와 국민의 불안과 불신은 증폭됐다"고 말했다. [→자세히보기]

'중국산 CCTV 퇴출' 세계로 확산, 활기찾는 한국업체들2018/12/06 12:12

  • 국내 한 폐쇄회로(CC)TV 업체에는 최근 미국 보안 업체들로부터 제품 관련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최근에는 기존보다 규모를 크게 늘린 제조업자개발생산(ODM) 주문도 체결했다. 국내에서 개발하고 제조해 미국에 납품해달라는 계약이다. 업체 관계자는 “기존 중국 업체 CCTV를 사용했거나 사용 예정이었던 미국 정부 기관들이 내년 8월부터 이를 못 쓰게 되면서, 그 시기에 맞춰 다른 나라 제품을 공급하기 위한 미국 쪽 발주가 최근 큰 폭으로 늘고 있다”고 귀띔했다. [→자세히보기]

다세대도 CCTV 늘어날듯2018/11/05 12:11

  • 대규모 아파트 단지를 밤에 가 보면 공동현관 주변에 불이 항상 켜져 있는 것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또 단지 안 보행로가 사방으로 트여 있고, 사각지대마다 폐쇄회로(CC)TV가 설치된 곳이 많다.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설계 때부터 신경 쓴 흔적이다. 현행 법령에 따르면 500가구 이상 공동주택엔 범죄 발생을 막기 위한 건축 기준이 있고, 의무적으로 따르도록 돼 있다. 앞으로 다가구·다세대주택과 500가구 미만 '소형 아파트'에도 이 같은 범죄 예방 조치를 필수적으로 해야 한다. [→자세히보기]

美·中 패권 다툼 속, 韓 CCTV 업체 '반사이익'?2018/10/26 12:10

  • 미국과 중국의 패권경쟁으로 보안 갈등이 심화되면서 국내 CCTV 업체가 반사이익을 얻는 분위기다. 미국 등 주요 국가 정부 시설에서 중국산 CCTV 사용을 금지하는 분위기가 확산되면서 한국산 CCTV에 수요가 늘고 있는 것. 이에 새로운 사업 기회 창출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는 분위기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한화테크윈, 아이디스, 씨프로 등 CCTV를 해외에 수출하는 국내 기업들에 해외 기업 및 기관 문의가 늘고 있다. 특히 제조업자개발생산(ODM) 제품에 대한 도입 문의가 증가하고 사업 미팅이 활성화되고 있다. [→자세히보기]

코맥스·코콤·ITX엠투엠, 버스 CCTV 설치 의무화에 '들썩'2018/09/03 12:09

  • 국회는 지난 30일 본회의를 열고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개정안은 버스 내 성추행 등 범죄 방지를 위해 운송사업자가 버스 내부를 비추는 CCTV 등 영상기록장치를 설치하고 운영·관리하도록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지금까지는 버스업체들이 자발적으로 CCTV를 달았으나 주로 운전석 위주로 설치해 좌석에서 벌어지는 범죄 행위에 취약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구체적인 대상 버스 등은 대통령령에 위임했다. 국토교통부는 대중교통수단으로 쓰이는 시내버스 등 노선버스와 전세버스를 대상으로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세히보기]


[오늘의 다른 이슈]